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혐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0 / 300건

  • [남정호의 시시각각] “문 대통령 맞냐”는 소리 나와야

    [남정호의 시시각각] “문 대통령 맞냐”는 소리 나와야 유료

    ...소미아) 파기 결정은 역사에 길이 남을 외교 참사다. 한·일 외교사에서 최대 악수로 꼽혀온 2012년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무색하게 한다. 그가 독도를 찾자 일본에서는 혐한 바람이 불어 결국 한·일 관계는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졌었다. 눈길을 끄는 건 두 상황이 여러모로 닮았다는 거다. 첫째, 두 대통령 모두 정부 내 전문가 그룹인 해당 부처의 의견을 깔아뭉갰다. ...
  •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유료

    ... 가는 건 이해가 간다”고 한다. “비행기 티켓도 싸졌고 최근 원화도 싸졌으니까.” 한·일 관계 악화는 지금까지 여러 번 겪어 봤고 이제 한류 팬들은 내성이 생겼다고 한다. “오히려 매체에서 혐한(嫌韓) 보도를 할수록 오기가 생겨서 '그래도 우리는 한국을 좋아한다!'는 마음으로 가는 사람도 많다.” 예전엔 눈치 보고 몰래 한국에 가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제는 당당하다는 것이다. “좋아하는 ...
  •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유료

    ... 가는 건 이해가 간다”고 한다. “비행기 티켓도 싸졌고 최근 원화도 싸졌으니까.” 한·일 관계 악화는 지금까지 여러 번 겪어 봤고 이제 한류 팬들은 내성이 생겼다고 한다. “오히려 매체에서 혐한(嫌韓) 보도를 할수록 오기가 생겨서 '그래도 우리는 한국을 좋아한다!'는 마음으로 가는 사람도 많다.” 예전엔 눈치 보고 몰래 한국에 가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제는 당당하다는 것이다. “좋아하는 ...
  • [서소문 포럼] '샤워실 가창력'을 믿지 않는 대통령

    [서소문 포럼] '샤워실 가창력'을 믿지 않는 대통령 유료

    ... 아베에겐 보이질 않는다. 그저 눈앞의 자존심, 고루하고 극단적인 민족주의 이념이 앞설 뿐이다. 한국과의 외교 갈등에 경제 보복을 들이댄 일본 총리는 아베가 처음이다. 이웃 우방 한국을 혐한(嫌韓) 정도가 아니라 우스꽝스러운 나라로 만들어놨다. 내일(22일) 이낙연 총리가 방일해 아베와 만난다고 하지만 외교적 악수와 미소, 다른 정상보다 5분 정도 긴 손님 대접이 고작일 것이다. ...
  • [리셋 코리아] 총리 방일이 징용 해법 마련의 분수령 돼야

    [리셋 코리아] 총리 방일이 징용 해법 마련의 분수령 돼야 유료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했다. 국민적 차원에서도 한·일관계가 급냉각되고 있음이 확인된다. 한국에서는 불매운동을 비롯한 'No 재팬' 운동이, 일본에서는 반한·혐한 정서가 광범위하게 확대되고 있다. 한·일 관계의 갈등 전선은 과거사 문제에서 출발하여 역사·경제·안보·국민감정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상승하고 있다. 냉정하게 양국 국익과 전략의 관점에서 ...
  • 한·일 과거사 '원심력' 커지고 안보·경제 '구심력' 사라져

    한·일 과거사 '원심력' 커지고 안보·경제 '구심력' 사라져 유료

    ... 관계가 지금과 매우 다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정권의 악의를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한국 정부의 일본에 대한 이해 부족이 세련되지 못한 대일외교로 불필요한 일본의 혐한을 초래했다는 비판도 있었다. 특히 징용공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판이 그렇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 도쿄대 교수는 지난 5월 도쿄 대담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반일 정부라고 ...
  • 한·일 과거사 '원심력' 커지고 안보·경제 '구심력' 사라져

    한·일 과거사 '원심력' 커지고 안보·경제 '구심력' 사라져 유료

    ... 관계가 지금과 매우 다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정권의 악의를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한국 정부의 일본에 대한 이해 부족이 세련되지 못한 대일외교로 불필요한 일본의 혐한을 초래했다는 비판도 있었다. 특히 징용공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판이 그렇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 도쿄대 교수는 지난 5월 도쿄 대담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반일 정부라고 ...
  • [윤설영의 일본속으로] 혐한단체 '재특회'사라졌나 했더니…정당으로 변신

    [윤설영의 일본속으로] 혐한단체 '재특회'사라졌나 했더니…정당으로 변신 유료

    ... 지방선거에 출마한 '일본제일당(日本第一?)'의 후보자가 손을 흔들며 등장했다. 잠시 뒤 당 대표라고 소개받은 남성이 작은 사다리 위에 올라섰다. 수년 전 도쿄의 코리아타운 신오쿠보(新大久保)에서 혐한 집회를 주도했던 사쿠라이 마코토(?井誠)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재특회)'의 전 대표였다. “저기 보이는 파친코는 80~90%가 재일한국인, 조선인 이른바 외국인에 의해 ...
  • 아베 입맛에 맞는 '손타쿠' 방송,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아베 입맛에 맞는 '손타쿠' 방송,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유료

    ... 주제가 '표현의 자유'여서 이건 글 쓰는 일을 하는 나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생각했다. 티켓을 버리고, 인터뷰를 돕기로 했다. 최근 일본 방송국들은 한국의 반일현상을 전달하고 일본의 혐한을 부추기는 데 바빠 아이치트리엔날레 문제도 표현의 자유를 지키자는 관점에서 제대로 보도하는 방송은 거의 없어 보였다. 나의 동기는 “도쿄의 방송국에서는 이 문제를 다루기가 쉽지 않다. ...
  • 아베 입맛에 맞는 '손타쿠' 방송,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아베 입맛에 맞는 '손타쿠' 방송,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유료

    ... 주제가 '표현의 자유'여서 이건 글 쓰는 일을 하는 나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생각했다. 티켓을 버리고, 인터뷰를 돕기로 했다. 최근 일본 방송국들은 한국의 반일현상을 전달하고 일본의 혐한을 부추기는 데 바빠 아이치트리엔날레 문제도 표현의 자유를 지키자는 관점에서 제대로 보도하는 방송은 거의 없어 보였다. 나의 동기는 “도쿄의 방송국에서는 이 문제를 다루기가 쉽지 않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