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주점 종업원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성폭행 피소' 김건모 12시간 경찰 조사…"진실 밝혀지길"

    '성폭행 피소' 김건모 12시간 경찰 조사…"진실 밝혀지길"

    ... [김건모/가수 : 먼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고요. 하루빨리 결과가,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습니다.] 석달 전 유흥업소 종업원 A씨는 김씨를 고소했습니다. 2016년 서울 논현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김씨가 자신을 성폭행했다는 것입니다. 의혹이 제기되자 김건모 씨는 A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습니다. 근거 없는 ...
  • '성폭행 혐의' 김건모 경찰 출석…쟁점은 '진술 신빙성'

    '성폭행 혐의' 김건모 경찰 출석…쟁점은 '진술 신빙성'

    [앵커] 3년 전에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을 성폭행했단 의혹을 받는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종업원이 김씨를 고소한 지 한 달 만입니다. 김씨는 "근거 없는 의혹"이란 입장입니다. ...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느냐" 같은 물음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2016년 8월, 논현동 한 유흥주점에서 여성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는 내용입니다. A씨는 지난달 김씨를 고소했고, 김씨도 A씨를 ...
  • 빅뱅 대성 건물서 유흥업 운영 업주 등 50여명 송치

    빅뱅 대성 건물서 유흥업 운영 업주 등 50여명 송치

    가수 빅뱅의 대성, 본명 강대성 씨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50여 명을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3일 검찰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들에게 무허가 유흥주점 운영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다만 강대성 씨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 즉 무혐의로 해당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경찰은 지난달 강씨를 소환 ...
  • 빅뱅 대성 건물 유흥업소 56명 기소의견 송치…대성은 무혐의

    빅뱅 대성 건물 유흥업소 56명 기소의견 송치…대성은 무혐의

    ... [연합뉴스] 경찰이 가수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56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들을 식품위생법 위반 ...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앞서 대성은 자신이 소유한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고, 성매매 알선도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를 받아 왔다. 그러나 지난해 ... #빅뱅 #대성 #대성 건물 #기소의견 송치 #본명 강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