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빈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37 / 10,363건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국민 모두 행복한 나라 공기업 시리즈 ⑧ 보건복지] 기초생보제 20년만에 수급자 142만 → 203만명으로

    [국민 모두 행복한 나라 공기업 시리즈 ⑧ 보건복지] 기초생보제 20년만에 수급자 142만 → 203만명으로 유료

    ... 203만명으로 늘었다. 가구당 평균 생계급여도 2014년 12월 30만4000원에서 올 6월 42만7000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시급한 과제가 있다. 생계비와 의료비 지원을 못 받는 비수급 빈곤층이 73만명이나 남아있다. 소득인정액(소득평가액+재산의 소득환산액)이 기준중위소득40% 이하인데도 보호를 받지 못한다. 경상소득은 기초수급자의 67~87%에 불과하지만 기준에 걸려 보호망에서 ...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유료

    ... 것으로 보고했다. 하지만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에도, 열대지역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기세등등하다. 논란 끝에 학계에서는 이제 바깥 온도와 습도보다는 각국 정부의 방역 대책이나 빈곤·인종 등 사회 경제적 요인이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는 분위기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시민들. 환기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뉴스1] 이런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유료

    ... 했다면, 그리스의 포퓰리즘은 시장경제와 자유주의를 숙주 삼았다. 전체주의든 자유주의든 포퓰리즘은 체제를 가리지 않는다. 한 번 사로잡은 나라는 기필코 재정을 거덜 내고 국민을 갈라놓으며 빈곤을 평준화한다. 이때 필요한 조건은 딱 하나. 끼리끼리 퍼주기를 국가적 과제로 포장할 줄 아는 탁월(?)한 포퓰리스트 지도자의 존재다. 베네수엘라엔 차베스가, 그리스엔 파판드레우가 있었다. ...
  • 보육원 '집콕' 요양원 면회 금지…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코로나 유료

    ... 요양시설 관계자는 “발길을 돌리는 가족들을 보면 우리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할수록 취약계층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정부는 집에 머무르라고 하지만 가난하거나 소외된 이들에게는 차별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군가에게 집이란 가족이 따로 사용할 수 있는 개별 화장실이 준비된 ...
  • 보육원 '집콕' 요양원 면회 금지…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코로나 유료

    ... 요양시설 관계자는 “발길을 돌리는 가족들을 보면 우리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할수록 취약계층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정부는 집에 머무르라고 하지만 가난하거나 소외된 이들에게는 차별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군가에게 집이란 가족이 따로 사용할 수 있는 개별 화장실이 준비된 ...
  •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 베네수엘라 망가뜨린 반지성주의, 한국에도 만연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 베네수엘라 망가뜨린 반지성주의, 한국에도 만연 유료

    ... 대통령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린 것입니다. 부정선거가 직접적인 도화선이긴 했지만 근본 원인은 망가진 경제 탓입니다. 원유 매장량 세계 1위의 자원 부국 베네수엘라는 지금 국민의 94%가 빈곤상태입니다(2019년 3월 UN). 물가는 매년 하늘 높이 치솟고(중앙은행, 2019년 물가상승률 9585%), GDP는 6년 새 3분의 1로 쪼그라졌습니다. 그 결과 집권당인 통합사회주의당(PSUV)은 ...
  • 경제 리더 사라진 세계, 성장률 떨어지고 부자 독식 심해져

    경제 리더 사라진 세계, 성장률 떨어지고 부자 독식 심해져 유료

    ... 증가했다”며 “1·2차 세계대전 이후 부흥기에도 1인당 GDP와 인구는 함께 증가했지만,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면서 모두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선진국 성장 더뎌지고, 빈곤층 증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중심축이 될 만한 세계의 리더 국가가 없는 상황도 경제에는 부정적인 요인이다. 팍스 아메리카나(Pax Americana), 즉 미국이 ...
  • 경제 리더 사라진 세계, 성장률 떨어지고 부자 독식 심해져

    경제 리더 사라진 세계, 성장률 떨어지고 부자 독식 심해져 유료

    ... 증가했다”며 “1·2차 세계대전 이후 부흥기에도 1인당 GDP와 인구는 함께 증가했지만,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면서 모두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선진국 성장 더뎌지고, 빈곤층 증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중심축이 될 만한 세계의 리더 국가가 없는 상황도 경제에는 부정적인 요인이다. 팍스 아메리카나(Pax Americana), 즉 미국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