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집단자위권 행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0 / 497건

  • [서소문 포럼] 아베 정권이 남긴 것

    [서소문 포럼] 아베 정권이 남긴 것 유료

    ... 중·참의원 선거에서 6연승 했다. 더불어 대통령적 총리가 됐다. 내각에 인사국을 설치해 거대 관료집단의 인사를 장악했다. 아베는 자민당 사상 최장만이 아닌 최강의 총리였다. 그 새 자민당도 바뀌었다. ... 연합체의 본모습으로 돌아갈지 모른다. 서소문 포럼 9/1 아베는 보통국가 일본의 길을 텄다. 집단자위권 행사의 법적 족쇄를 풀었다. 아베의 역사 수정주의는 동북아 역사 전쟁의 불씨였다. ...
  • 아베 패전기념일 추도사에서 '역사의 교훈' 사라졌다

    아베 패전기념일 추도사에서 '역사의 교훈' 사라졌다 유료

    ... 올해 추도사에선 '적극적 평화주의'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했다. 이 용어는 2013년 아베 총리가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방향으로 헌법 해석을 변경하려 하면서 내놓은 것이다. 즉 적극적 평화주의는 군대를 보유하지 않고 전수방위(專守防衛, 공격을 받았을 때만 방위 차원의 공격만 행사) 원칙을 지킨다는 평화헌법과 충돌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표현이다. 도쿄신문은 16일 적극적 평화주의 ...
  • [글로벌 아이] '13년전 아베'를 넘어선 아베의 비결

    [글로벌 아이] '13년전 아베'를 넘어선 아베의 비결 유료

    ... 12년전, 13년전과 그는 완전히 달라졌다. 마음만 급했던 '야마구치 도련님'의 미숙함을 극복했다. 밀었다 당겼다, 속도를 붙였다 늦췄다 완급 조절을 할 줄 알게 됐다. 개헌도 마찬가지다. 집단자위권 행사를 가능케 하는 안보법제 개정 작업을 밀어붙인 뒤 실제 개헌엔 숨을 고르고 있다. 무엇이 그를 변화시켰을까. 아베 본인은 주변에 이렇게 털어놓았다. “1차 내각 때는 국민들의 ...
  •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반일은 북한만 이롭게 하고 한국엔 이롭지 않다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반일은 북한만 이롭게 하고 한국엔 이롭지 않다 유료

    ... 어느 정도의 의지로 여기에 참여할까가 미·일 편인가 중국 편인가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다. 미·일 동맹도 일본 방위를 위한 일방적 동맹에서 쌍무적 동맹으로 진화하고 있다. 일본의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은 미·일이 동아시아와 아·태 지역을 넘어선 군사 연계를 강화함으로써 동맹을 진화시키고 있다는 증표다. 미국을 끌어안고 도와서 미국의 국제적 역할을 지속하게 하는 것이 일본의 ...
  •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유료

    ... 속해 있는 사람들에 의해 한·일 관계가 좌우되고 흔들릴 우려가 있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의 전망은. “(자위대 명기 등) 헌법 제9조를 바꾸는 건 긴급성이 크지 않다. 안보법제(집단자위권의 제한적 행사 인정)로 대부분의 안보 과제는 법률로도 실현 가능하다. 개헌은 국내적 허들이 여전히 높다.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2020년 후반부터 아베 총리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
  •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유료

    ... 속해 있는 사람들에 의해 한·일 관계가 좌우되고 흔들릴 우려가 있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의 전망은. “(자위대 명기 등) 헌법 제9조를 바꾸는 건 긴급성이 크지 않다. 안보법제(집단자위권의 제한적 행사 인정)로 대부분의 안보 과제는 법률로도 실현 가능하다. 개헌은 국내적 허들이 여전히 높다.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2020년 후반부터 아베 총리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
  •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유료

    ... 속해 있는 사람들에 의해 한·일 관계가 좌우되고 흔들릴 우려가 있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의 전망은. “(자위대 명기 등) 헌법 제9조를 바꾸는 건 긴급성이 크지 않다. 안보법제(집단자위권의 제한적 행사 인정)로 대부분의 안보 과제는 법률로도 실현 가능하다. 개헌은 국내적 허들이 여전히 높다.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2020년 후반부터 아베 총리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
  •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유료

    ... 속해 있는 사람들에 의해 한·일 관계가 좌우되고 흔들릴 우려가 있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의 전망은. “(자위대 명기 등) 헌법 제9조를 바꾸는 건 긴급성이 크지 않다. 안보법제(집단자위권의 제한적 행사 인정)로 대부분의 안보 과제는 법률로도 실현 가능하다. 개헌은 국내적 허들이 여전히 높다.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2020년 후반부터 아베 총리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
  •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북한 비핵화 없는 한반도 평화는 헛된 꿈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북한 비핵화 없는 한반도 평화는 헛된 꿈 유료

    ... ⑩최종 조항 등을 담아야 할 것이다.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유엔사 해체 문제가 대두할 것이다. 유엔사는 유엔군이 헌장 43조의 특별협정에 의한 유엔 자체의 군대가 아니라 안보리 결의 84호상 집단 자위권 행사를 허가받은 미국 주도 16개 참전국 군대이므로 안보리 보조기관으로 보기 어렵다. 따라서 해체는 안보리 결의가 필요하지 않으며 한미 협의와 참전국 동의로 결정하고 이를 안보리에 ...
  • “북한은 악의 나라” “김정은 제정신인가” … 독 품은 트럼프

    “북한은 악의 나라” “김정은 제정신인가” … 독 품은 트럼프 유료

    ... 그 닷새 전 북한이 홋카이도(北海道) 상공을 통과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이 상공을 통과할 경우 일본은 요격하지 않을 것인가. 왜 그런가.” (트럼프)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는 타국에 대한 공격으로 일본의 존립이 위협받을 사태에 한정돼 있다.” (아베) 그날 밤 두 번째 전화 통화에서 트럼프는 다시 일본의 협력을 요구해왔다. 아베는 9월 말 중의원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