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차상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 / 96건

  •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유료

    ... 베스트7에 뽑혔다. 신인상은 현대캐피탈 김선호(23표)가 팀 동료 박경민(8표)을 따돌렸다. 여자부 이선우(KGC인삼공사·28표) 역시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감독상은 통합 우승을 이끈 로베르토 산틸리(대한항공), 차상현(GS칼텍스) 감독이 수상했고, 남녀부 최하위 삼성화재와 현대건설이 나란히 페어플레이상을 받았다. 이형석 기자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 현대건설, 3위)이 첫 사례다. 정규시즌 MVP 투표는 챔프전에 앞서 진행됐다. 1위 GS칼텍스는 이소영·강소휘·메레타 러츠 삼각편대가 활약했지만, 흥국생명은 시즌 막판 김연경 홀로 팀을 이끌어 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주장 이소영이 MVP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많은 표가 이소영에게 표가 몰렸지만, 러츠(3표)와 강소휘(1표)에도 일부 분산됐다. 세 선수의 득표(16표)를 합치면 ...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 현대건설, 3위)이 첫 사례다. 정규시즌 MVP 투표는 챔프전에 앞서 진행됐다. 1위 GS칼텍스는 이소영·강소휘·메레타 러츠 삼각편대가 활약했지만, 흥국생명은 시즌 막판 김연경 홀로 팀을 이끌어 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주장 이소영이 MVP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많은 표가 이소영에게 표가 몰렸지만, 러츠(3표)와 강소휘(1표)에도 일부 분산됐다. 세 선수의 득표(16표)를 합치면 ...
  • GS칼텍스 5명…봄 배구 만큼 뜨거운 이적 시장

    GS칼텍스 5명…봄 배구 만큼 뜨거운 이적 시장 유료

    ... 수비, 리시브까지 갖춘 레프트로 이소영과 삼각편대를 이룬다. 둘 다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에 입단해 핵심 멤버로 성장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트레블 달성의 기쁨도 잠시. 차상현 감독은 둘의 잔류를 놓고 걱정에 휩싸였다. 그는 챔피언결정전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원하는 액수를 요구하면 구단이 잡을 방법이 없다. 금액은 한정적"이라며 "FA 이야기만 나오면 ...
  • 차상현 감독, '스타보다 위대한 팀' GS칼텍스를 만들다

    차상현 감독, '스타보다 위대한 팀' GS칼텍스를 만들다 유료

    ...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에서 GS칼텍스가 세트스코어 3대 2로 승리, 3연승으로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차상현 감독이 5세트 경기가 종료되자 두팔을 번쩍 들고 기뻐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GS칼텍스가 여자 배구 사상 처음으로 트레블(KOVO컵·정규시즌·챔피언결정전 단일 시즌 우승)을 달성했다. ...
  • 우승한 이소영·강소휘, 준우승한 김연경 어디로 가나

    우승한 이소영·강소휘, 준우승한 김연경 어디로 가나 유료

    ... 최상이다. 그렇지 못하면 다음 시즌 전력 약화는 불가피하다. 두 선수 모두 팀에 대한 애착이 깊은 건 확실하다. 다만 선수의 미래와 큰 경제적 보상이 걸린 FA 계약은 또 다른 문제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기도 전에 “이소영과 강소휘에게 '돈보다 더 소중한 게 있다'고 말하고 싶다. 계약할 때 팀의 소중함을 깊이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읍소 아닌 읍소도 ...
  • 우승한 이소영·강소휘, 준우승한 김연경 어디로 가나

    우승한 이소영·강소휘, 준우승한 김연경 어디로 가나 유료

    ... 최상이다. 그렇지 못하면 다음 시즌 전력 약화는 불가피하다. 두 선수 모두 팀에 대한 애착이 깊은 건 확실하다. 다만 선수의 미래와 큰 경제적 보상이 걸린 FA 계약은 또 다른 문제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기도 전에 “이소영과 강소휘에게 '돈보다 더 소중한 게 있다'고 말하고 싶다. 계약할 때 팀의 소중함을 깊이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읍소 아닌 읍소도 ...
  • GS칼텍스 통합 우승까지 1승

    GS칼텍스 통합 우승까지 1승 유료

    ... 앞섰다. 발목 수술을 받은 GS칼텍스 한수지가 경기 후반 출전해 선수들 사기를 북돋웠다. 작전 타임이 끝나고 경기가 재개될 때는 벤치 멤버까지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챔프전에 처음 나선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내가 선수들보다 더 긴장했다”고 말했지만, 적절한 작전타임과 빠르고 힘 있는 말투의 작전지시로 선수들을 이끌었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1차전에서 팀 내 최다인 13점을 ...
  • '소영 선배'의 순도 높은 공격력, GS칼텍스 2승을 견인하다

    '소영 선배'의 순도 높은 공격력, GS칼텍스 2승을 견인하다 유료

    ... 감독은 "오늘 경기가 1차전보다 더 중요하다"라며 "총력전을 펼치겠다"라고 도전장을 던졌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우리 선수가 많이 성장해서 정말 편하게 1차전을 치렀다"라고 돌아본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첫 단추는 잘 끼웠다. 오늘은 1차전보다 몇 차례의 고비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점쳤다. 1차전보다 접전 양상으로 전개됐지만, 역시나 GS칼텍스가 손쉽게 승리를 ...
  • GS칼텍스 통합 우승까지 1승

    GS칼텍스 통합 우승까지 1승 유료

    ... 앞섰다. 발목 수술을 받은 GS칼텍스 한수지가 경기 후반 출전해 선수들 사기를 북돋웠다. 작전 타임이 끝나고 경기가 재개될 때는 벤치 멤버까지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챔프전에 처음 나선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내가 선수들보다 더 긴장했다”고 말했지만, 적절한 작전타임과 빠르고 힘 있는 말투의 작전지시로 선수들을 이끌었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1차전에서 팀 내 최다인 13점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