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난장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5 / 1,144건

  • 대검 간부, 상관 심재철에게 “네가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

    대검 간부, 상관 심재철에게 “네가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 유료

    ... 불기소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이에 상갓집을 찾은 검찰 간부들이 양 선임연구관을 말리면서 아수라장이 됐다고 한다. 심 부장은 앉은 상태에서 “그건 아니고…”라고 해명하려다 난장판이 된 상갓집 분위기에 얼굴을 붉혔다고 한다. 윤 총장은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고 전해졌다. 해당 자리에 있던 검찰 관계자는 “추 장관이 취임사에서 일선 검사들에게 저항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
  • [이정민의 시선] 민주주의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이정민의 시선] 민주주의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유료

    ... 8년동안 국회에 대한 거부권을 딱 두번 행사했다. 대신 “내 생각과 많이 달랐지만 입법부에 대한 존경의 차원에서 여러 법안에 서명했다”는 말을 남겼다. 문 대통령조차 “볼썽사납다”고 한 난장판 국회를 뒤로하고 새해가 밝았다. 2020년 벽두, 문 대통령의 첫 업무는 추미애 법무장관 임명 재가였다. 국회의 인사청문 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급) 수는 23명으로 늘었다. 집권 32개월 ...
  • [사설] 통합 없이 대한민국은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유료

    ... 세밑까지 부끄러운 민낯을 그대로 드러냈다. 여당은 검찰보다 더 센 '괴물'을 만드는 공수처법과 당리당략으로 누더기가 된 선거법을 제 1야당을 배제한 채 강행 처리했다. 협치란 걸 찾아볼 수 없는 난장판 국회는 국민에게 갈 데까지 간 모습만 보여줬다. 나라는 두 동강이 나고 정치권은 연일 막장극을 선보이는 현 상황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경자년에도 그럴 것인가. 올해 경제는 심각하다. ...
  • 족쇄 풀린 만18세 50만 표심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유료

    ... 생기면 학교 현장이 정치색으로 물들 것이란 우려를 제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역사와 사회와 현실 왜곡 교과서로 학생들을 오염시키면서 선거 연령까지 18세로 낮추면 고등학교는 정치판·난장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만 18세는 여론조사에서 제외돼 표심을 알기 어렵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8세는 말 그대로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
  •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유료

    ... 진행되고 있으며 지도부 결정이 나오는 대로 속도감 있게 창당 절차를 밟아 선관위 등록을 마칠 계획”이라며 “이르면 내년 1월 중 비례정당을 출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익·정진우 기자 hanyi@joongang.co.kr 관련기사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유료

    27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재석 167명 중 찬성 156명, 반대 10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문희상 국회의장 옆에서 거세게 항의하던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경위의 제지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회 본회의...
  •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유료

    ... 진행되고 있으며 지도부 결정이 나오는 대로 속도감 있게 창당 절차를 밟아 선관위 등록을 마칠 계획”이라며 “이르면 내년 1월 중 비례정당을 출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익·정진우 기자 hanyi@joongang.co.kr 관련기사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유료

    ...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해할 수 없는 권위주의적 발상”이라며 “(국회의) 입법 과정에 대한 검찰의 이해가 부족하거나 전체적으로 국회 입법 활동을 무시하는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상·정진우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관련기사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유료

    27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재석 167명 중 찬성 156명, 반대 10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문희상 국회의장 옆에서 거세게 항의하던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경위의 제지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회 본회의...
  •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공수처의 은폐 견제 못 해” vs “검찰 반발은 입법권 무시” 유료

    ...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해할 수 없는 권위주의적 발상”이라며 “(국회의) 입법 과정에 대한 검찰의 이해가 부족하거나 전체적으로 국회 입법 활동을 무시하는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상·정진우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관련기사 난장판 속 선거법 통과…총선 셈법 '난수표' “역적 문희상, XX야”…또 욕설·몸싸움 난무 '동물국회'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