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불펜투수 박치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6건

  • '믿을맨의 배신'…이영하·임정호, KS 흔드는 불펜 불안요소

    '믿을맨의 배신'…이영하·임정호, KS 흔드는 불펜 불안요소 유료

    ... 한국시리즈 2경기 등판에서 모두 실점했다. IS 포토 두산은 이영하의 부진이 뼈아프다. 시즌 막판 보직을 선발에서 마무리 투수로 전환한 이영하는 두산의 불펜의 핵심이다. KT와의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1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 승리투수. 2차전에선 1이닝 1탈삼진 무실점 세이브를 올렸다. 박치국·이승진과 함께 김태형 감독이 승부처에 낼 수 있는 카드였다. 그러나 ...
  • 매 경기 새 영웅 등장, 가을 강팀 두산의 저력

    매 경기 새 영웅 등장, 가을 강팀 두산의 저력 유료

    ...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구원등판한 박치국이 6회말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4-1로 승리한 2차전에서는 불펜투수 홍건희와 박치국이 2이닝 이상 막아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홍건희는 시즌 막판 컨디션 난조 탓에 열흘 이상 쉰 상태였다. 박치국도 기복이 컸다. 그러나 중요한 경기에서 반등했다. 김태형 감독은 "향후 불펜 운영에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둘의 ...
  • 사상 최강의 언더독 두산

    사상 최강의 언더독 두산 유료

    ... 선발투수 최원준을 2⅔이닝 만에 강판시켰다. "상대와 기 싸움이 전혀 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그는 이후 김민규, 박치국, 홍건희 등 정규시즌 막판에는 빙 상황에서 내세우지 않던 불펜 투수들을 차례로 투입했다. 상대의 허를 찌르는 투수 운영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4차전에서 더 빨리 움직였다. 선발투수 유희관이 3연속 안타를 맞고 흔들리자, 1회부터 김민규를 ...
  • 사상 최강의 언더독 두산

    사상 최강의 언더독 두산 유료

    ... 선발투수 최원준을 2⅔이닝 만에 강판시켰다. "상대와 기 싸움이 전혀 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그는 이후 김민규, 박치국, 홍건희 등 정규시즌 막판에는 빙 상황에서 내세우지 않던 불펜 투수들을 차례로 투입했다. 상대의 허를 찌르는 투수 운영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4차전에서 더 빨리 움직였다. 선발투수 유희관이 3연속 안타를 맞고 흔들리자, 1회부터 김민규를 ...
  • '올해의 이적생' 홍건희-이승진, 당당한 '두산맨' 일원

    '올해의 이적생' 홍건희-이승진, 당당한 '두산맨' 일원 유료

    ... "홍건희의 공이 워낙 좋아서 2⅓이닝을 맡겼다. 내가 기대한 것보다 훨씬 잘 던졌다. 앞으로 투수 운영이 수월해질 것 같다"고 평가했다. 두산은 선발투수와 셋업맨 사이를 잇는 중간 계투가 ... 공식이었다. 준PO에서는 선발 투수 최원준을 두 번째 투수로 내세우기도 했다. PO 2차전은 선발 투수 최원준이 2⅔이닝 만에 강판당했다. 김민규와 박치국이 각각 1이닝과 2이닝을 소화했지만, 무리 ...
  • [준PO]승부처는 8·9회, '영건' 셋업맨·클로저 맞대결

    [준PO]승부처는 8·9회, '영건' 셋업맨·클로저 맞대결 유료

    ... 두산과 LG의 라이벌전으로 펼쳐지는 준플레이오프도 뒷문 단속이 관건이다. 올 시즌 내내 불펜 난조 탓에 고민이 많었던 두산은 막판에서야 전열을 정비했다. 지난 8월, 선발투수 이영하(23)를 ... 146.5㎞까지 찍히는 우완 정통파 투수다. 슬라이더 움직임, 커브 낙폭도 좋은 편이다. 홍건희, 박치국, 홍건희 등 기존 셋업맨들이 흔들릴 때 홀로 선전하며 선발투수와 마무리투수를 잇는 탄탄한 연결고리가 ...
  • 두산, 키움만 만나면 흔들리는 뒷심

    두산, 키움만 만나면 흔들리는 뒷심 유료

    ... 장타율(0.487) 모두 상대 9개 구단 상대 기록 중 가장 좋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불펜 전력을 객관적으로 보고 있다. 그는 "우리 팀에 젊은 투수들이 많다. 볼카운트가 유리할 때 ... 승부에서 추격을 허용한다면, 지난주 2연속 역전패당한 기억이 되살아날 수밖에 없다. 사령탑은 불펜 투수들에게 더 공격적인 투구를 주문했다. 주전 포수 세혁에게는 강단 있는 리드를 요구했다. ...
  • 불펜 안정에 달려 있는 두산 막판 스퍼트

    불펜 안정에 달려 있는 두산 막판 스퍼트 유료

    ... 셋업맨도 마땅치 않다. 베테랑 이현승, 이적생 홍건희는 6~7월보다 힘이 떨어졌다. 사이드암 투수 박치국도 잔부상 탓에 기복이 있다. 최근에는 김민규, 이승진 등 올 시즌에 잠재력을 드러낸 ... 싸움에서도 밀린다. 9일 KT전이 대표 사례다.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2점을 내줬지만, 불펜진이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그러나 더 내세울 투수가 마땅하지 않았고, 2-2 빙이던 10회 ...
  • '불펜 체질' 박치국 "선발? 닷새 동안 기다리기 싫어요"

    '불펜 체질' 박치국 "선발? 닷새 동안 기다리기 싫어요" 유료

    ... 경기 대기해야 하는 불펜투수는 체력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다. 올해도 혹사를 당한다며 팬들의 걱정을 사는 불펜 투수가 몇몇 나왔다. 박치국에게 "불펜에서 대기하는 게 힘들지 않으냐"고 묻자, 그는 "아니다. 나는 불펜투수가 더 멋있어 보인다"고 답했다. 빙 상황에서 팀 승리를 지키는 역할에 박치국은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 때문에 불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을 고충으로 ...
  • 함덕주의 '1+a 이닝' 줄이기, 두산 불펜진의 숙제

    함덕주의 '1+a 이닝' 줄이기, 두산 불펜진의 숙제 유료

    ... 4대2로 승리한 두산 함덕주와 세혁이 경기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마무리투수 함덕주(25)가 8회 등판하는 장면이 줄어야 한다. 두산 불펜진의 숙제다. 김태형(53) ... 채지선(25)만 경쟁력을 증명했다. 결국 이닝 소화로 부담을 주지 않으려 했던 베테랑 좌완투수 이현승(37)을 다시 콜업했다. 두산 불펜진은 6월 한 달 동안 평균자책점 4.32를 기록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