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황룡사 9층목탑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8건

  • [사진] 광화문광장 불 밝힌 '황룡사 9층탑'

    [사진] 광화문광장 불 밝힌 '황룡사 9층탑' 유료

    광화문광장 불 밝힌 '황룡사 9층탑'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희망의 등'이 30일 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불을 밝혔다. 희망의 등은 경북 경주시 황룡사에 있는 목탑 '황룡사 9층 탑'으로 꾸며졌다. 올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이달 30일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 [한은화의 생활건축] '짝퉁' 건축과 철거 소송

    [한은화의 생활건축] '짝퉁' 건축과 철거 소송 유료

    ... 공모의 당선작이 아닌, 낙선작(2등 우수상)을 베껴 지었기 때문이다. 재일동포 2세 건축가 이타미 준(1937~2011·유동룡)의 계획안이었다. 계획안은 높이 82m의 직육면체 유리에 황룡사 9층 목탑을 음각으로 파낸 것이었고, 실제 세워진 타워의 생김새는 이와 비슷하다. 표현 방식으로 치면 똑같다. 건축가는 “후배들을 위해서 싸우고, 끝까지 이겨야 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증거불충분으로 ...
  • 경주타워 디자인 저작권자는 유동룡…12년 만에 공식 종료된 표절 공방

    경주타워 디자인 저작권자는 유동룡…12년 만에 공식 종료된 표절 공방 유료

    ...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하셨죠. 지금이라도 지난날의 잘못된 과거가 바로잡혀 다행입니다.”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세계문공화엑스포공원 안에는 특이한 모양의 건물 하나가 서 있다. 황룡사 9층 목탑을 실제높이 82m(아파트 30층 높이)로 재현해 음각으로 새겨놓은 경주타워다. 17일 오후 경주타워 앞에 선 고(故) 유동룡(1937~2011·예명 이타미 준) 선생의 장녀 유이화 ...
  • 0.05㎜ 펜 끝으로 살려낸 콜로세움·황룡사탑

    0.05㎜ 펜 끝으로 살려낸 콜로세움·황룡사 유료

    김영택이 김동현의 복원 설계와 사료를 참고해 그린 황룡사 9층목탑 복원도. [사진 김영택] 0.05㎜의 펜 끝으로 그는 건물을 짓는다. 그냥 건물이 아니다. 천 년이 넘는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 지금은 터만 남은 목탑에도 다시 숨결을 불어넣었다. 경북 경주 황룡사지에 있던 9층목탑은 그가 그렇게 직접 본 듯이 살려낸 작품 중 하나로, 그는 이 한 점을 그리는 ...
  • 화려하고 장대한 병풍, 한국인의 일생을 수놓다

    화려하고 장대한 병풍, 한국인의 일생을 수놓다 유료

    ... 보여준다. 그동안 우리가 옛 그림에서 간과했던 측면이 있다. 바로 스케일과 채색이다. 우리의 전통미술을 보면, 스케일이 대체로 작다. 하지만 찾아보면 큰 것도 적지 않다. 80여m 높이의 황룡사 9층 목탑이 있었고, 15m에 달하는 괘불도 있었다. 조선시대 그림도 문인화 전통 때문에 간결하고 소박한 것을 선호해 불화나 궁중 장식화처럼 크고 화려한 그림은 주류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최근 ...
  • 코끼리 300마리 무게 돌 쌓았다, 전생에 미륵사 동자승 ?

    코끼리 300마리 무게 돌 쌓았다, 전생에 미륵사 동자승 ? 유료

    ... 것 같다.” 타임머신 타고 백제 장인 만나고 싶었다 탑 양식이 독특하기 때문일까. “목탑 양식의 석탑이다. 얇은 돌을 쌓아 올려 무게와 압력에 취약한 구조다. 신라 불국사 3층석탑(석가탑)과 ... 보면 미륵사 동자승이나 불목하니가 아니었을까 싶다.” 석가탑을 쌓았다는 백제 석공 아비지, 황룡사 9층탑을 올렸다는 백제 기술자 아사달이 떠오른다. “언감생심이다. 어디 가서 욕을 들을 말이다. ...
  • 코끼리 300마리 무게 돌 쌓았다, 전생에 미륵사 동자승 ?

    코끼리 300마리 무게 돌 쌓았다, 전생에 미륵사 동자승 ? 유료

    ... 것 같다.” 타임머신 타고 백제 장인 만나고 싶었다 탑 양식이 독특하기 때문일까. “목탑 양식의 석탑이다. 얇은 돌을 쌓아 올려 무게와 압력에 취약한 구조다. 신라 불국사 3층석탑(석가탑)과 ... 보면 미륵사 동자승이나 불목하니가 아니었을까 싶다.” 석가탑을 쌓았다는 백제 석공 아비지, 황룡사 9층탑을 올렸다는 백제 기술자 아사달이 떠오른다. “언감생심이다. 어디 가서 욕을 들을 말이다. ...
  • Restored relic 복원된 유적 (6월 6일) 유료

    ... Hwanyong Temple in Gyeongju, North Gyeongsang, which was destroyed during the Goryeo Dynasty. [JOONGANG ILBO] “황룡사 9층 목탑의 모습을 펜으로 그려서 재현한 그림 입니다. 제목은 입니다. 본문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한 단계씩 따라하다 보면 문장이 저절로 외워지고 영어 구조에 ...
  • 사각사각 들려오는 펜소리

    사각사각 들려오는 펜소리 유료

    ... 중앙선관위는 사옥을 펜화로 그려 홍보에 활용한다. 펜 그림의 매력에 푹 빠진 사람들이 전시를 한다. 벌써?여섯 번째다. 한국펜화가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택 작가는 오는 8월 개관하는 경주 황룡사 역사문화관 로비에 전시될 황룡사 9층 목탑 복원도를 비롯해?해남 달마산 미황사(사진), 국내 최초 병원 제중원 복원도 등을 선보인다. 또 이승구 작가는 사라진 북한 지역의 성당을 각종 자료를 ...
  • 0.03㎜로 그린 세상

    0.03㎜로 그린 세상 유료

    ... 지난 10여 년 사이 김 회장의 뒤를 이어 펜화의 여러 가능성을 실험하고 있는 작가 16명이 다채로운 근작을 선보인다. 김영택씨는 국내외 전통 건축물의 복원에 힘써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황룡사 9층 목탑의 복원도(사진)를 내놓았다. 이 대작은 오는 8월 개관하는 경주 황룡사 역사문화관 로비에 전시될 예정이다. 고공에서 본 도시를 '비행산수'라는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하는 안충기씨,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