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벽난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4 / 540건

  • [삶의 향기] 잃어버린 1%

    [삶의 향기] 잃어버린 1% 유료

    ... 훨씬 덜 죽었을 텐데…”라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 미국의 통나무집이 낭만적으로 보이지만, 통나무집 벽난로는 나무도 많이 들거니와 난로를 쬐는 몸은 뜨겁고 몸 뒤는 엄청 추웠다. 반면 아침저녁으로 나무를 조금만 때도 집이 따뜻해지는 온돌방은 친환경적이고 벽난로보다 우수하다는 말씀이셨다. 나는 6·25 6년 후에 순천에서 태어났다. 그 시절엔 온돌방이 삶의 중심이었다. ...
  • [랜드is] 20억·30억 시세차익 보는 연예인들…부동산 고수일까 후광일까

    [랜드is] 20억·30억 시세차익 보는 연예인들…부동산 고수일까 후광일까 유료

    ... 매물을 내놓기 전부터 크게 화제가 됐다. 효연은 지난 3월 JTBC 예능 프로그램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 출연해 집을 소개했다. 효연은 인천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빼어난 전망과 벽난로까지 갖춘 화려한 실내 인테리어를 보여줬다. 진행자들은 효연의 럭셔리한 집을 보면서 연신 감탄했다. 송도 아트윈 푸르지오는 방송 직후 유명 아파트 실거래가 앱에서 실시간 검색 1위에 올랐다. ...
  • [시론] '코로나 국난'과 최재형 선생 순국 100주년의 의미

    [시론] '코로나 국난'과 최재형 선생 순국 100주년의 의미 유료

    ... 태어난다. 유창한 러시아어와 뛰어난 상술로 연해주에서 군납업으로 큰 부자가 된다. 하지만 쌓은 재산을 개인적으로 쓰지 않고 나라 잃은 동포들을 위해 베풀어 현지 한인들로부터 '페치카(벽난로)'로 칭송받았다. 선생은 현지에 32개의 학교를 세워 인재를 육성하고, 대동 공보를 인수해 동포 사회를 계몽했다. 1904년 러·일 전쟁 당시 러시아 해군에 물품을 조달하면서 선생은 ...
  • [삶의 향기] “장부, 집을 나서면 살아 돌아오지 않으리”

    [삶의 향기] “장부, 집을 나서면 살아 돌아오지 않으리” 유료

    ... 세계를 돌며 무역을 배웠습니다. 군수업으로 막대한 부를 쌓았습니다. 그는 조선인을 고용하고 한인 마을에 무려 32개의 학교를 세웠습니다. 연해주 한인들은 그를 만나면 늘 따뜻하였다 하여 벽난로 '페치카'라고 불렀습니다. 그는 유인석 의병을 성능이 뛰어난 소총으로 무장시켰고, 안중근을 만나 손가락을 잘라 맹세하는 단지동맹을 맺었습니다. 이토 히로부미가 하얼빈으로 온다고 하자 안중근에게 ...
  • 최재형 선생 손자 중태…병원비 막막

    최재형 선생 손자 중태…병원비 막막 유료

    ... 안중근(1879~1910) 의사가 한반도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할 때 사용한 권총을 제공하고 의거를 막후에서 기획했다. 러시아 이주 한인들을 물심양면으로 도와 현지에서 '페치카(벽난로) 최'로 존경받았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12일 독립운동가 최재형 기념사업회(이사장 문영숙)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거주해온 최 발렌틴 회장은 딸이 사는 ...
  • [#여행어디] 선사로, 근대로…과거로 떠나는 시간여행

    [#여행어디] 선사로, 근대로…과거로 떠나는 시간여행 유료

    ... 스탬프 투어 지도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1층 안내데스크에 있다. 1908년에 지은 구 군산세관 본관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세관 건물이다. 고딕 지붕과 로마네스크 창문, 영국식 현관과 벽난로의 흔적 등 유럽 건축양식을 혼합한 근대 일본식 건물의 특징이 그대로 드러난다. 현재 호남관세전시관으로 활용돼 내부 관람도 가능하다. 같은 시기에 지은 건물 하나는 인문학 카페로 운영된다. 아이들이 ...
  •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유료

    ... 중국 근현대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바이올린 연주하는 미군 포로. 1951년 12월, 평안북도 동군 외국인 포로수용소. [사진 김명호] 6·25전쟁 시절 중국지원군은 외국인 포로에게 관대했다. ... 돌려보며 명화 감상하는 사람 같았다. 흑백문제는 수용소 안에서도 여전했다. 백인들은 흑인과 같은 난로 쬐기를 싫어했다. 목사 말이라면 무조건 잘 들었다. 중국 지원군에게 불만이 많았다. “우리는 ...
  •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유료

    ... 중국 근현대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바이올린 연주하는 미군 포로. 1951년 12월, 평안북도 동군 외국인 포로수용소. [사진 김명호] 6·25전쟁 시절 중국지원군은 외국인 포로에게 관대했다. ... 돌려보며 명화 감상하는 사람 같았다. 흑백문제는 수용소 안에서도 여전했다. 백인들은 흑인과 같은 난로 쬐기를 싫어했다. 목사 말이라면 무조건 잘 들었다. 중국 지원군에게 불만이 많았다. “우리는 ...
  • 목포 찍고 명륜동·영종도까지, 아이유 호텔 가볼까?

    목포 찍고 명륜동·영종도까지, 아이유 호텔 가볼까? 유료

    ... 개항한 일본이 1900년 세운 일본영사관이다. 목포에서 가장 오래된 근대 건물로, 해방 이후 목포시청·도서관·목포문화원 등으로 활용되다 5년 전 역사관으로 탈바꿈했다. 당시 일본에서 공수한 붉은 돌과 대리석 벽난로 등이 원형 그대로 남아있다. '호텔 델루나'에 등장한 을지로 '커피한약방'. [사진 tvN] 촬영 로케이션을 담당한 박동선씨는 “특유의 색감과 적당히 낡은 분위기가 오랜 ...
  •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유료

    ... 집은 나중에 2층 양옥으로 개조되어 1층을 살림집으로, 2층을 화실로 썼다. 새 화실에는 석유난로와 다리가 긴 세발의자가 놓여졌다. 1972년까지 서울대 미대는 이화사거리에 있었다. 지금의 ... 석도륜(1926~2011)이 명륜동 집을 찾았다. 미감이 까다로운 장욱진도 석도륜의 전각은 좋아해서 에다 걸어 두었다. 마당에는 그동안 마신 빈 술병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딸 경수는 아버지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