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인천유나이티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1 / 1,402건

  • 바뀐 일정에 피 말리는 성남, 김남일의 고민도 깊어진다

    바뀐 일정에 피 말리는 성남, 김남일의 고민도 깊어진다 유료

    ... 포항(4위), 20라운드 상주 상무(3위), 21라운드 대구 FC(5위)와 경기를 치른다. 상위 5팀과 연달아 만나는 상황이 달가울 리 없다. 성남은 지난 주말 나상호의 멀티 골에 힘입어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고 파이널 A 마지노선인 6위로 뛰어올랐다. 인천전 직전 11위였던 성남이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단숨에 5계단을 점프한 것이다. 이처럼 6위 성남(승점17)을 필두로 ...
  • 인천은 강등권, 인천 서포터즈도 강등권

    인천은 강등권, 인천 서포터즈도 강등권 유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긴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 인천 유나이티드다. 인천은 지난 9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15라운드 성남 FC와 ... 시즌 한 골도 넣지 못하던 성남 공격수 나상호에게 멀티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번 패배로 인천은 K리그1 12개 클럽 중 유일하게 1승도 하지 못한 팀이 됐다. 5무10패, 승점 5점으로 ...
  • 한국 축구의 미래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을 소개합니다

    한국 축구의 미래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을 소개합니다 유료

    ... 편성됐고, D조는 서울E U-18(서울 이랜드 FC) 충남기계공고(대전하나시티즌) 제주 U-18(제주 유나이티드) 금호고(광주 FC)로 구성됐다. E조는 안양공고(FC 안양) 오산고(FC 서울) 영생고(전북 현대) F조는 부천 U-18(부천 FC) 용운고(상주 상무) 대건고(인천 유나이티드)로 각각 3팀씩 포진했다. 주목할 선수가 많다. 매탄고 수비수 손호준은 2019 ...
  • 터져야 할 때 터져주는 문선민 있기에

    터져야 할 때 터져주는 문선민 있기에 유료

    ... 웃었다. 문선민은 두 달 전 마지막 골도 부산을 상대로 넣었다. 올 시즌 문선민은 부산전 멀티골을 더해 14경기 출전 4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K리그 데뷔 첫 해였던 2017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4골 3도움을 올린 그는 2018년 14골 6도움을 기록했다. 전북 현대로 이적한 2019년 10골 10도움을 작성했던 그에게 올 시즌 성적은 아쉬웠다. 공격수로 포지션을 바꾼 ...
  • 인천 감독 선임 잡음…구단 고위층은 침묵

    인천 감독 선임 잡음…구단 고위층은 침묵 유료

    인천은 올 시즌 감독 선임 과정에서 잡음이 많았다. 우여곡절 끝에 조성환 전 제주 감독과 계약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는 올 시즌 바람 잘 날이 없다. 5월 초 뒤늦게 ... 번도 이기지 못했다. 임완섭 감독이 6월 말 성적 부진을 책임지고 사퇴했다. 사퇴 며칠 뒤 인천은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명예 감독의 사령탑 복귀를 시도했다가 반대 여론에 부딪혀 철회했다. ...
  • 전북은 초조해하지 않는다

    전북은 초조해하지 않는다 유료

    ... 놓치지 않고 1점 차 추격에 나섰고, 11라운드에서 전북이 성남 FC와 2-2로 비기는 사이 대구를 3-1로 물리치며 전북을 밀어내며 선두로 뛰어 올랐다. 이어진 12라운드에서도 전북은 인천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기며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으로 주춤했다. 반면 울산은 강원 FC를 1-0으로 꺾고 전북에 승점 3점 앞선 1위를 지켰다. 이후 전북은 13라운드 FC 서울전 ...
  • [김희선의 컷인]갈 길은 먼데 마음만 바쁜 인천의 두 번째 헛발질

    [김희선의 컷인]갈 길은 먼데 마음만 바쁜 인천의 두 번째 헛발질 유료

    ... 시간, 연이은 헛발질로 앞길을 스스로 망치고 있다. 올 시즌 두 번째로 감독 선임에 실패한 인천 유나이티드 얘기다. 인천 사령탑을 맡아 올 시즌을 시작했던 임완섭(49) 감독이 지휘봉을 ... 달하고도 일주일이 지났다. 임중용(45) 수석코치가 감독대행 자격으로 팀을 이끄는 지금, 인천의 현재 성적은 여전히 최하위인 12위다. 인천은 14라운드까지 5무9패(승점5)로 K리그1(1부리그) ...
  • '두 번째' 유관중 라운드, '두 배' 기대되는 이유

    '두 번째' 유관중 라운드, '두 배' 기대되는 이유 유료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광주FC 의 경기가 1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렸다. 관중석에는 관중들이 거리두기를 한 채 자리에 앉아 응원을 펼치고 ... 현대-포항 스틸러스(전주월드컵경기장·2959명) 성남 FC-FC 서울(탄천종합운동장·986명) 인천 유나이티드-광주 FC(인천축구전용구장·1865명) 수원 삼성-대구 FC(수원월드컵경기장·1577명) ...
  • 6위부터 11위까지 승점 3점차, 누구보다 숨막히는 '그들만의 리그'

    6위부터 11위까지 승점 3점차, 누구보다 숨막히는 '그들만의 리그' 유료

    ... 팀들이 발생하고, 다득점과 골득실로 순위가 뒤바뀌는 상황이 벌어진다. '그들만의 리그'는 승점 3점차 경쟁 중인 이들 5개 팀에만 해당하는 건 아니다. 순위표 가장 아래에 처져있는 인천 유나이티드도 '반전 드라마'를 꿈꾸고 있다. 비록 인천이 개막 후 14경기 연속 무승(5무9패·승점5)의 부진에 빠져 차이가 벌어졌지만, 남은 8경기 동안 어떤 일이 벌어질지 누구도 알 수 없다. ...
  • 유관중 첫 경기, 팬들 앞에서 고개 숙인 홈팀들

    유관중 첫 경기, 팬들 앞에서 고개 숙인 홈팀들 유료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광주FC 의 경기가 1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렸다. 1대 3으로 역전패한 인천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리그의 첫 번째 손님맞이는 성공적이었다. 장맛비 속에서도 11개 축구장에 1만 1544명의 관중이 찾아 '직관(직접 관람)'의 맛을 즐겼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