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무게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66 / 1,658건

  •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22경기 연속 무패 리버풀의 '무패 우승 무한도전'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22경기 연속 무패 리버풀의 '무패 우승 무한도전' 유료

    ... 완벽하다. 사디오 마네(28)-호베르투 피르미누(29)-모하메드 살라(28)가 이끄는 공격진은 물론 발롱도르 2위 버질 반 다이크(29) 조던 헨더슨(30) 등이 버티고 있는 수비진의 무게감도 대단하다. 특히 맨유전에서 반 다이크가 골을 넣고 골키퍼 알리송 베커(28)이 정확한 패스로 살라의 추가골을 도왔듯 중요한 순간 언제든 골을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까지 보유한 수비진의 활약은 ...
  • [신년 인터뷰]여홍철 뺀 여서정 이야기

    [신년 인터뷰]여홍철 뺀 여서정 이야기 유료

    ... 없어요.(웃음). '여서정'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근력 운동을 많이하고 착지 쪽 강화훈련을 하고 있어요. 자세를 여러 가지로 바꿔 가면서 해봐야 할 것 같아요." 올림픽의 무게감. 성공하면 국민적 영웅이 될 수 있지만 그 반대라면 순식간에 역적으로 몰리는 것도 올림픽이 가진 얼굴이다. 이를 감당하기에는 18세 소녀에게 가혹한 일일 수도 있다. "운동을 시작하면서 ...
  • [김인식 클래식] '야구인 2세'들 박세혁 보고 노력했으면…

    [김인식 클래식] '야구인 2세'들 박세혁 보고 노력했으면… 유료

    ... 김진영 감독은 삼미와 롯데 등에서 사령탑을 지냈고, 김경기(해설위원)는 태평양과 SK에서 뛰며 '미스터 인천'으로 통했다. 1182경기에서 타율 0.275 138홈런 598타점을 올릴 만큼 무게감 있는 선수였다. 그렇게 한동안 '야구인 2세'의 성공시대는 펼쳐지지 않았다. 아버지의 현역 시절 모습을 보고 자란 많은 야구인 2세가 방망이와 글러브를 들었지만, 아버지의 명성에 쉽게 ...
  •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유료

    ... 같다. 아버님은 은퇴하셨지만 정후를 통해 계속 재조명되실 수 있고, 정후 역시 아버지 덕에 더 유명해지고 주목도 많이 받을 수 있으니 좋은 일 아닌가. 이 모든 게 다 정후가 그런 무게감을 잘 극복하고 성공했기에 가능해졌다. -둘 다 야구팬들이 훗날 메이저리그에서의 활약을 보고 싶어하는 선수다. 김하성은 올 시즌이 끝난 뒤 해외 진출을 할 수도 있다고 예고도 했다. 김=이번에도 ...
  • 발베르데 바르셀로나 감독의 예견된 경질

    발베르데 바르셀로나 감독의 예견된 경질 유료

    ... 않았다. 그리고 결정타를 맞았다. 슈퍼컵이었다. 지난 9일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슈퍼컵 4강에서 2-3으로 패배했다. 이 결과는 되돌릴 수 없었다. 발데르데 감독 경질설에 무게감이 실렸고, 이는 곧 현실이 됐다. 바르셀로나는 후임 감독 선임 작업에 착수했다. 바르셀로나 수뇌부가 카타르로 날아가 바르셀로나 레전드 사비 에르난데스 알 사드 감독과 접촉한 소식도 흘러나왔다. ...
  •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유료

    ... 같다. 아버님은 은퇴하셨지만 정후를 통해 계속 재조명되실 수 있고, 정후 역시 아버지 덕에 더 유명해지고 주목도 많이 받을 수 있으니 좋은 일 아닌가. 이 모든 게 다 정후가 그런 무게감을 잘 극복하고 성공했기에 가능해졌다. -둘 다 야구팬들이 훗날 메이저리그에서의 활약을 보고 싶어하는 선수다. 김하성은 올 시즌이 끝난 뒤 해외 진출을 할 수도 있다고 예고도 했다. 김=이번에도 ...
  •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배영은의 질문 있습니다] 김하성·이정후의 이구동성, "나도 내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다" 유료

    ... 같다. 아버님은 은퇴하셨지만 정후를 통해 계속 재조명되실 수 있고, 정후 역시 아버지 덕에 더 유명해지고 주목도 많이 받을 수 있으니 좋은 일 아닌가. 이 모든 게 다 정후가 그런 무게감을 잘 극복하고 성공했기에 가능해졌다. -둘 다 야구팬들이 훗날 메이저리그에서의 활약을 보고 싶어하는 선수다. 김하성은 올 시즌이 끝난 뒤 해외 진출을 할 수도 있다고 예고도 했다. 김=이번에도 ...
  • [피플IS] 마동석·이병헌 이어 '이성민 vs 이성민'

    [피플IS] 마동석·이병헌 이어 '이성민 vs 이성민' 유료

    ... 이성민이 1월부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굳건한 존재감을 뽐낸다. 같은 날 개봉하는 영화가 두 편, 그에 앞서 먼저 선보이는 드라마가 한 편이다. 단 한 작품도 빠짐없이 중요한 시즌 무게감 있게 선보이는 기대작인 만큼 이성민 어깨에 얹어진 책임감도 만만치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배우들의 다작 행보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같은 시기 여러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모습은 ...
  •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유료

    ... 직접적 이해관계가 없는 다른 기관에서 보기에도 이번 인사에 문제가 많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그가 문재인 정부 주류와 비슷한 진보 성향이며 대표적 '미스터 쓴소리'였다는 점은 글에 무게감을 실어준다. 김 부장판사는 2014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선고를 받자 “법치주의는 죽었다. 지록위마 판결”이라고 강하게 비판해 ...
  • 대안신당 공식 출범…호남계 바른미래·평화당과 합쳐질까

    대안신당 공식 출범…호남계 바른미래·평화당과 합쳐질까 유료

    ... 대안신당은 그간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체제였다. 지난해 11월 민주당에 “친여 세력인 '4+1'을 구성하자”고 공식 제안했지만 창당 전이란 이유로 '+1'에 머물렀었다. 당 관계자는 “참신하고 무게감 있는 대표급 신인 영입을 추진해왔지만, 더는 창당을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대안신당의 첫 발걸음은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추진이다. 유성엽 의원이 '인재영입·통합추진 위원장'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