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권석천의 시시각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3 / 228건

  •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수사 잘못했다 말하라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수사 잘못했다 말하라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우리가 정치적 중립성, 이 부분을 너무 나이브하게 생각했는지 몰라요. 정권이 검찰을 정권의 목적에 맞춰 장악하려는 시도만 버린다면 검찰 민주화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저절로 따라온다고….” 『문재인, 김인회의 검찰을 생각한다』(2011년 출간)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의 검찰 개혁이 절반의 성공에 그친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다. '민주적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청와대당 vs 검찰당

    [권석천의 시시각각] 청와대당 vs 검찰당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그래도 최선을 다했잖소.” “아니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영화 '두 교황'에서 교황직을 중도 사임한 베네딕토 16세와 그 뒤를 잇는 프란치스코가 나누는 대화입니다. 보수와 개혁을 상징하는 두 사람은 골방에서 부끄러운 과거를 가감 없이 털어놓습니다. 프란치스코가 고백한 뒤 베네딕토 16세가 무릎을 꿇으려고 합니다. “내 고해성사를 부탁하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현재 검찰과의 관계가 매우 좋아서 검찰이 이 사건을 언론에 흘릴 위험은 없어 보이는데….” 2015년 9월 7일 당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김세윤 윤리감사관(부장판사)을 불렀다. 임 차장은 “검찰 고위관계자로부터 받은 것”이라며 문건을 건넸다. 부산고법 문○○ 판사가 건설업자 정모씨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되던 당일, 정씨와 그의 변호사를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악플의 고통, 좀비처럼 무서운데 “욕설 없다” 처벌 안 해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악플의 고통, 좀비처럼 무서운데 “욕설 없다” 처벌 안 해 유료

    ... 하지만 만약 그 댓글들의 표적이 당신이라면? 적의를 품은 댓글들이 계속해서 재생산되는 걸 시시각각 지켜보고 있어야 하는 마음은 어떨까.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씨는 최근 한 방송에서 “방송이 ... 낄낄거림을 조장하고 방조해온 언론의 책임도 크다. '난 댓글 보고 웃은 것뿐인데…' '대중이 원하는 것인데…' 하는 마음이 우릴 사악한 쓰레기 더미 속에 살게 한다. 권석천 논설위원
  •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재인 정부의 마지노선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재인 정부의 마지노선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가슴이 덜컥했다. '[속보] 전 靑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수사관 숨진 채 발견.' 휴일(1일) 오후의 긴급 뉴스였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12월 숨진 최모 경위가 떠올랐다. 최 경위는 '정윤회 문건 유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이었다. 왜 또다시 실무자가 희생돼야 하는가. 숨진 수사관 A씨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그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제는 '우리 안의 민주주의'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제는 '우리 안의 민주주의'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개인의 개성이나 사유나… 그런 걸 별로 고려해주는 조직은 아닌 거 같아요. (기자생활 전과 후에 바뀐 점은) 무리 없이 튀지 않고 그냥 거기 묻어가는 거?” “한번은 데스킹을 봤는데 내가 취재한 거랑 원래 썼던 거랑 너무 다르게 고친 거예요… 부장에게 전화했더니 '내가 판단해' 하고 끊더라고요.” 며칠 전이었다. 논문 사이트에 들어갔다가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촛불정부'의 옹졸한 가족주의

    [권석천의 시시각각] '촛불정부'의 옹졸한 가족주의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선배. 정당이 원래 이런가요?” “음…종교 담당이라고 생각해.” 한 달 전쯤이었다. 민주당을 취재하는 기자들 사이에 이런 대화가 오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왜 ... 실현되려면 집권자들의 진정한 반성과 쇄신이 동반되어야 한다. 그래야 시민사회를 설득할 수 있다. 시시각각 바뀌는 대통령 지지율만 바라보며 대체 어디까지 흘러갈 것인가. 자신들은 변하려 하지 않으면서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청의 편집자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청의 편집자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서울 지하철 2호선 서초역 6번 출구를 나오면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이 보인다. 반포대로를 사이에 둔 두 검찰청엔 유능한 편집자들이 일하고 있다. 신문 1면부터 방송 헤드라인, 소셜 미디어의 타임라인에 내보낼 '단순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선별하면서. 진술 확보, 전격 압수수색, 혐의 포착, 증거인멸 정황…. 검찰이 수사 기사의 흐름을 쥐락펴락하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다시 돌아오는 '대통령의 시간'

    [권석천의 시시각각] 다시 돌아오는 '대통령의 시간'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그간 남의 일로만 여겼던 검찰 수사에 '다음은 내 차례'라는 각성이 일었기 때문일까. 지금까지 이렇게 검찰 개혁의 함성이 컸던 때는 없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조국 사태의 나비 효과다. 어제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가 4대 개혁기조와 제1차 신속과제를 선정했다. 검찰의 '셀프 감찰' 폐지도 권고했다. 조국 장관의 개혁안이 빠르게 윤곽을 ...
  • [권석천의 시시각각] '50대 남성 특권'의 울타리 게임

    [권석천의 시시각각] '50대 남성 특권'의 울타리 게임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나에게는 아무런 불편함이 없는 구조물이나 제도가 누군가에게는 장벽이 되는 바로 그때, 우리는 자신이 누리는 특권을 발견할 수 있다.' 김지혜 강릉원주대 교수의 책 『선량한 차별주의자』는 자신들이 누리는 특권을 정작 당사자들은 인식하지 못하는 현상에 관해 말한다. 백인특권과 남성특권이 대표적이다. 이를테면, '내가 속한 인종집단을 대표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