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아카데미행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피플IS] 스티븐연, 봉준호·이창동→아카데미行…복 받은 최고 전성기

    [피플IS] 스티븐연, 봉준호·이창동→아카데미行…복 받은 최고 전성기 유료

    미나리 배우 스티븐 연, 혹은 연상엽이 생애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스티븐 연은 제93회 아카데미상이 지향하는 다양성의 가치를 상징한다.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아시아계 미국인이 단 한번도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던 오스카에서 최초로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새 역사를 썼다. 서울에서 태어나 5살 때 캐나다로 이민을 간 스티븐 연은 1년...
  • '섹스중독 사이코'役 대중·평단 사로잡은 22세 무서운 풋내기

    '섹스중독 사이코'役 대중·평단 사로잡은 22세 무서운 풋내기 유료

    ... 여배우에게서는 도저히 기대할 수 없는 연기며 감정이다. 사실 제니퍼 로런스는 이미 2년 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인디 영화 '윈터스 본'을 통해서다. 할리우드 신고식을 치르자마자 아카데미행이었으니 그녀의 재능이 짐작 가는 대목이다. 이후 2년간 그녀는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작품에 연이어 출연했고 '엑스멘: 퍼스트 클래스'와 '헝거 게임' 같은 대작에도 호기롭게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