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환경부 블랙리스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 / 91건

  • 대법, 안태근 직권남용 판결 뒤집었다…무죄 취지로 파기 환송 유료

    ... 인사원칙은 참고 사항일 뿐 절대적 기준이 아니다”고 판시했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판결이 인사권을 둘러싼 다른 직권남용 사건에 미칠 파장에 주목하고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은 모두 인사권을 남용한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등 이른바 적폐 수사 때부터 검찰이 적극적으로 적용해온 기타 직권남용 사건들에도 영향을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석열의 칼, 청와대 '안방'까지 겨냥하나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석열의 칼, 청와대 '안방'까지 겨냥하나 유료

    ... 인사들에겐 국가 권력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가 적용됐다. 국정원 등을 동원해 선거에 개입하고, 블랙리스트 작성으로 '정적(政敵) 제거'에 활용하는 등 반헌법적 행위를 했다는 것이다. 이들에 대한 ... 명목으로 금전적 혜택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그는 죽창가를 외치며 반일운동을 독려했다. 환경부 장관 등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통해 공공기관장에 대한 사퇴 압력을 넣은 것으로 드러나 재판정에 ...
  • [이철호 칼럼] 조국부터 베고 검찰을 베라

    [이철호 칼럼] 조국부터 베고 검찰을 베라 유료

    ... 들고나온 것도 염치없다. 지난 2년간 적폐 청산 과정에서 검찰과 밀월을 즐겼다. 진보진영이 처음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 것은 지난해 12월 말 검찰이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을 수사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조사하면서부터다. 진보 매체들은 일제히 “지금 검찰개혁 못 하면 반드시 후회할 것”이라며 “촛불 시민들이 검찰을 '우리 편'으로 여기는 것은 큰일”이라고 채찍을 꺼냈다. 하지만 ...
  • [서소문 포럼] 자기 편만 보려하는 조국의 검찰 개혁

    [서소문 포럼] 자기 편만 보려하는 조국의 검찰 개혁 유료

    ... 나왔다. 당시에도 피의사실 공표, 인권침해, 과잉 수사 논란이 일었지만 적폐청산이란 명분을 거스를 수는 없었다. 이를 주도한 특수통 검사들은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지난달 초 검찰 인사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동부지검의 몇몇 간부들은 좌천돼 사표를 냈다. 살아있는 권력에 칼을 댄 결과가 어떻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다. 수사를 맡았던 주진우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평소 검찰에 적개심 강한 것으로 보였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평소 검찰에 적개심 강한 것으로 보였다 유료

    ... 4개월간 조국 민정수석실의 특감반원으로 활동한 그는 지난해12월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및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폭로하면서 현 정부와 대척점에 섰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지난해12월말 ... 정도인가. “내가 언론에 폭로하거나 공익 신고한 것만 35건에 달한다. 대표적인 것이 공공기관 블랙리스트다. 2017년7월 민정 특감반 출범 직후 이인걸 특감반장이 전국 공공기관 330여 개에 소속된 ...
  • [시론] 새 총장도 검찰을 '정치의 시녀'로 만들려 하나

    [시론] 새 총장도 검찰을 '정치의 시녀'로 만들려 하나 유료

    ... 강조하던 윤 총장은 좌고우면하지 않는 원칙적 수사로 유명했고, 그로 인해 검찰총장 임명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윤 총장의 취임 이후 첫인사를 보면서 기대보다 우려가 훨씬 커졌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에서 소신을 보였던 검사들이 좌천성 인사로 옷을 벗은 것을 비롯해 고위직 검사 70여 명이 일시에 검찰을 떠났다. 검찰 수뇌부의 친정부적 성향이 강화됐다. 그것이 청와대의 ...
  • [노트북을 열며] 제2의 윤석열은 가능할까

    [노트북을 열며] 제2의 윤석열은 가능할까 유료

    ... “부당한 정권의 지시를 거부하면 반드시 상응하는 보상이 따른다.” 노트북을 열며 8/8 하지만 그 '부당함'의 무게 중심이 '지시'가 아닌 '정권'에 있다는 게 이번 인사에서 드러났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지휘라인을 비롯한 검찰의 소중한 자원들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떠났다. 적폐수사 주역들은 중용됐다. 윤 총장이 검사들을 달랜 “보직보단 무슨 일을 할지가 중요하다”가 공허해진 ...
  • 주진우 부장검사 지방발령에 사의…“소신껏 수사했는데, 공직관 흔들려” 유료

    현 정부와 관련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이 모두 검찰을 떠나게 됐다. 한찬식 전 서울동부지검장과 권순철 전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에 이어 1일 주진우 서울동부지검 ... 수사팀은 수사 과정에서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었다.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장관의 인사권과 감찰권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법원의 판단을 ...
  • [사설] 검찰 좌천성 인사, '현재 권력'엔 손대지 말라는 메시지인가 유료

    ... 조직이든 인사(人事)를 보면 그 조직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알 수 있다. 인사에서 누가 중용되고 누가 좌천되는지를 보면 앞으로 누구를 위해 어떻게 일해야 하는지가 보이기 때문이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을 기소했던 주진우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이 어제 사의를 밝혔다. 그는 “공직관(公職觀)이 흔들리고 있는데 검사 ...
  • 윤석열 사단 요직 장악…현 정권 수사 검사들 한직·지방행 유료

    31일 단행된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에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과 호흡을 맞췄던 검사들이 대거 전진배치됐다. 반면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등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워온 검사들은 줄줄이 좌천되는 경향을 보였다. 검찰에선 '편 가르기 인사' '길들이기 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법무부는 이날 검찰 중간 간부에 해당하는 전국 검찰청 차장검사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