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정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84 / 2,831건

  • [이정재의 시시각각] 재앙은 어떻게 권력을 바꾸나

    [이정재의 시시각각] 재앙은 어떻게 권력을 바꾸나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재앙은 모든 것을 바꾼다. 권력도 피할 수 없다. 변화는 재앙의 크기에 비례한다. 코로나19는 인류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재앙이다. 권력의 변화도 그만큼 클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29일 재앙에 잘못 대처한 리더들 얘기를 다뤘는데(Who Will Win the Fight for a Post-Coronavirus America?) ...
  • [사랑방] 이정재 칼럼니스트 한국바른언론인대상

    [사랑방] 이정재 칼럼니스트 한국바른언론인대상 유료

    이정재 이정재(사진) 중앙일보 칼럼니스트가 25일 (사)한국바른언론인협회(이사장 최재영)가 선정한 제1회 한국바른언론인대상 칼럼상을 수상했다.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한번 시작된 포퓰리즘, 나라 거덜 나도 안 멈춰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한번 시작된 포퓰리즘, 나라 거덜 나도 안 멈춰 유료

    ... 입장에서도 임금보다 고용 유지가 중요해졌다.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수십~수백조 원의 재정을 동원해야 하는 정부도 실패한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일 여력이 없다. 2021 최저임금 협상은 노사정 모두에게 양보와 타협, 배려와 관용을 요구하고 있다. 복잡한 게임이 되겠지만, 최저임금 포퓰리즘에 브레이크를 거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 」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이정재의 시시각각] '달러의 방주'에 올라타야 산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달러의 방주'에 올라타야 산다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위기 때 실력이 드러난다. 문재인 정부는 어떤가. 지금까지는 낙제점이다. 위기 때 리더의 언어는 달라야 한다. 분명한 메시지, 구체적 대안이 필수다.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두루뭉술하다. “경제와 방역, 두 토끼 잡겠다” “전례 없는 대책 필요”, 이런 건 리더의 언어일 수 없다. '어떻게'가 빠졌기 때문이다. 지금부터라도 달라져야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드라마 '모래시계' 신화 썼다…최민수·고현정·이정재 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드라마 '모래시계' 신화 썼다…최민수·고현정·이정재 떴다 유료

    ... 받았다. 최민수의 아버지인 배우 최무룡도 아들을 무척 자랑스러워 했을 것이다. 출연 배우 모두 각광을 받았다. 모래시계 검사 박상원, 카지노 대부의 딸 고현정, 고현정의 보디가드 이정재 등 '모래시계' 주역들은 한국 드라마의 중추가 됐고, 지금까지도 성실하게 연기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드라마 종방 직후 서울 강남의 한 음식점에서 주연 배우들, 김종학 PD, 송지나 작가와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중국에 길들여지는 한국

    [이정재의 시시각각] 중국에 길들여지는 한국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중국인 입국 금지가 정쟁의 대상이 된 것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다. 방역의 실효성을 따지자는 게 아니다. 한국의 운명을 놓고 무모한 베팅을 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이 “운명 공동체”라고 했다. 함부로 입 밖에 낼 말이 아니다. “중국인의 아픔은 우리의 아픔”까지는 외교적 수사일 수 있다. 그러나 운명 공동체는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유료

    ... 대형마트 휴무제도 도입했다. “기름값이 묘하다”며 물가를 통제하기도 했다. '광우병 촛불'에 놀라 '친서민'으로 급선회한 결과다. 애초 '경제 민주화' 공약을 내걸고 출범한 박근혜 정부는 한계가 뚜렷했다. 소득공제를 세액 공제로 바꿔 사실상 부자증세를 단행했다. 담뱃세도 올렸다. 규제 완화와 노동 유연화는 변죽만 울리고 끝났다. 」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빼고'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빼고'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이번 칼럼은 미투다. 제목은 임미리 고려대 교수의 글에서 따왔고, 내용은 뉴욕타임스의 칼럼을 패러디했다. 토머스 프리드먼의 지난주 칼럼 '마이클 블룸버그를 소환한다(Paging Michael Bloomberg)'다. 이 칼럼은 과격을 넘어 노골적이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눠 “이렇게 완전히 진실성이 결여된 대통령은 처음이며, ...
  •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로또 아파트 주범, 청약제 폐지하자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로또 아파트 주범, 청약제 폐지하자 유료

    ... 기이한 로또 청약제가 언제까지 계속될 수는 없다는 사실이다. 개발연대 시절 주택 정책이 남긴 또 다른 유산 로또 아파트, 손을 봐야 한다면 이 정부가 만든 '미친 집값' 때문에 강남 부동산발 양극화가 극에 달한 지금이 적기일 것이다. 표만 생각하는 '입 진보'에겐 불가능한 일이다. 명품 좌파, 진짜 진보 정부만 할 수 있는 일이다.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이정재의 시시각각] 대통령 방중, 절호의 기회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대통령 방중, 절호의 기회다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지난주 캘리포니아에 다녀왔다. '우한 폐렴'이 지구적 재앙으로 발화한 때였다. 인근 샌타클래라에 우한 폐렴 환자가 생겼다. 우한과 상하이를 다녀온 남자였다. 그는 단 두 차례 외출했다. 동네 병원을 찾을 때였다. 그러곤 스스로 격리했다. 혹여 자신이 감염됐다면, 이웃에 옮길까 염려해서다. 결국 그는 미국의 일곱 번째 확진자가 됐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