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스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기후변화 정책, 일부 이익보다 원칙이다

    [비즈 칼럼] 기후변화 정책, 일부 이익보다 원칙이다 유료

    ... 우려가 있다. 이미 신재생에너지 업계에서도 일부 시민단체가 기후변화를 '명패'로 사세를 확장해 이익집단이 됐다는 불신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례 없는 공공예산 투입은 위태로워 보인다. 온실가스 감축 정책의 '갈지(之)자' 행보도 마찬가지다. 불가피한 이유로 배출권 거래제를 채택했지만 정책을 뒤집으려는 시도가 있다. 예컨대 기업 온실가스 담당자를 대상으로 “탄소세와 배출권 거래제 ...
  • [비즈 칼럼] 기후변화 정책, 일부 이익보다 원칙이다

    [비즈 칼럼] 기후변화 정책, 일부 이익보다 원칙이다 유료

    ... 우려가 있다. 이미 신재생에너지 업계에서도 일부 시민단체가 기후변화를 '명패'로 사세를 확장해 이익집단이 됐다는 불신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례 없는 공공예산 투입은 위태로워 보인다. 온실가스 감축 정책의 '갈지(之)자' 행보도 마찬가지다. 불가피한 이유로 배출권 거래제를 채택했지만 정책을 뒤집으려는 시도가 있다. 예컨대 기업 온실가스 담당자를 대상으로 “탄소세와 배출권 거래제 ...
  • 기업인들 "전세계서 가장 강력한 '기업 처벌 국가'될까 두렵다"

    기업인들 "전세계서 가장 강력한 '기업 처벌 국가'될까 두렵다" 유료

    ... 농심은 거액의 소송 비용을 치른 뒤였다. 법무부가 입법 예고한 집단소송법은 해당 제품이나 서비스로 인해 50인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면 소송 제기가 가능하다. 법무부는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사건의 경우 미국과 독일에서는 배상이 이뤄졌지만, 우리나라에선 배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취지를 밝혔다. 집단소송에 대한 평은 갈린다. 지난 2007년 미국에서는 금융서비스 회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