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태안화력발전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 / 100건

  • [노트북을 열며] 중대재해법 과감하게 뜯어 고치자

    [노트북을 열며] 중대재해법 과감하게 뜯어 고치자 유료

    ... 법안을 갖고 있는 영국만 해도 합의를 도출하는 데 13년이 걸렸다고 한다. 노트북을 열며 1/13 국회는 그런데 노사 관련법을 만드는 데 속전속결로 거침이 없다. 산업안전보건법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20대 청년 김용균이 사망한 지 16일 만에 일사천리로 개정안을 처리했다. 산안법 적용 노동자 범위를 하청업체 직원까지 넓히고 사업주의 처벌을 대폭 강화한 게 전부다. 하지만 사업주에 ...
  • [사설] 지키기 힘든 중대재해법 누구나 지킬 수 있게 보완해야 유료

    지금부터 2년여 전인 2018년 12월 11일 새벽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24세 청년 김용균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혼자 일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지만, 그의 곁에는 아무도 ... 위험한 일을 시키면서 방치하다시피 안전조치를 하지 않아 목숨을 잃는 노동자가 적지 않다. 발전소 측은 사망한 김씨를 발견하고도 다섯 시간 동안 경찰과 병원에 알리지 않고 대책회의만 거듭했다. ...
  • [노트북을 열며] 반기업 정서 틀 안에 갇힌 정치권

    [노트북을 열며] 반기업 정서 틀 안에 갇힌 정치권 유료

    최선욱 산업1팀 기자 발전소에서 일하던 아들을 먼저 하늘로 보낸 어머니는 국회 앞 농성장에서 새해를 맞았다.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다. 산업재해 근절 시민운동을 하는 김용균재단의 이사장인 그는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산업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했을 때, 경영자가 ...
  • [최현철 논설위원이 간다] 김용균이 다시 불 지핀 '죽지 않고 일할 권리'

    [최현철 논설위원이 간다] 김용균이 다시 불 지핀 '죽지 않고 일할 권리' 유료

    ...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9월 북 콘서트에 직접 써와 읽은 '여는 글'의 한 대목이다.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 김용균씨의 유족과 동료들이 사고 이후 장례를 치르기까지 62일간의 활동을 정리한 ... 김용균씨 사고가 난 2018년 산재 사망자는 2142명, 지난해에도 2020명이 숨졌다. 태안화력도 특조위 권고안을 거의 이행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다 다시 사고가 났다. 언제든 굴러떨어질 ...
  • 이재갑, 김영란 만나 “산재는 기업범죄, 처벌 강화해달라”

    이재갑, 김영란 만나 “산재는 기업범죄, 처벌 강화해달라” 유료

    ... 뒤에도 똑같은 범죄를 저지르면 가중 처벌하도록 했다. 또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안전책임자뿐 아니라 회사에도 부과하는 벌금 상한액을 기존 1억원에서 10억원으로 올렸다. 이 개정안은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하청 노동자 김용균씨 사망 이후 제정된 것으로 '김용균법'으로 불린다. 이 장관은 “같은 유형의 사고가 반복적으로 일어날 때는 엄정히 처벌받아야 (기업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
  • 석탄발전, LNG보다 초미세먼지 9배 뿜어내

    석탄발전, LNG보다 초미세먼지 9배 뿜어내 유료

    ... 정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해 9월 이사회를 열고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3, 4호기를 LNG 발전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서부발전은 태안화력 1, 2호기를 대신할 LNG 발전소 신축 부지도 찾는 중이다. 정부는 지난해 4월 발전용 LNG 수입에 붙는 부과금을 24.2원에서 3.8원으로 84% 내렸다. LNG 발전의 비용부담을 낮춰 미세먼지 ...
  • 석탄발전, LNG보다 초미세먼지 9배 뿜어내

    석탄발전, LNG보다 초미세먼지 9배 뿜어내 유료

    ... 정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해 9월 이사회를 열고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3, 4호기를 LNG 발전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서부발전은 태안화력 1, 2호기를 대신할 LNG 발전소 신축 부지도 찾는 중이다. 정부는 지난해 4월 발전용 LNG 수입에 붙는 부과금을 24.2원에서 3.8원으로 84% 내렸다. LNG 발전의 비용부담을 낮춰 미세먼지 ...
  •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유료

    ... 〈상〉 제2의 김용균 막자 메인 2018년 12월 10일 스물네 살의 청년 김용균씨가 태안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졌다. 이후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됐다. 2016년 5월 ... 한해 25조 … 일자리 늘리기 예산만큼 산재로 날린다 고 김용균씨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지기 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뉴스1] ...
  •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유료

    ... 〈상〉 제2의 김용균 막자 메인 2018년 12월 10일 스물네 살의 청년 김용균씨가 태안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졌다. 이후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됐다. 2016년 5월 ... 한해 25조 … 일자리 늘리기 예산만큼 산재로 날린다 고 김용균씨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지기 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뉴스1] ...
  • [시론] 산재 사망 1위 '주범' 중소형 건설현장 사각지대 없애야

    [시론] 산재 사망 1위 '주범' 중소형 건설현장 사각지대 없애야 유료

    함인선 건축가·한양대 특임교수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사고로 숨진 김용균씨의 1주기(10일)가 지났다. 사고 이후 특별조사위원회가 22개 권고안을 발표했지만 사정은 별로 나아지지 않았다. 지난해 971명, 여전히 하루 3명이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는다. 한국은 OECD 국가 중 산재 사망 1위다. 산재 사망자와 국내총생산(GDP)을 곱해 얻는 '소득반영 산재 사망률'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