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유망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31 / 6,310건

  • [IS 이슈] 밀리고, 지명 불발…2021년 신인 2차 드래프트 키워드 '학폭'

    [IS 이슈] 밀리고, 지명 불발…2021년 신인 2차 드래프트 키워드 '학폭' 유료

    ... 김유성(19·김해고)의 지명을 철회해 경종을 울렸다. 김유성은 지난 6월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김해고를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으로 이끌며 대회 MVP까지 차지한 투수 유망주지만 1차 지명 뒤 중학교 재학 시절 학교폭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NC는 내부 논의 끝에 '지명 철회'라는 초강수를 뒀다. 구단에서 먼저 1차 지명 계약을 포기하는 건 사상 ...
  • 두산에 김동주가 돌아왔다, 이번엔 투수다

    두산에 김동주가 돌아왔다, 이번엔 투수다 유료

    ... 주축 여러 명이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는다. 모두를 붙잡기엔 팀 상황이 여의치 않다. '화수분 야구'의 명성을 이을 새 얼굴이 필요한데, 김동주는 두산의 '강팀 DNA'를 이어갈 유망주로 기대를 모은다. 이복근 두산 스카우트 팀장은 “김동주는 키(1m90㎝)가 크고 균형 잡힌 체격(몸무게 91㎏)을 가졌다. 위에서 내려꽂는 직구가 위력적이고 팔 스윙이 유연해 변화구도 ...
  • 두산에 김동주가 돌아왔다, 이번엔 투수다

    두산에 김동주가 돌아왔다, 이번엔 투수다 유료

    ... 주축 여러 명이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는다. 모두를 붙잡기엔 팀 상황이 여의치 않다. '화수분 야구'의 명성을 이을 새 얼굴이 필요한데, 김동주는 두산의 '강팀 DNA'를 이어갈 유망주로 기대를 모은다. 이복근 두산 스카우트 팀장은 “김동주는 키(1m90㎝)가 크고 균형 잡힌 체격(몸무게 91㎏)을 가졌다. 위에서 내려꽂는 직구가 위력적이고 팔 스윙이 유연해 변화구도 ...
  • 롯데 예상대로 김진욱 지명, 그리고 ML 진출 선언한 나승엽까지

    롯데 예상대로 김진욱 지명, 그리고 ML 진출 선언한 나승엽까지 유료

    고교 최대 유망주 강릉고 김진욱이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중앙포토 이변은 없었다. 롯데의 선택은 예상대로 강릉고 좌완 투수 김진욱(18)이었다. 김진욱은 21일 비공개·언택트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가장 첫 번째로 이름이 호명됐다. 김진욱은 고교 무대 최고 유망주 투수로 손꼽힌다. 제54회 대통령배 대회에서 강릉고의 전국 대회 첫 우승을 ...
  • ML 데뷔 전 6년 계약 따낸 킹어리, 류현진 상대로 녹다운

    ML 데뷔 전 6년 계약 따낸 킹어리, 류현진 상대로 녹다운 유료

    2018년 3월 필라델피아 구단은 통 큰 결정을 내렸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 있던 유망주 타자 스캇 킹어리(26)와 무려 6년 계약(총액 2400만 달러·279억원)을 한 것이다. 3년(2024~26년) 구단 옵션까지 포함할 경우 총액은 6500만 달러(756억원)까지 늘었다. 메이저리그(MLB) 경력이 아예 없는 선수가 다년 계약을 한 건 2014년 6월 ...
  • "우린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이강철 감독의 이유있는 모험

    "우린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이강철 감독의 이유있는 모험 유료

    ... 1번에 고정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배정대는 올 시즌 급성장한 선수다. 107경기에서 타율 0.306·12홈런·17도루를 기록했다. 2014년 2차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LG의 지명을 받은 유망주다. 신생팀 특별 지명으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2019년까지 백업 선수였다. 2020 스프링캠프에서 타격 능력이 향상됐고, 주축 타자 강백호가 외야수에서 1루수로 전환하며 주전으로 올라섰다. 시즌 ...
  • 용서 구한 강동희…아직은 엇갈리는 여론

    용서 구한 강동희…아직은 엇갈리는 여론 유료

    ... 말해줬다”고 전했다. 그는 강사비(800만원)를 고양시 휠체어농구단에 기부했다. 올해 1월에는 강원도 휠체어농구팀 고문을 맡았다. '강동희 장학회'도 설립해 지난달부터 형편이 어려운 농구 유망주를 지원한다. 강 전 감독은 극단적 선택도 생각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죽음 앞에 서봤다.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아내가 따라 하겠다며 말렸다. 가족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
  • 용서 구한 강동희…아직은 엇갈리는 여론

    용서 구한 강동희…아직은 엇갈리는 여론 유료

    ... 말해줬다”고 전했다. 그는 강사비(800만원)를 고양시 휠체어농구단에 기부했다. 올해 1월에는 강원도 휠체어농구팀 고문을 맡았다. '강동희 장학회'도 설립해 지난달부터 형편이 어려운 농구 유망주를 지원한다. 강 전 감독은 극단적 선택도 생각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죽음 앞에 서봤다.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아내가 따라 하겠다며 말렸다. 가족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
  • 굶주린 야수 둘, 존재를 '승인' 받다

    굶주린 야수 둘, 존재를 '승인' 받다 유료

    ... 안타까운 상황에서, 설상가상 일부 동료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 그는 이런 내부 사정을 밖에 알리지 않고 “다른 팀에서 새 출발 하고 싶다”고만 했다. 지난 시즌 막판, 젊은 유망주를 중용하는 하비 그라시아 감독이 부임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맡은 이강인은 개막전에서 멀티 도움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18차례의 패스 시도 중 17번을 성공적으로 ...
  • 굶주린 야수 둘, 존재를 '승인' 받다

    굶주린 야수 둘, 존재를 '승인' 받다 유료

    ... 안타까운 상황에서, 설상가상 일부 동료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 그는 이런 내부 사정을 밖에 알리지 않고 “다른 팀에서 새 출발 하고 싶다”고만 했다. 지난 시즌 막판, 젊은 유망주를 중용하는 하비 그라시아 감독이 부임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맡은 이강인은 개막전에서 멀티 도움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18차례의 패스 시도 중 17번을 성공적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