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에코파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 / 44건

  • [강찬수의 에코파일] “국민은 절박한데…국회가 미세먼지특별법 미뤄 답답”

    [강찬수의 에코파일] “국민은 절박한데…국회가 미세먼지특별법 미뤄 답답” 유료

    또다시 '미세먼지 공포'가 시작됐다. 지난 10일 중국발 오염물질 유입과 대기 정체로 수도권과 충북에 올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시행됐다. 이튿날엔 수도권과 부산·대구·충남·충북·세종·강원 등으로 저감 조치가 확대 발령됐다. 중앙일보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시행과 관련,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오염원 관리와 저감 대책 등을 진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 [강찬수의 에코파일] 찌~익 칠판 긁는 소리…귀가 제일 짜증나는 주파수

    [강찬수의 에코파일] 찌~익 칠판 긁는 소리…귀가 제일 짜증나는 주파수 유료

    소음은 시끄러운 소리, 원하지 않는 소리를 말한다. 같은 소리도 소음이 될 수도, 안 될 수도 있다. 평소에 내가 즐겨 듣던 음악이라도 원하지 않는 시간과 장소에서 듣거나, 원하지 않는 사람이 낸다면 소음이 될 수 있다. 소리의 크기를 수치로 표시할 때 보통 데시벨(deci-Bel, ㏈)이란 단위를 사용한다. 일상생활에서 듣는 소음을 데시벨로 표시한다면,...
  • [강찬수의 에코파일] 복원 사업 24년만에…중랑구에 멸종위기 산양이 나타났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복원 사업 24년만에…중랑구에 멸종위기 산양이 나타났다 유료

    뾰족한 뿔과 회갈색 털을 지닌 산양. 천연기념물 217호이자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I급이다. 지난해에는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에서 발견될 정도로 분포가 확대되고, 숫자도 조금씩 회복되는 조짐을 보인다. 어떻게 해서 서울 한복판에 멸종위기종 산양이 살게 됐을까. 채석장이었던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에서 지난해 발견된 산양. [사진 한강유역환경...
  • [강찬수의 에코파일] 150개국 400만명 “지금은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언

    [강찬수의 에코파일] 150개국 400만명 “지금은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언 유료

    국제 기후행동 주간을 맞아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에서 참가자들이 온실가스 배출 제로와 기후 비상선언 선포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는 330개 시민·환경단체가 구성한 '기후위기 비상행동(이하 비상행동)'의 집회가 열렸다. 20~27일 '국제 기후 파업'(glob...
  • [강찬수의 에코파일] “산림녹화 세계적 성공사례”…국민 1인당 249만원 혜택

    [강찬수의 에코파일] “산림녹화 세계적 성공사례”…국민 1인당 249만원 혜택 유료

    여름 휴가철이면 강으로 바다로 피서를 떠나지만, 산을 찾는 사람도 많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숲, 깨끗한 물이 흐르는 계곡은 쾌적한 휴식처이자 포근한 안식처이기 때문이다. 국토 면적의 70%가 산지이고, 그 대부분이 산림인 한국은 산림녹화에서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성공 사례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 세계를 통틀어 국토 전체가 헐벗었다가 성공적...
  • [강찬수의 에코파일] '맥가이버 칼'로 피 빨고…70만명 목숨 뺏는 흡혈귀

    [강찬수의 에코파일] '맥가이버 칼'로 피 빨고…70만명 목숨 뺏는 흡혈귀 유료

    지구 상에는 모두 3500종의 모기가 있다. 암컷 모기는 피를 빨아먹는 과정에서 말라리아 같은 질병을 옮겨 사람의 건강을 위협한다. [중앙포토] 장마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장마가 끝나면 모기들이 극성을 부릴 전망이다. 모기는 전 세계에서 매년 7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람에게 가장 위협적인 동물이다. 일본뇌염·말라리아·뎅기열·황열병 등 여러 질병을...
  • [강찬수의 에코파일] 수심 11㎞ 마리아나 해구…수압은 점보제트기 50대 무게

    [강찬수의 에코파일] 수심 11㎞ 마리아나 해구…수압은 점보제트기 50대 무게 유료

    지난 5월 1일 마리아나 해구에 들어간 잠수정 근처에서 절지동물이 헤엄치고 있다. 애틀랜틱 프로덕션이 제공한 사진이다. [AP=연합뉴스] 5월 초 지구에서 가장 깊은 바다인 마리아나 해구에서도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있었다. 바로 미국의 부호이자 탐험가인 빅터 베스코보가 잠수정을 타고 마리아나 해구에 도달했고, 베스코보는 거기서 반(半)투명한...
  • [강찬수의 에코파일] 미·중 무역전쟁이 아마존 열대우림을 파괴한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미·중 무역전쟁이 아마존 열대우림을 파괴한다 유료

    브라질 호라이마 주에서 진행되는 아마존 열대우림 불법 벌목. 브라질 환경연구소인 이바마(Ibama)가 촬영한 사진이다. [AP=연합뉴스] 지난해 지구 상에서 사라진 숲은 벨기에 면적과 맞먹는 3만6000㎢나 된다. 지난 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7차 생물다양성과학기구(IPBES) 총회에서 채택한 보고서 내용이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
  • [강찬수의 에코파일] 벚꽃이 피는 날짜를 어떻게 미리 알 수 있을까

    [강찬수의 에코파일] 벚꽃이 피는 날짜를 어떻게 미리 알 수 있을까 유료

    봄비가 내리는 9일 오후 경남 함양군 벚꽃길을 시민들이 걷고 있다. 봄꽃 개화 시기는 2~3월 기온과 강수량의 영향을 받지만, 먼저피는 진달래·개나리 처럼 식물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서울에 벚꽃이 피었다. 기상청 공식 발표다. 서울 벚꽃 개화는 서울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의 왕벚나무가 기준이 된다. 송월동 벚꽃 개화는 지난해...
  • [강찬수의 에코파일] 담배꽁초는 쓰레기가 아닙니다, 유해 폐기물입니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담배꽁초는 쓰레기가 아닙니다, 유해 폐기물입니다 유료

    ... 보기에도 안 좋지만, 여름철 폭우라도 쏟아지면 주변을 물바다로 만들기도 한다. 지난달 28일 국회에서는 “길거리 담배꽁초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문진국(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최하고, 에코맘코리아가 주관한 토론회가 열렸다. “담배꽁초는 단순한 쓰레기가 아니라 함부로 버려서는 안 되는 유해 폐기물”이란 지적이 나온 이 날 토론회를 정리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담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