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병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5 / 1,141건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통합은 의무다.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한국당 당사에서 ...
  • 김형오 "사형수 심정...TK에 눈물의 칼 휘두르는게 내 운명"

    김형오 "사형수 심정...TK에 눈물의 칼 휘두르는게 내 운명" 유료

    ... 결정할 단계는 아니다. 전체적인 그림을 짜봐야 한다.” 홍준표 전 대표의 고향 출마는. “당에서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던 사람이기 때문에 거기에 걸맞는 처신을 해야 된다고 본다. 김병준 전 위원장 등 다른 인사들도 마찬가지다. 이 당에 있는 사람들 중 탄핵에 책임없는 사람은 없다. 의원들 다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확고한 개헌론자였는데.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너무 ...
  • [view] 선거법 유탄맞은 이낙연···종로 출마 커녕 비례도 낙관 못해

    [view] 선거법 유탄맞은 이낙연···종로 출마 커녕 비례도 낙관 못해 유료

    ... 총리(왼쪽 넷째)가 28일 포항 지진 임시구호소에서 피해 주민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 2016년 11월 2일,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가 전격적으로 이임식을 지시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후보자를 총리로 지명한 직후였다. 하지만 황 총리는 1시간20분 만에 이임식 준비 지시를 철회하고 말았다. 황 총리는 '김병준 총리 카드'가 불발로 끝나는 바람에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하고 6개월 ...
  • 미리보는 대선? 이낙연·황교안 종로서 맞붙을까

    미리보는 대선? 이낙연·황교안 종로서 맞붙을까 유료

    ... “황 대표도 나가 정면승부를 벌어야 하지 않나”라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 대규모 인적 쇄신을 예고한 당내 상황과도 맞물려있다. “현역 50% 이상을 물갈이하겠다”고 황 대표는 공언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 홍준표 전 대표 등 '지도자급' 인사의 험지 출마도 당 총선기획단에선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런 만큼 “황 대표도 험지에서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
  • [박보균 칼럼] '문재인의 경험 못한 나라' 종착지는 어디인가

    [박보균 칼럼] '문재인의 경험 못한 나라' 종착지는 어디인가 유료

    ... 욕망은 도발적이다. 그 속에 장기 집권, 권력 향유, 체제 변혁의 집념이 얽혀 있다. 그것의 실천은 대부분 은밀하게 이뤄졌다. 이제 그 작업은 노출로 바뀌었다. 조국 사태가 분기점이다.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노무현 청와대의 정책실장)은 이렇게 간파한다. “조국 사태로 정의·공정은 위선·탐욕으로 들통났다. 그러자 문 정권은 가면을 벗어던지고 전체주의로 가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
  •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유료

    ... 수도권이었다. “깃발만 꽂으면 무조건 당선”이라는 대구·경북(TK)는 아무도 없다. 한국당 관계자는 “정작 물갈이돼야 할 지역이 숨죽이고 있으니 누가 쇄신이라고 느끼겠나”라고 전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한발 더 나아가 '이한구 키즈'를 지목했다. 즉 20대 총선 공천에서 진박(진짜 친박) 공천 논란의 당사자들이 나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
  • SK 주요 계열사 CEO 유임…최태원 '50대 젊은 경영' 유지

    SK 주요 계열사 CEO 유임…최태원 '50대 젊은 경영' 유지 유료

    ... 차주현 이영진 하민호 ◆SK머티리얼즈 ▶사장 이용욱 ▶신규 선임 양재훈 유신 이재호 전석룡 ◆SK실트론 ▶신규 선임 손명승 이영석 장근준 ◆SK디스커버리 ▶사장 박찬중 ▶신규 선임 김희나 SK케미칼 ▶신규 선임 최병규 최재영 ◆SUPEX추구협의회 ▶신규 선임 남재인 박지수 이수범 이진모 전채란 최영진 ◆SK 유니버시티 ▶사장 조돈현 ▶신규 선임 김도윤 김병준
  • SK 주요 계열사 CEO 유임…최태원 '50대 젊은 경영' 유지

    SK 주요 계열사 CEO 유임…최태원 '50대 젊은 경영' 유지 유료

    ... 차주현 이영진 하민호 ◆SK머티리얼즈 ▶사장 이용욱 ▶신규 선임 양재훈 유신 이재호 전석룡 ◆SK실트론 ▶신규 선임 손명승 이영석 장근준 ◆SK디스커버리 ▶사장 박찬중 ▶신규 선임 김희나 SK케미칼 ▶신규 선임 최병규 최재영 ◆SUPEX추구협의회 ▶신규 선임 남재인 박지수 이수범 이진모 전채란 최영진 ◆SK 유니버시티 ▶사장 조돈현 ▶신규 선임 김도윤 김병준
  • 모든 정보 집결 민정수석실…친노·친문 '우리 식구'로 채웠다

    모든 정보 집결 민정수석실…친노·친문 '우리 식구'로 채웠다 유료

    ... 신경쓰고 판단하는 자리인데 조 전 장관은 스타일리스트다. 빈 곳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우리 식구' 개념이 강한 친노·친문의 특수성도 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정수석실 특성상 믿는 사람을 쓰는 경향은 있지만 지금 청와대는 과거 함께 일했던 사람만 또 쓰는 분위기가 유독 강하다”고 말했다. 대표적 사례가 백 전 비서관이다. ...
  • "당신 아직도 청와대 있나"…유재수, 감찰수사관에 큰소리

    "당신 아직도 청와대 있나"…유재수, 감찰수사관에 큰소리 유료

    ... 승인 아래 진행된 감찰을 누군가 뒤집으려 한다면 저항했을 게 분명하다. 결국 조국보다 힘센 사람이나 세력만이 감찰을 중단토록 요구해 관철했을 것이다.” 한편 필자는 '원조 친노' 김병준 전 교육부총리에게 유재수에 관해 물었다. 이런 답이 돌아왔다. “노무현 청와대에서 내가 정책실장, 문 대통령이 수석 지낼 때 유재수랑 같이 있었다. 처음엔 공무원이 아니라 당에서 온 사람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