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프로농구

뉴스 검색 결과

이슈검색

|

#프로농구

중앙일보

전체

  • '허재 아들' 허훈 24점, 프로농구 KT 4연승

    '허재 아들' 허훈 24점, 프로농구 KT 4연승

    프로농구 부산 KT 허훈이 삼성을 상대로 활약하며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사진 KBL] '농구대통령' 허재의 둘째아들 허훈(24)이 맹활약하며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부산 KT는 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서울 삼성을 100-87로 꺾었다. KT는 4연승을 달리며 5위(10승9패)를 기록했다. 허훈은 ... #KT #프로농구 #프로농구 4연승 #둘째아들 허훈 #허재 아들
  • 경기 중 운동화 벗어 준 르브론…팬 서비스? 상대 무시?

    경기 중 운동화 벗어 준 르브론…팬 서비스? 상대 무시?

    ... 코트에서 응원을 했다면 특급 팬서비스일까요, 아니면 상대 팀을 무시한 무례한 행동일까요. 미국 프로농구, NBA 최고 스타 르브론 제임스가 만든 논란입니다. 선물을 받은 어린이 팬들은 함박웃음을 ... 가능성이 적어지자 르브론은 벤치에 앉았습니다. 진짜 이야기는 그 다음부터입니다. 신고 뛰던 농구화에 사인을 해 꼬마 팬들에게 건넸고, [현지 중계방송 : 꼬마 팬들이 운동화를 받았어요! 대단한 ...
  • '33세' 메시, '전성기를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까?'

    '33세' 메시, '전성기를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까?'

    ... 몇 년 더 이런 능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축구에서는 찾기 힘들지만 다른 종목에서는 30대가 훌쩍 넘어서도 전성기를 유지한 선수들이 존재한다. 대표적인 선수가 미국프로농구(NBA)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마이클 조던이다. 조던은 28세에 첫 NBA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고, 35세에 마지막 여섯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또 다른 예는 테니스의 '황제' ...
  • SK, 오리온 잡고 단독 선두 질주…2위 DB와 2G차

    SK, 오리온 잡고 단독 선두 질주…2위 DB와 2G차

    5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 SK와 오리온의 경기에서 SK가 62대 60으로 이겼습니다. 전반까지는 SK가 37대 14로 오리온을 13점이나 앞서 나갔지만 오리온이 3쿼터에 점수 차를 1점까지 좁히며 바짝 뒤쫓았습니다. 4쿼터에서 두 팀은 팽팽하게 접전을 벌였지만 막판 뒷심에서 SK가 앞서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SK는 시즌 첫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