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MLB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94 / 2,938건

  • '뉴욕의 연인' 데릭 지터 명예의 전당 입성

    '뉴욕의 연인' 데릭 지터 명예의 전당 입성 유료

    데릭 지터 뉴욕 양키스의 간판스타 데릭 지터(46·미국·사진)가 메이저리그(MLB)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다. 미국 야구기자협회(BBWAA)가 22일(한국시각) 발표한 2020년 명예의 전당 주인공은 지터와 래리 워커(54·캐나다)였다. 지터는 투표권자 397명 중 396명의 지지를 받아 99.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단 1명 만이 지터에게 투표하지 않았다. ...
  • '뉴욕의 연인' 데릭 지터 명예의 전당 입성

    '뉴욕의 연인' 데릭 지터 명예의 전당 입성 유료

    데릭 지터 뉴욕 양키스의 간판스타 데릭 지터(46·미국·사진)가 메이저리그(MLB)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다. 미국 야구기자협회(BBWAA)가 22일(한국시각) 발표한 2020년 명예의 전당 주인공은 지터와 래리 워커(54·캐나다)였다. 지터는 투표권자 397명 중 396명의 지지를 받아 99.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단 1명 만이 지터에게 투표하지 않았다. ...
  • KBO,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MLB 사무국의 조치

    KBO,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MLB 사무국의 조치 유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사인 훔치기' 파문의 진원지인 휴스턴에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 스포츠의 근본을 흔들고 야구와 리그의 품격을 저해한 구단을 본보기로 삼아서, 재발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줬다. 이 제재마저 미흡하고 부족하다는 주장도 있어, 메이저리그는 당분간 사인 훔치기 파문으로 홍역을 앓을 전망이다. '키움 히어로즈' 폭탄을 안고 있는 KBO 리그의 사무...
  • KBO,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MLB 사무국의 조치

    KBO,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MLB 사무국의 조치 유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사인 훔치기' 파문의 진원지인 휴스턴에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 스포츠의 근본을 흔들고 야구와 리그의 품격을 저해한 구단을 본보기로 삼아서, 재발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줬다. 이 제재마저 미흡하고 부족하다는 주장도 있어, 메이저리그는 당분간 사인 훔치기 파문으로 홍역을 앓을 전망이다. '키움 히어로즈' 폭탄을 안고 있는 KBO 리그의 사무...
  • 양심 선언과 가짜 폭로…혼돈의 메이저리그

    양심 선언과 가짜 폭로…혼돈의 메이저리그 유료

    MLB 휴스턴의 호세 알투베(오른쪽)가 19일 팬 페스트 참석 어린이 팬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그는 '몸에 전자기기를 부착해 사인을 훔쳤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9일(한국시각) 미국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팬 페스트를 열었다. 새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과 팬들이 만나는 행사장이 청문회장 같았다고 ...
  • 양심 선언과 가짜 폭로…혼돈의 메이저리그

    양심 선언과 가짜 폭로…혼돈의 메이저리그 유료

    MLB 휴스턴의 호세 알투베(오른쪽)가 19일 팬 페스트 참석 어린이 팬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그는 '몸에 전자기기를 부착해 사인을 훔쳤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9일(한국시각) 미국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팬 페스트를 열었다. 새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과 팬들이 만나는 행사장이 청문회장 같았다고 ...
  • 다저스의 악연…2017년 휴스턴에, 2018년 보스턴에 WS 패배

    다저스의 악연…2017년 휴스턴에, 2018년 보스턴에 WS 패배 유료

    ... 감독과 제프 르나우 단장을 해고한 짐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 [AP=연합뉴스] 2017년 월드시리즈(WS) 챔피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가 사실로 드러나면서 메이저리그(MLB) 전체로 파문이 퍼지고 있다. 지난해 은퇴한 뉴욕 양키스의 간판 투수 CC 사바시아(40)는 15일(한국시간) 방송 인터뷰에서 “사실이 밝혀질수록 더 좌절감을 느낀다. 내 선수 생활 후반기에 ...
  • MLB 사인도둑 스캔들…'데이터 천재'라던 코라 추락했다

    MLB 사인도둑 스캔들…'데이터 천재'라던 코라 추락했다 유료

    ... 전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 [AP=연합뉴스] 무명 선수 출신이지만 피나는 노력 끝에 '스타 지도자'가 됐다. 하지만 사인 훔치기 스캔들이 들통나면서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 알렉스 코라(45·푸에르토리코) 감독 이야기다. 보스턴 구단은 15일(한국시간) “존 헨리 구단주와 톰 웨너 사장, 샘 케네디 최고경영자(CEO) 등 수뇌부 회의 결과 코라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2020년대 메이저리그가 겪게 될 변화와 포인트

    [송재우의 포커스 MLB] 2020년대 메이저리그가 겪게 될 변화와 포인트 유료

    시대가 바뀌면 같은 말과 조항도 다른 뜻으로 해석되거나 전달된다. 야구도 마찬가지다. 최근 수년 동안 비디오 판독 시스템 도입, 한층 강화된 약물 규정, 바뀐 포스트 시즌 대진 등 메이저리그 흐름이 격랑을 타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이 흐름은 올 시즌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20년대 메이저리그는 어떤 변화를 겪게 될까. 포인트를 정리했다. 우선 로...
  • 맞더라도 홈플레이트 붙는다…추신수의 용감한 사구 1위

    맞더라도 홈플레이트 붙는다…추신수의 용감한 사구 1위 유료

    지난해 6월 6일 볼티모어전에서 왼손을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현역 메이저리그(MLB) 선수 가운데 통산 1위인 기록이 있다. 바로 사구(死球·몸 맞는 공)다. 추신수는 2005년 MLB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15시즌을 뛰며 사구 150개를 기록했다. 현역 선수 가운데 사구 통산 2위인 앤서니 리조(31·시카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