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정민의 시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 / 89건

  • [이정민의 시선] 중국만 빼고…

    [이정민의 시선] 중국만 빼고…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마음 속에 성역과 금기(禁忌)를 갖고 있으면 행동이 위축되게 마련이다. 나랏일에서도 다르지 않은 것같다. 세월호 참사, 그 절체절명의 순간에도 참모들이 감히 대통령 관저의 문을 두드리지 못한걸 보면 말이다. 쏟아질 질책이 두려웠던가. 그들은 결국 '세월호 7시간' 미스테리의 공범이 됐고, 지워지지 않을 역사 속 오점으로 남게됐다. 역사책에 ...
  •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전문가들은 선거를 좌우하는 세가지 요소로 대통령 지지율, 선거 구도, 민심(시대정신)을 꼽는다. 건국 이래 20차례 치러진 총선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집권 중반을 전후해 치러지는 총선은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이 강하다. 이럴 경우 대통령을 배출한 여당이 고전한다. 선거 파장이 대선급이었던 총선이 몇번 있었다. 극적 반전으로 정치 지형을 ...
  • [이정민의 시선] 메시아는 없다

    [이정민의 시선] 메시아는 없다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계속되는 시위로 곤혹을 치르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한국에선 상종가다. 보수 정권 10년의 '적폐'와 적폐 청산을 주문처럼 외며 집권해 '신 적폐'를 쌓은 진보 정권에 실망한 사람들에게 청량제가 되고 있다. 마크롱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 나흘 차이로 취임했다. 그는 경제산업디지털부 장관을 중도 사퇴하고 '앙 마르슈(전진)'를 창당, ...
  • [이정민의 시선] 민주주의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이정민의 시선] 민주주의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오늘날 민주주의의 붕괴는 투표장에서 일어난다.' 하버드대 정치학과 교수인 스티븐 레비츠키와 대니얼 지블랫의 일갈이다. 공저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는 '투표장'과 '독재'의 패러독스를 통렬하게 파헤친다. 저자들은 냉전 종식 이후의 새로운 독재는 총부리가 아니라 선출된 지도자에게서 나왔다고 지적한다. ▶심판을 매수하고(사법부 장악) ...
  • [이정민의 시선] 김우중 회장이 보여준 원로의 품격

    [이정민의 시선] 김우중 회장이 보여준 원로의 품격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킴기즈칸, 세계 경영의 풍운아. 이런 수사(修辭)는 고(故) 김우중 회장을 절반만 이해하는 것이다. '무너진 대마불사' '불운의 성공신화'란 수식어가 더해진다고 해서 그를 온전히 이해했다고 볼 순 없을 게다. 여든세 해 파란만장한 인생의 끝자락 10년의 삶을 더듬어본다면 말이다. 연극이 끝나고 조명 꺼진 텅 빈 무대처럼 세인의 기억에서 사라져가던 ...
  •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은 어쩌다 '노땅 정당'이 됐나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은 어쩌다 '노땅 정당'이 됐나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잉글랜드의 축산업자 로버트 베이크웰이 어미와 새끼양을 교배시켜 슈퍼양을 얻었을 때, 그는 동종교배가 불러올 재앙은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단지 더 많은 양의 고기를 얻으려는 욕심에 목과 다리는 짧고, 가슴과 엉덩이는 엄청나게 큰 어미양을 발견하고는 새끼와 형제양들을 잇따라 교배시켰다. 우수한 형질을 가진 어미에게서 태어난 같은 혈통끼리 교배시키면 ...
  •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이 잘한 건 하나라도 있나?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이 잘한 건 하나라도 있나?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조국 사태로 달궈졌던 저녁자리 풍경이 요즘 달라졌다. 조국 일가를 향하던 비판의 화살이 이제 자유한국당을 향한다. 격세지감이 따로 없다. 투톱이라는 대표와 원내대표가 주거니 받거니 터뜨리는 '자책골'이 한 손으로 꼽기에 부족할 정도다. 조국 법무장관 사퇴에 공을 세웠다며 청문회에 관여한 전·현직 의원들을 불러 표창장과 50만원이 든 봉투를 ...
  • [이정민의 시선]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정민의 시선]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66일간의 막장 드라마' 조국 사태가 일단락됐다. 애당초 가지 말아야 할 길을 선택한, '무모한 도전'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민주당의 지지율 동반 하락의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조국의 문제'를 '집권세력의 문제'로 치환·확장시킨 건 정치적 무능력 아니면 오만 때문이다. 조씨가 궤변과 위선적 언행으로 비리 의혹을 교묘히 은폐하고, 국민 ...
  • [이정민의 시선]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이정민의 시선]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조국 패밀리' 에 대한 수사는 실정법 위반 여부를 다투는 단계에 왔다.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검찰은 정 교수가 아들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파일을 수정해서 ... 파고들면서 자신에게 불리한 문제가 터지면 잘못을 인정하는 대신, 논점을 흐리는 교묘한 물타기로 시선을 딴 곳으로 돌리게 하는 재주가 이들은 아주 발달돼 있다. 교수 부모를 둔 딸의 '금수저 ...
  • [이정민의 시선] 조국 vs 최순실

    [이정민의 시선] 조국 vs 최순실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추락은 극적이다. 불과 한 달여 전만 해도 그는 '죽창가'를 띄우며 국정의 제1선을 자처했던 '기대주'였다. 그의 일거수 일투족은 뉴스의 초점이 됐고, 그가 핏발 선 트윗 글을 올릴 때마다 정국은 출렁댔다. 2년3개월간의 민정수석 재임에 이어 곧바로 장관 티켓을 거머쥔 것은 신기(神技)에 가깝다. 입시·사학 비리,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