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유료

    KT 소형준(왼쪽부터)·NC 송명기·두산 김민규. IS포토 수확의 계절 가을, 그리고 포스트시즌(PS). 11월의 끝자락에 한국 야구는 '미래의 영건' 씨앗을 뿌렸다. 한국 야구는 새로운 대형 투수 등장에 목말라 있다. 그동안 류현진(33·토론토)·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그리고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는 양현종(KIA)이 10년 넘게 대표팀 마운드를 ...
  •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유료

    KT 소형준(왼쪽부터)·NC 송명기·두산 김민규. IS포토 수확의 계절 가을, 그리고 포스트시즌(PS). 11월의 끝자락에 한국 야구는 '미래의 영건' 씨앗을 뿌렸다. 한국 야구는 새로운 대형 투수 등장에 목말라 있다. 그동안 류현진(33·토론토)·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그리고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는 양현종(KIA)이 10년 넘게 대표팀 마운드를 ...
  • 우승 청부사가 끝냈다

    우승 청부사가 끝냈다 유료

    ... 가지만 제대로 수행하기도 쉽지 않은 역할들이지만, 그는 모두 다 잘 해냈다. 무엇보다 결정적인 순간에 값진 한 방을 터트렸다. NC가 1-0으로 간신히 앞선 6회 말 1사 1루. 양의지는 올가을 최고 투수로 꼽힌 두산 크리스 플렉센과 마주 섰다. 1B-2S로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5구째 바깥쪽으로 낮게 떨어지는 플렉센의 커브(시속 125m)를 힘껏 퍼 올렸다. 타구는 고척돔 외야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