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질환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94 / 2,932건

  • [Hello, 헬스] 추석 후 독감 예방접종 본격화…고령자, 안전하게 맞는 법은

    [Hello, 헬스] 추석 후 독감 예방접종 본격화…고령자, 안전하게 맞는 법은 유료

    ... 있다. 고령자의 백신 예방 효과는 독감 감염을 30~56% 감소시키고, 이로 인한 입원을 25~53%, 사망은 27~75%까지 줄이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당뇨병·심장·폐 질환 등 만성질환자도 독감이나 폐렴으로 인한 입원이나 사망을 43~56%가량 예방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어느 때보다 중요한 고령자의 독감 백신 접종은 10월 중순부터 무료로 진행된다. 정부가 무료 지원하는 ...
  • '팥죽 할머니' 사실은 기부여왕

    '팥죽 할머니' 사실은 기부여왕 유료

    ... 사별한 남편이 남긴 아파트도 팔아 9억원을 기부했다. 친어머니와 딸이 모두 정신질환을 앓아 힘겨웠던 김씨는 딸이 진료를 받는 서울 은평병원에 2억원을 지정 기탁했다. 형편이 어려운 성인정신질환자들이 제때 진료를 받도록 하기 위해서다. 은평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이 병원 환자 65명에게 총 6500만원이 지원됐다. 김씨는 보호자가 없는 환자들에게도 매달 두 번씩 간식 나눔 봉사를 했다. ...
  •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유료

    ... 일등공신이다. 과잉 탄수화물은 체내에서 지방으로 전환해 살을 찌운다. 밥(탄수화물) 양을 줄이려면 가장 나중에 먹어보자. 한 끼에 밥·송편이 있다면 밥을 송편으로 대체해도 좋다. 단, 신장 질환자의 경우 단백질 식품이나 채소, 과일의 과다 섭취는 주의한다. 식사 시간을 늘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음식은 한입에 30회 이상 씹어야 한다. 365mc병원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오래 ...
  •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유료

    ... 일등공신이다. 과잉 탄수화물은 체내에서 지방으로 전환해 살을 찌운다. 밥(탄수화물) 양을 줄이려면 가장 나중에 먹어보자. 한 끼에 밥·송편이 있다면 밥을 송편으로 대체해도 좋다. 단, 신장 질환자의 경우 단백질 식품이나 채소, 과일의 과다 섭취는 주의한다. 식사 시간을 늘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음식은 한입에 30회 이상 씹어야 한다. 365mc병원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오래 ...
  •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유료

    ... 일등공신이다. 과잉 탄수화물은 체내에서 지방으로 전환해 살을 찌운다. 밥(탄수화물) 양을 줄이려면 가장 나중에 먹어보자. 한 끼에 밥·송편이 있다면 밥을 송편으로 대체해도 좋다. 단, 신장 질환자의 경우 단백질 식품이나 채소, 과일의 과다 섭취는 주의한다. 식사 시간을 늘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음식은 한입에 30회 이상 씹어야 한다. 365mc병원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오래 ...
  •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건강한 가족] 식혜 한 모금 후 데친 나물, 조린 생선, 찐 고기 즐기면 칼로리 뚝 유료

    ... 일등공신이다. 과잉 탄수화물은 체내에서 지방으로 전환해 살을 찌운다. 밥(탄수화물) 양을 줄이려면 가장 나중에 먹어보자. 한 끼에 밥·송편이 있다면 밥을 송편으로 대체해도 좋다. 단, 신장 질환자의 경우 단백질 식품이나 채소, 과일의 과다 섭취는 주의한다. 식사 시간을 늘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음식은 한입에 30회 이상 씹어야 한다. 365mc병원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오래 ...
  • [e글중심] 수업은 비대면, 음주는 대면?

    [e글중심] 수업은 비대면, 음주는 대면? 유료

    ... 신나고 재미있는 것 우리 어른들도 다 해봐서 안다. 그래도 조금만 참자. 지금은 정말 비상사태 아닌가.” #“결국 피해는 다른 사람이 본다” “이봐 젊은이들, 당신들 부모님들은 기저질환자다.” “조심하는 사람 따로, 제멋대로 하는 사람 따로. 할 짓들은 다 하면서 남 탓하는 인간들이 문제다.”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를 하고 교회 모인다고 아무리 욕해도 이러면 다 소용이 ...
  • [High Collection] 척추 수술 후에도 재발되는 다양한 통증, 추간공확장술로 치료하세요

    [High Collection] 척추 수술 후에도 재발되는 다양한 통증, 추간공확장술로 치료하세요 유료

    ... 고령인 경우가 많고, 대게 당뇨, 고혈압, 심혈관계 기저 질환과 같은 만성질환을 갖고 있어, 수술(재수술)은 상당히 부담이 된다. 이에 반해 추간공확장술은 부분마취로 진행이 되어 위와 같은 만성질환자도 시술이 가능하며 시술 시간이 짧고 회복 기간이 빠르기 때문에, 특히 수술에 대한 거부감이 있거나 수술 위험도가 높은 환자들에게도 적용이 용이하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
  • [Hello, 헬스] 트윈데믹 우려에 독감 말고도 챙겨야 할 백신은

    [Hello, 헬스] 트윈데믹 우려에 독감 말고도 챙겨야 할 백신은 유료

    ... '트윈데믹' 우려가 높다. 코로나19와 독감은 증상이 비슷하고 동시에 걸렸을 때 더 위험할 수 있어서다. 이에 전문가들은 올해는 독감 예방 접종을 꼭 할 것을 권고한다. 여기에 더해 고령자·만성질환자 등 환절기와 겨울에 유행하는 각종 질환에 취약한 고위험군은 관련 백신 접종으로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령자·면역저하자는 폐렴구균·대상포진 백신 독감 백신과 함께 권장되는 것은 폐렴구균 ...
  • [건강한 가족] '뉴노멀' 디지털 임플란트 절개·뼈 이식·수술 시간↓ 수술 정확도·안전성↑

    [건강한 가족] '뉴노멀' 디지털 임플란트 절개·뼈 이식·수술 시간↓ 수술 정확도·안전성↑ 유료

    ... 출혈·통증·부기가 심했고 감염 위험도 컸다. 반면에 디지털 임플란트는 절개할 필요가 없거나 절개를 최소화해 출혈량이 거의 없고 부종·감염 위험도 줄었다. 고령이거나 고혈압·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자, 무치악 환자 등 출혈에 대한 부담이 큰 사람에게도 디지털 임플란트가 적합한 이유다. 셋째, 뼈 이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잇몸 뼈가 흡수돼 그 폭이 좁을수록 임플란트를 심기에는 까다로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