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난해 메이저리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95 / 6,948건

  • [냉탕 IS] 장고 끝에 악수인가, 키움의 프레이타스 고민

    [냉탕 IS] 장고 끝에 악수인가, 키움의 프레이타스 고민 유료

    ... 스카우트 부장을 본부장으로 영입했다. 김치현 전 단장도 외국인 스카우트 경력이 풍부 두 전문가가 어떤 선수를 데려올지 초미의 관심사였다. 특히 키움은 지난겨울 간판 유격수 김하성(샌디에이고)의 메이저리그 이적에 따른 이적료로 550만 달러(62억원) 정도를 챙겨 지갑이 두둑했다. 한때 현역 메이저리거 영입 가능성이 거론됐던 이유다. 고형욱 키움 단장은 프레이타스 ...
  • 김광현 나오면 팀은 이기는데…2승, 3수도 실패

    김광현 나오면 팀은 이기는데…2승, 3수도 실패 유료

    ... 또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그래도 선발 등판 무패행진은 이어갔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각) 열린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 원정 경기에서 5와 3분의 1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 했다. 김광현은 0-1로 뒤진 6회 말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6-1로 이겼고, 김광현은 지난해 MLB 데뷔 이후 13경기 연속 선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로 ...
  • 통한의 실투...믿었던 슬라이더에 발등 찍힌 김광현

    통한의 실투...믿었던 슬라이더에 발등 찍힌 김광현 유료

    ...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원정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동안 5피안타·1볼넷·6탈삼진·1실점을 기록했다. ... 0-0으로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6회 말 투구에서 2루타 2개를 맞고 점수를 내준 뒤 강판됐다. 지난달 24일 신시내티전에서 첫승을 거둔 뒤 3경기 연속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
  • [김식의 엔드게임] 전지적 단장 시점으로 본 외국인 감독

    [김식의 엔드게임] 전지적 단장 시점으로 본 외국인 감독 유료

    ... 외국인 감독을 찾았다. MLB 홈런왕 출신 윌리엄스 감독은 그런 면에서 괜찮은 대안이었다. 지난해와 올 성적이 신통치 않지만, 전임 감독들처럼 고초를 겪지는 않는다. 외국인 감독 선임 자체가 ... 지난겨울 수베로를 영입했고, 핵심 코치들을 모두 외국인으로 채웠다. KBO리그 단장(구단)들은 지난 10년 동안 권력 투쟁을 왔다. 감독의 역할은 현장 책임자로 한정하고, 단장의 권한을 점차 ...
  • 김광현 나오면 팀은 이기는데…2승, 3수도 실패

    김광현 나오면 팀은 이기는데…2승, 3수도 실패 유료

    ... 또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그래도 선발 등판 무패행진은 이어갔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각) 열린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 원정 경기에서 5와 3분의 1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 했다. 김광현은 0-1로 뒤진 6회 말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6-1로 이겼고, 김광현은 지난해 MLB 데뷔 이후 13경기 연속 선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로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손을 낮췄다, 편안해졌다…더 단단해진 알테어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손을 낮췄다, 편안해졌다…더 단단해진 알테어 유료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올 시즌 타격 자세를 수정한 알테어. 위 사진은 지난 9일 수원 KT전 당시 모습. 아래는 지난해 6월 2일 창원 SK전 모습이다. 올 시즌 알테어는 타격 시 손의 ... 자세'였다. 실제 지난 시즌 시속 145㎞ 이상 빠른 공 타율(0.350)이 큰 폭으로 상승 효과를 체감했다. 알테어가 느끼는 건 빠른 공 대처보다 편안함이다. 그는 "지난해 타격 자세에선 ...
  • [현장 IS] 허문회 감독의 고집, 결국 1년 7개월 만에 지휘봉 뺏겼다

    [현장 IS] 허문회 감독의 고집, 결국 1년 7개월 만에 지휘봉 뺏겼다 유료

    ... 허문회 감독은 자주 충돌했다. 구단은 "단장과 감독의 갈등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지난해 이석환 대표이사가 인터뷰를 통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허문회 감독은 ... 편이었다. 이 관계자는 "방향성에 대한 차이가 컸다"라고 밝혔다. 구단은 부인했지만, 롯데는 지난해 7위로 마친 뒤 감독 교체설이 나돌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것인지 허 감독은 지난 시즌 종료 ...
  • 오지환 "나는 잘 해야 하는 선수"

    오지환 "나는 잘 야 하는 선수" 유료

    ... jung.sichong@joongang.co.kr /2021.05.05. 오지환(31·LG)은 지난 5일 열린 두산과의 어린이날 더비에 '김수진'이라는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입고 출전했다. ... 0.190·2홈런·9타점에 그쳤다. 규정 타석을 채운 LG 타자 중 가장 낮은 타율을 기록했다. 오지환은 지난해 타율 0.300·장타율 0.461를 기록했다. 김하성(샌디에이고)이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하며 ...
  • [김식의 엔드게임] 허문회 감독은 누구와 순위 싸움을 하나

    [김식의 엔드게임] 허문회 감독은 누구와 순위 싸움을 하나 유료

    ... 팀은 없다. 그룹의 지원이 없었던 것도 아니다. 롯데는 얼마 전까지 최고 연봉 팀이었고, 지난겨울 프리에이전트(FA)가 된 이대호와 2년 재계약도 했다. 구단주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 낮다고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허문회(49) 롯데 감독은 지시완의 수비력이 부족하다고 판단 그를 2군으로 내렸다. 사실 세 포수의 기록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 출전 경기수가 많지 ...
  • 토론토, 6월부터 샬렌 필드로..류현진은 '강풍 주의보'

    토론토, 6월부터 샬렌 필드로..류현진은 '강풍 주의보' 유료

    류현진(34·토론토)이 무더위를 피 강풍 속으로 간다. 토론토 구단이 6월부터는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샬렌 필드를 홈구장으로 쓰기로 결정했다. 류현진은 6월부터 미국 뉴욕주 샬렌 필드에 서게 된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구단은 "6월부터 홈 경기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 버펄로 바이슨의 홈구장인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 필드에서 치른다"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