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지영 기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83 / 2,830건

  • 트로트 타고 다시 부는 개가수 바람

    트로트 타고 다시 부는 개가수 바람 유료

    ... 돌아왔다'에 자리를 양보한 것이다. 이에 대해 박성광은 지난달 '마흔파이브'의 첫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요일을 오래 지켰던 프로인데 밀렸다는 게 우리에겐 충격”이라고 털어놨다. 개그콘서트에서 ... 같다”고 짚었다. 이어 “방송의 위기, 코미디의 위기가 구조적으로 진행되는 상황이어서 이런 현상은 더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 민규야 넌 계획이 다 있구나

    민규야 넌 계획이 다 있구나 유료

    ... 다 있구나.” 롯데는 이번 시즌 포수 수비로 고전했다. 그런데도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이지영(키움과 계약)이나 김태군을 잡지 않았다. 트레이드 전날 실시된 2차 드래프트에서도 포수를 뽑지 ... 하다가 결과를 못 내면 잘리면 된다. 나는 젊지만, 우리 코칭스태프는 나이와 경험이 있다.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민규야 넌 계획이 다 있구나

    민규야 넌 계획이 다 있구나 유료

    ... 다 있구나.” 롯데는 이번 시즌 포수 수비로 고전했다. 그런데도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이지영(키움과 계약)이나 김태군을 잡지 않았다. 트레이드 전날 실시된 2차 드래프트에서도 포수를 뽑지 ... 하다가 결과를 못 내면 잘리면 된다. 나는 젊지만, 우리 코칭스태프는 나이와 경험이 있다.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신망과 꾸준함, 30대 중반에도 FA 가치를 인정 받는 원동력

    신망과 꾸준함, 30대 중반에도 FA 가치를 인정 받는 원동력 유료

    (왼쪽부터) 한화 정우람·KT 유한준·키움 이지영. IS포토 얼어붙은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도 온기를 취한 선수는 있었다. 공통점이 있다. 꾸준한 실력뿐 아니라 신망도 갖췄다. ... 타격 능력은 확실히 나아졌다. 타율 2할8푼 이상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 그도 좋은 동료다. 이정후 등 후배 야수와 젊은 투수들이 공개적으로 그의 잔류를 기원했다. 안희수 기자
  • 프로야구 FA시장에 한파 경보 유료

    ... 구원투수 정우람과 4년 총액 39억원에 계약했다. 이번 FA 계약 중 최대 규모다. 키움 포수 이지영은 3년 18억원, KT 외야수 유한준은 2년 20억원에 각각 사인했다. 19명의 FA 신청자 ... 통해 보상 비용이 줄어들거나, FA가 되는 기간을 줄여 공급이 늘지 않을 경우 지금과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프로야구 FA시장에 한파 경보 유료

    ... 구원투수 정우람과 4년 총액 39억원에 계약했다. 이번 FA 계약 중 최대 규모다. 키움 포수 이지영은 3년 18억원, KT 외야수 유한준은 2년 20억원에 각각 사인했다. 19명의 FA 신청자 ... 통해 보상 비용이 줄어들거나, FA가 되는 기간을 줄여 공급이 늘지 않을 경우 지금과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이해창 패싱' 롯데, 자신감의 이유는 '20대 주전급 백업' 지성준

    '이해창 패싱' 롯데, 자신감의 이유는 '20대 주전급 백업' 지성준 유료

    ... 놓겠다는 명목으로 FA(프리에이전) 영입과 외인 포수까지 검토했다. 그러나 주전급 FA인 이지영과 김태군 영입전에서 일찌감치 철수했다. 검토 중이라던 외인은 포수가 아닌 내야수 영입에 다가섰다는 ... 것으로 보인다. 공만 빠른 투수로 평가 받던 장시환은 2019시즌에 완급 조절 능력이 향상 됐다. 풀타임 선발 경험도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롯데, 전망 벗어난 포수 패싱...미래 대비 추구

    롯데, 전망 벗어난 포수 패싱...미래 대비 추구 유료

    ... 영입이라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그러나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 나온 주전급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을 영입하지 않았다. 무리한 투자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2차 드래프트는 ... 2차 드래프트에서는 안방 영입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였다. 예상을 벗어났다. 롯데의 행보는 앞으로도 주목 받을 전망이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IS 포커스] 2차 드래프트에 밀린 FA 시장에 대한 관심

    [IS 포커스] 2차 드래프트에 밀린 FA 시장에 대한 관심 유료

    ... 드래프트에 대한 기대가 상대적으로 커졌다. 대표적인 게 롯데다. 롯데는 FA 시장에 나온 포수 이지영(키움)과 김태군(NC)의 영입 유력 구단으로 손꼽혔다. 2019시즌 내내 안방 불안으로 고심이 ... 시대는 지나갔다. 일단 2차 드래프트를 지켜보겠다는 의사가 강한 이유다. 이번 스토브리그의 달라진 분위기 중 하나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롯데 안방, 2020시즌도 관건은 젊은 선수 성장 유료

    ... 육성 방침은 명분을 잃었다. 지난 9월부터 신임 단장 체제가 가동됐다. 마침 주전급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이 FA 시장에 나왔다. 전력 보강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졌다. 그러나 롯데는 ... 자신했다. 성민규 단장은 진짜 데이터 야구를 실현하기 위해 인사, 조직 개편 그리고 설비 투자에 나섰다. 개인의 영향력보다 선수단 전체가 변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안희수 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