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독일식 비례대표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8 / 75건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길 잃은 선거제 개혁 협상, 노무현 방식이면 해결된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길 잃은 선거제 개혁 협상, 노무현 방식이면 해결된다 유료

    ... 나와야 한다. 하지만 제자리를 맴도는 협상 탓에 의원 정수 자체가 오리무중이다. 관건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제대로 기능하려면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원 수가 1:1에 가까워져야 한다. 의원 수를 동결하면서 ... 국회의원 특권의 기반을 무너뜨릴 계기란 점이 부각돼 지난 대통령 선거 때는 모든 후보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공약했다. 중앙선관위도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손질한 선거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
  • [노트북을 열며] 독일제 크리스마스 선물의 추억

    [노트북을 열며] 독일제 크리스마스 선물의 추억 유료

    ...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일주일째 단식 중인 이유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자는 얘기냐. 실현 가능한 '한국형'을 함께 찾자”고 단식 중단을 호소했다. ... '수학'인가. 명분은 물론 국민이다. 당 지지율에 비해 소수당 의석수가 적어서 국회의원의 대표성과 비례성이 훼손된다는 논리다. 독일식은 당 지지율이 의석수에 고스란히 반영되는 배분 방식이다. 그러나 ...
  • [김진국 칼럼] 차라리 '유신'이 좋다고 하지

    [김진국 칼럼] 차라리 '유신'이 좋다고 하지 유료

    ... 공약했다. 표를 얻기 위해서다. 그것이 바른길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중앙선관위도 2015년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한국에 맞게 손질한 선거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다수 학자가 이 안을 ... 재확인하고, 노 전 대통령과 같은 생각임을 밝힌 것이다. 그런데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는 민주당이 지역구를 다수 확보해 비례 의석을 얻기 어렵다”며 조정을 요구했다. 정치 지형이 ...
  • [서경호 논설위원이 간다] “300명의 독재보다 360명의 민주주의가 낫다”

    [서경호 논설위원이 간다] “300명의 독재보다 360명의 민주주의가 낫다” 유료

    ... 동등하게 만들어 선거제도의 비례성을 높여야 한다. 이런 지적에 학계와 정치권은 대체로 공감한다.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주목받는 것도 그래서다. 이 제도는 비례대표 선거의 정당 투표율에 따라 ... 5석의 초과 의석이 발생하기 때문에 의원 정수는 그만큼 늘어난다. 만약 20대 총선을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치렀다면 비례대표를 포함한 의석수가 ▶민주당 123석→110석 ▶새누리당 122석→105석 ...
  • DJ 때 중도였던 민주당, 노무현·문재인 들어 좌편향 심화

    DJ 때 중도였던 민주당, 노무현·문재인 들어 좌편향 심화 유료

    ... 그러나 다당제를 제도화해서 합리적 민주주의로 가기 위해서는 선거 제도가 바뀌어야 합니다. 그래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생각하는 것이고…. 저는 만덕산에서 내려올 때, '지금과 같은 제왕적 대통령제로는 정치의 안정을 기할 수 없고, 경제발전, 사회통합도 안 된다. 그래서 독일식으로 의회가 중심이 되는, 내각이 책임을 지는 정치체제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게 제가 말하는 ...
  • DJ 때 중도였던 민주당, 노무현·문재인 들어 좌편향 심화

    DJ 때 중도였던 민주당, 노무현·문재인 들어 좌편향 심화 유료

    ... 그러나 다당제를 제도화해서 합리적 민주주의로 가기 위해서는 선거 제도가 바뀌어야 합니다. 그래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생각하는 것이고…. 저는 만덕산에서 내려올 때, '지금과 같은 제왕적 대통령제로는 정치의 안정을 기할 수 없고, 경제발전, 사회통합도 안 된다. 그래서 독일식으로 의회가 중심이 되는, 내각이 책임을 지는 정치체제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게 제가 말하는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안철수·안희정 꺾이자 세대교체 바람도 함께 꺾였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안철수·안희정 꺾이자 세대교체 바람도 함께 꺾였다 유료

    ... 정동영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이 이번 정기국회 최우선 과제”라고 치고 나왔다. 손학규 고문은 독일식 비례대표제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장한다. 하지만 개헌보다 어렵다는 선거구제 개편이다. 민주당과 ... 이뤄지기 어렵다. 기득권 거대 양당이 중대선거구로 가자면 영호남의 이해관계가 엇갈린다. 그렇다고 비례대표를 늘리자면 지역구 의원 모두가 반발한다. 당장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은 “개헌과 연계해야 ...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현행 제도로 총선 치렀다면 243 대 47이었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현행 제도로 총선 치렀다면 243 대 47이었다 유료

    ... 현행 선거제도가 유리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15년 2월 국회의원 선거제도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바꿀 것을 제안했다. 독일식 선거제도다. 학자들도 대부분 이 방식으로 바꾸어 표의 등가성(等價性)을 ...-함안-창녕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온다. # 권역별 비례대표제라면 정의당 31석 권역별 비례대표제로 바꾸면 달라진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안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지역별로 선출한 뒤 득표 비례로 ...
  • [시론] 안철수와 다당제의 길

    [시론] 안철수와 다당제의 길 유료

    ... 정당을 분석해 신생 정당의 생존이 선거제도에 달려있다고 학문적으로 규명했다. 현행 소선거구제는 양당제와 친화적이고 비례대표제가 확대될수록 다당제에 유리하다. 1인 2표 정당투표가 도입된 2004년 총선 이래 다양한 시뮬레이션 분석들에 따르면, 독일식 연동형 비례제는 거대 양당의 프리미엄을 줄이고 군소 정당의 이익을 증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개혁 정당은 ...
  •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서로 지지층 이탈 우려 … 기민·사민당 '연정의 딜레마'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서로 지지층 이탈 우려 … 기민·사민당 '연정의 딜레마' 유료

    ... 있긴 하지만 대화를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독일은 다당제를 가장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나라로 꼽혀왔다. '독일식 정당명부제'로 불리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덕분에 좌우 주류 정당 외에 녹색당 등 다양한 정체성의 정당들이 의석을 얻을 수 있다. 단독 과반 정당이 나오기 힘들어 연정이 필수적이라 '협치의 모델'로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