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강수량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00 / 1,993건

  • 지속가능한 식량 생산 현장 가봤더니…

    지속가능한 식량 생산 현장 가봤더니… 유료

    ... 성공했지만, 비용과 에너지 측면에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인공강우 시도에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작고 옅은 구름에서는 억지로 비를 짜낼 수는 없고, 인공 강우에 성공하더라도 강수량을 15% 정도 늘려주는 게 최고치라는 것이다. 식량 모험가의 대안을 다양하게 소개했지만, 저자는 어느 것이 정답이라고 못 박지는 않았다. 오히려 더 많은 질문을 던졌고, 인류가 앞으로 ...
  • 지속가능한 식량 생산 현장 가봤더니…

    지속가능한 식량 생산 현장 가봤더니… 유료

    ... 성공했지만, 비용과 에너지 측면에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인공강우 시도에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작고 옅은 구름에서는 억지로 비를 짜낼 수는 없고, 인공 강우에 성공하더라도 강수량을 15% 정도 늘려주는 게 최고치라는 것이다. 식량 모험가의 대안을 다양하게 소개했지만, 저자는 어느 것이 정답이라고 못 박지는 않았다. 오히려 더 많은 질문을 던졌고, 인류가 앞으로 ...
  • [사진] 비 그치니 추위, 서울 체감온도 영하권

    [사진] 비 그치니 추위, 서울 체감온도 영하권 유료

    ... 영하권 날씨가 쌀쌀해진 19일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으로 단단히 '무장'한 채 퇴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이날 서울에서는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11월 하루 강수량으로는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비가 그치면서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해 20일엔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진다. 21일 아침엔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초겨울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
  • [시론] 국토부 눈 감고, 행안부 먼 산 보고, 환경부 의지 안 보여

    [시론] 국토부 눈 감고, 행안부 먼 산 보고, 환경부 의지 안 보여 유료

    ... 지목됐는데 그 과정에서 일부 전문가의 주장이 오해도 일으켰다. 일반적으로 홍수 피해 원인은 많은 강우량(천재), 댐 운영과 하천 관리 잘못(인재)으로 설정한다. 섬진강의 경우 100년 빈도 강수량을 기준으로 하천을 정비했는데, 이번 장마 때 강수량은 적어도 200년 이상 빈도로 평가된다. 많은 비가 내렸다. 문제가 된 섬진강댐·용담댐(금강)·합천댐(낙동강)에 대한 홍수 시 댐 운영 ...
  • 공간도 계급차? '설국열차'는 수평 '기생충'은 수직 구조

    공간도 계급차? '설국열차'는 수평 '기생충'은 수직 구조 유료

    ... 왕족은 돌을 3단까지 쌓은 기단을 만들었고 양반은 2단까지만 만들 수 있었고, 일반인은 작은 주춧돌만 사용했다. 우리나라 건축에서 기단이 중요한 이유는 연간 1300㎜가 넘는 많은 강수량 때문이다. 비가 많이 내리면 침수가 되고 나무로 만든 집이 피해를 본다. 높은 돌로 만든 기단은 비의 피해를 줄여 준다. 부자는 기단위에 집을 짓고, 가난한 사람의 집에는 기단이 없다. 영화 ...
  • 공간도 계급차? '설국열차'는 수평 '기생충'은 수직 구조

    공간도 계급차? '설국열차'는 수평 '기생충'은 수직 구조 유료

    ... 왕족은 돌을 3단까지 쌓은 기단을 만들었고 양반은 2단까지만 만들 수 있었고, 일반인은 작은 주춧돌만 사용했다. 우리나라 건축에서 기단이 중요한 이유는 연간 1300㎜가 넘는 많은 강수량 때문이다. 비가 많이 내리면 침수가 되고 나무로 만든 집이 피해를 본다. 높은 돌로 만든 기단은 비의 피해를 줄여 준다. 부자는 기단위에 집을 짓고, 가난한 사람의 집에는 기단이 없다. 영화 ...
  • [비즈 칼럼] 기후 비상 극복과 전기요금제 합리화

    [비즈 칼럼] 기후 비상 극복과 전기요금제 합리화 유료

    ... 올해의 단어로 '기후 비상'(Climate Emergency)을 선정했다. 급격한 기후환경 변화에 따라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올여름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면 기후 비상은 먼 나라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가 경험하는 현실이다. 그동안 역대 정부는 기후 비상에 대비하기 위해 에너지 분야의 변화를 도모해 왔다. 현 정부도 에너지 전환과 그린 ...
  • [비즈 칼럼] 기후 비상 극복과 전기요금제 합리화

    [비즈 칼럼] 기후 비상 극복과 전기요금제 합리화 유료

    ... 올해의 단어로 '기후 비상'(Climate Emergency)을 선정했다. 급격한 기후환경 변화에 따라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올여름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면 기후 비상은 먼 나라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가 경험하는 현실이다. 그동안 역대 정부는 기후 비상에 대비하기 위해 에너지 분야의 변화를 도모해 왔다. 현 정부도 에너지 전환과 그린 ...
  • 마이삭 경남 해안 강타 “시간당 최고 60㎜ 물폭탄”

    마이삭 경남 해안 강타 “시간당 최고 60㎜ 물폭탄” 유료

    ... 걸쳐 10㎝ 높이의 물을 태풍이 밀어댄다면 해안에서는 엄청난 피해를 겪는다. 수증기 증가로 '물폭탄' 가능성도 높아진다. 기온이 1도 오르면 대기는 수증기를 7% 더 머금게 된다. 강수량이 많아진다는 뜻이다. 2017년 8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을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는 일주일 넘게 이 지역 연간 강수량과 맞먹는 '물폭탄'을 쏟아 부었다. 1000㎜가 넘는 엄청난 폭우가 ...
  • 마이삭 내일 경남 해안 상륙, 오늘부터 전국 강한 비바람

    마이삭 내일 경남 해안 상륙, 오늘부터 전국 강한 비바람 유료

    ... 제주도에 최근접하고, 3일 오전 3시쯤 경남 거제와 부산 사이로 상륙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 이후 빠르게 육상을 지나가 3일 오전 6~9시쯤 동해상으로 빠져나간다. 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경남·전라 동부·제주도 100∼300㎜이다. 특히 강원 동해안·경상 동해안에는 400㎜가 넘는 비가 쏟아질 수 있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충북은 100∼200㎜,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