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무연고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1건

  • [서소문 포럼] 사회적 약자들의 죽음

    [서소문 포럼] 사회적 약자들의 죽음 유료

    ... 이 병원 폐쇄병동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환자는 7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 31명의 23%에 달한다. 이 병원 환자 대부분은 가족이 없거나 가족이 있어도 관계가 단절된 무연고자다. 돌보는 사람이 사실상 병원 관계자뿐인 이들은 한국 사회에서 약자 중의 약자다. 세상과 단절된 채 경상북도 청도에 살던 이들에게 저 머나먼 곳,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
  • 대구 저소득 아동 급식 끊겼다…일용직 확진되면 생계 막막

    대구 저소득 아동 급식 끊겼다…일용직 확진되면 생계 막막 유료

    ... 입원 102명 중 100명이 감염됐다. 전체 사망자 13명 중 7명이 이들에게서 나왔다. 대개 10년 이상 장기 입원 하다 보니 영양이 부족하고, 감염 관리도 부실했다. 가족과 연이 끊긴 무연고자나 기초생활수급자(의료급여)가 많다. 고혈압·당뇨 같은 만성질환이 흔했다. 국내 첫 사망자인 A씨(63)가 대표적이다. 지난 19일 숨진 그는 장례식 없이 화장됐다. 20년 이상 입원 치료를 ...
  •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유료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 대자동 서울시립승화원에선 무연고자 윤모씨와 이모씨의 장례가 진행됐다. 무연고자 장례는 대부분 영정이 없어 위패만을 사용한다. 김나현 기자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화장장 서울시립승화원(이하 승하원). 6.6㎡(2평) 남짓한 간이 빈소 에 장례지도사와 스님 등 9명이 모여 장례 의식을 치렀다. 영정 사진도, ...
  •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유료

    ... 의사를 표현할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아내·자녀 갈등에 호흡기 못 뗀 60대, 사전의향서만 썼어도… 아예 연명 의료 중단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도 있다. 노숙자나 독거노인 같은 무연고자들이다. 현행법에 이들에 대한 연명 의료를 중단할 근거가 없다. 지난 8월 65세 남성 A씨가 길거리에서 쓰러져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그는 말기 암 환자였다. 심폐소생술을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연명의료 중단' 시행됐지만 … 무연고자에겐 적용 안 된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연명의료 중단' 시행됐지만 … 무연고자에겐 적용 안 된다 유료

    ... 않겠다는 의향서를 작성했다. 5만여 명 중 상당수가 불필요한 고통을 받지 않고 웰다잉(well dying)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웰다잉에서 제외된 사람이 있다. 바로 행려환자나 독거노인 같은 무연고자들이다. 현행 연명의료결정법에는 이들이 연명의료를 중단할 근거 조항이 없다. 이들은 법이 시행된 후에도 여전히 연명의료로 내몰리게 됐다. 지난 5월 말 63세 노숙자가 한 국립대병원 응급실로 ...
  • 구두미화원의 고독사 … 통장 속 7200만원 누구한테 가나

    구두미화원의 고독사 … 통장 속 7200만원 누구한테 가나 유료

    ... 한정된다. 이마저도 없을 때는 부양간호를 했거나 특별한 연고가 인정돼야 한다. 특별연고자에는 피상속인을 장기간 돌봐온 양로원·병원 등 단체도 포함된다. 김씨처럼 특별연고자도 없을 경우 무연고자의 재산은 방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김씨의 시신을 수습한 부산 동래구청 측은 “김씨가 남긴 재산이 얼마인지 모른다”고 했다. 구청 관계자는 “장사(葬事)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청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