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박목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1 / 507건

  • [마음 읽기] 원두막이 서 있던 여름

    [마음 읽기] 원두막이 서 있던 여름 유료

    ... 쓰고, 또 아량이 있고, 여유도 좀 갖고 살 일이다. 내가 먼저 삼가고, 남을 더 수용하면서 살 일이다. 이렇게 하면 한 줄기 시원한 바람이 내게도 남에게도 불어오고 불어갈 것이다. 박목월 시인의 시 '따스한 것을 노래함'에는 “크고 따스한 가슴”이라는 시구가 있다. 우리의 삶도 “한오리 인류(人類)의 체온(體溫)과/ 그 깊이 따스한 핏줄에/ 의지”해야 한다고 썼다. “크고 ...
  • [마음읽기] 끝과 시작

    [마음읽기] 끝과 시작 유료

    ... 세상의 일이 원인과 결과라는 인과에 의해 돌아간다는 것이다. 시간의 변화를 바라보는 좋은 안목이 아닐까 한다. 들에는 가을걷이가 끝났고, 밭에는 그루터기만 남았다. 적막한 풍경을 바라보면 박목월 시인이 쓴 시 '내년의 뿌리'도 생각난다. 마지막 연을 이렇게 썼다. “마른 대궁이는/ 금년의 화초(花草)./ 땅 속에는 내년의 뿌리.” 올해의 끝은 내년의 시작으로 연결된다. 밤의 시간에 ...
  • [마음읽기] 내면의 빛

    [마음읽기] 내면의 빛 유료

    ... 호수/ 바람은 좋은 알리움!”이라고 표현했다. 바람의 움직임을 향기와 소식의 이동으로 본 이런 구절을 읽으면 어느새 마음은 바람처럼 가볍고 환한 곳으로 옮겨간다. 여름 매미를 노래한 박목월 시인의 시 '하선(夏蟬)'을 읽어보자. “올 여름에는 매미 소리만 들었다./ 한 편의 시(詩)도 안 쓰고/ 종일 매미 소리만 듣는 것으로/ 마음이 흡족했다.”라고 썼다. 시인은 여름날의 매미 ...
  • [중앙 시조 백일장] 7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7월 수상작 유료

    ... 성파시조문학상, 한국시조시인협회상, 김상옥시조문학상 등 수상. 」 봄날의 교정(校庭)에서 눈에 띄는 것은 무엇보다도 목련꽃이다.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로 시작되는 박목월 선생의 시에 곡을 붙인 '4월의 노래'는 청소년들의 풋풋한 감성을 자극하기에 족하다. 아직 바람이 찬 봄날, 순백의 꽃봉오리는 물오른 생명을 예감하지만 나는 여전히 고독한 상태이다. 미적 ...
  • [마음읽기] 오십 년 동안의 합동 세배

    [마음읽기] 오십 년 동안의 합동 세배 유료

    ...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었다. 다른 사람을 인간적으로 친절하게 대면하면 할수록 나의 행복도 그만큼 커진다고 보았기 때문이었다. 아닌 게 아니라 나만을 애지중지하는 사람은 외로운 사람일 것이다. 박목월은 시 '내년의 뿌리'에서 “사람의/ 따뜻한 체온을/ 생각한다./ 인간이 인간을 맞아들이는/ 가볍게 열리는 문./ 조용한 음성과/ 부드러운 눈빛./ 안온한 교환과 거래./ 의지와 신뢰./ ...
  • 전통주 850종 살아있네

    전통주 850종 살아있네 유료

    ━ WIDE SHOT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놀 /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시인 박목월의 시 '나그네'의 일부분이다. 시 내용처럼 우리나라 술은 집에서 담가 먹는 된장, 김치와 마찬가지였다. 지역과 손맛에 따라 다양한 전통주가 생겼다. 조선 시대 산가요록, 언서주찬방 등 고문서에 1000여 종의 술 빚는 방법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 ...
  • 전통주 850종 살아있네

    전통주 850종 살아있네 유료

    ━ WIDE SHOT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놀 /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시인 박목월의 시 '나그네'의 일부분이다. 시 내용처럼 우리나라 술은 집에서 담가 먹는 된장, 김치와 마찬가지였다. 지역과 손맛에 따라 다양한 전통주가 생겼다. 조선 시대 산가요록, 언서주찬방 등 고문서에 1000여 종의 술 빚는 방법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 ...
  • [시가 있는 아침] 왕십리

    [시가 있는 아침] 왕십리 유료

    왕십리 -박목월(1915~78) 시아침 12/29 내일 모레가 육십인데 나는 너무 무겁다. 나는 너무 느리다. 나는 외도(外道)가 지나쳤다. 가도 가도 바람이 입을 막는 왕십리. 박목월 시인은 한때 원효로에서 왕십리까지 전차로 출퇴근을 했다고 한다. 시는 그런 어느 날의 심경을 적고 있는데, 무엇이 무겁고 무엇이 느리다는 걸까. 이 말들에는 ...
  • [부고] 연작시 '산정묘지' 쓴 조정권 시인 별세

    [부고] 연작시 '산정묘지' 쓴 조정권 시인 별세 유료

    조정권 시인 연작시 '산정묘지'를 쓴 조정권(사진) 시인이 8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68세.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69년 박목월의 추천으로 등단한 고인은 연작시 30편을 묶은 91년 시집 『산정묘지』로 주목을 받았다. “겨울 산을 오르면서 나는 본다./ 가장 높은 것들은 추운 곳에서/ 얼음처럼 빛나고,/ 얼어붙은 폭포의 단호한 침묵.” 첫 번째 ...
  • “어부사시사 만족스런 번역에 10년 걸려”

    “어부사시사 만족스런 번역에 10년 걸려” 유료

    ... 아일랜드 출생인 오록 교수는 가톨릭 성골롬반외방선교회 신부다. 64년 선교활동 차 한국을 찾았다. 관심 있던 문학 공부를 하다 82년 연세대에서 외국인으로는 국내 첫 국문학 박사학위를 땄다. 박목월·박두진 등에게 배웠다. 재미삼아 한국의 고전 시가를 번역한 게 평생의 업이 됐다. 지금까지 25권, 2000수가 넘는 시 작품을 번역했다. “한국의 얼과 문학성을 살린 가독성 높은 번역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