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닝 무실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34 / 4,339건

  • 첫 출격…롯데 스트레일리는 예상대로, 프랑코는 벌써 154㎞

    첫 출격…롯데 스트레일리는 예상대로, 프랑코는 벌써 154㎞ 유료

    ... 열린 LG와 평가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달 평가전 3연승. 선발 투수 스트레일리는 3이닝 동안 무피안타 무볼넷 5탈삼진을 기록했다. 15승 4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맹활약한 지난해 ... 예정이었던 스트레일리는 공격적인 투구로 41구 만에 임무를 마쳤다. 바통을 넘겨받은 프랑코는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22개(스트라이크 14개)로 다소 많았으나, ...
  • 김하성, 한쪽 눈 감고 공 던진 바우어에게 3구 삼진 굴욕

    김하성, 한쪽 눈 감고 공 던진 바우어에게 3구 삼진 굴욕 유료

    ... 향상하기 위해 한쪽 눈을 감고 투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성은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4회 말 수비 때 가토 고스케와 교체됐다. 1회 위기를 넘긴 바우어는 3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쾌투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두 선수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LG 선수단이 마음 담아 류지현 감독에게 건넨 데뷔 첫 승 기념구

    LG 선수단이 마음 담아 류지현 감독에게 건넨 데뷔 첫 승 기념구 유료

    ... 선수들과 상담을 통해 결정한 것이다. 개막에 맞춰 최대한 컨디션을 조절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동시에, 젊은 선수에게도 기회를 부여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날 9-8로 앞선 9회에 등판해 1이닝 무실점 3K를 기록한 이정용은 "연습 경기이지만 팀이 승리해 기분 좋다"라며 "감독님의 비공식 첫 승을 축하드린다. 그 경기를 내가 마무리 지어 더욱더 기분이 좋다"라고 축하 인사를 했다. ...
  • [IS 인터뷰] NC의 잔칫날 이재학은 속상했다

    [IS 인터뷰] NC의 잔칫날 이재학은 속상했다 유료

    ... 지난해 5승 6패 평균자책점 6.55를 기록했다. 피안타율이 0.295로 3할에 육박했다. 9이닝당 볼넷이 4.27개로 컨트롤까지 흔들렸다. 데뷔 때부터 이어온 투 피치(직구·체인지업) 레퍼토리가 ... 내렸다. 이재학을 대신해 KS 4선발로 투입된 신예 송명기가 깜짝 놀랄 만한 활약(2경기 6이닝 무실점)을 펼쳐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이재학은 "투구 밸런스가 무너졌다. 제대로 할 수 ...
  • [IS 인터뷰] 천하의 '돌부처'도 느꼈던 부담…"좋은 타자가 더 많아졌다"

    [IS 인터뷰] 천하의 '돌부처'도 느꼈던 부담…"좋은 타자가 더 많아졌다" 유료

    ... 2016년 1월 KBO로부터 받은 7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먼저 소화해야 했다. 복귀전이 성사된 건 지난해 6월 9일 대구 키움전. 무려 2442일 만에 KBO리그 1군 마운드를 밟아 1이닝 무실점 쾌투로 건재를 과시했다. 오승환은 첫 3경기를 중간 계투로 뛰었다. 워밍업을 마친 뒤 6월 16일 잠실 두산전부터 '익숙한' 마무리 투수를 맡았다. 첫 경기부터 1이닝 무실점 ...
  • 새 마음에 신무기까지…이태양 신세계로 도약

    새 마음에 신무기까지…이태양 신세계로 도약 유료

    ... 한다.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감각을 익히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태양에게 인천은 좋은 기억이 있는 곳이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때 국가대표팀에 뽑혔다. 2경기에서 5이닝을 던지는 동안 무실점을 기록해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이태양은 “(이적 전에) 아내가 우스갯소리로 '오빠가 만약 다른 팀에 간다면 인천이 좋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인천과 인연이 ...
  • 새 마음에 신무기까지…이태양 신세계로 도약

    새 마음에 신무기까지…이태양 신세계로 도약 유료

    ... 한다.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감각을 익히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태양에게 인천은 좋은 기억이 있는 곳이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때 국가대표팀에 뽑혔다. 2경기에서 5이닝을 던지는 동안 무실점을 기록해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이태양은 “(이적 전에) 아내가 우스갯소리로 '오빠가 만약 다른 팀에 간다면 인천이 좋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인천과 인연이 ...
  • 정찬헌의 간절함, '개구리 왕눈이' &'11'

    정찬헌의 간절함, '개구리 왕눈이' &'11' 유료

    ... 데뷔 후 2019년까지 구원 투수로만 327경기에 등판했던 그는 2020년 19차례 모두 선발 등판해 7승 4패 평균자책점 3.51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6월 27일 SK전에선 9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장식했다. 아쉽게도 9회 1사 후 노히트 노런 행진이 멈췄다. 그래도 그는 "팀 7연패를 끊어 기뻤다"라고 떠올렸다. 정찬헌은 선발 투수로 적응하고 ...
  • 연봉 2700만원 송명기의, 뜻깊은 900만원 기부…"꼭 동참하고 싶었다"

    연봉 2700만원 송명기의, 뜻깊은 900만원 기부…"꼭 동참하고 싶었다" 유료

    ... 잘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기부하게 됐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일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송명기는 지난해 36경기에 등판해 9승 3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했다. 두산과의 한국시리즈에서도 2경기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제로(6이닝 무실점)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줬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영건 득세' 두산 마운드, 다채로운 경쟁 예고

    '영건 득세' 두산 마운드, 다채로운 경쟁 예고 유료

    ... 강한 인상을 남겼다. 6월 중순부터 한 달 동안 대체 선발로 나선 그는 첫 3경기에서 4⅔이닝 이상 소화하며 3점 이하로 막아냈다. 커브의 제구력과 움직임이 매우 좋은 투수다. 직구 구속도 ... 포스트시즌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KT와의 플레이오프(PO) 4차전에서 선발 유희관이 1⅓이닝 만에 강판된 상황에서 두 번째 투수로 나서서 4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NC와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