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강성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 / 137건

  • SK·현대차·CJ, 외국계 투기 자본 '먹잇감'으로 노출

    SK·현대차·CJ, 외국계 투기 자본 '먹잇감'으로 노출 유료

    ... 조건부 동맹을 맺어 경영권 분쟁에서 승기를 잡은 분위기다. 산은의 자금 지원 후 조 회장과 산은 측 지분율은 총 47.3%로, 이에 맞선 3자 주주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강성부펀드) 측 지분율(40.4%)을 앞선다. 내년 감사위원 선출 때는 상황이 달라진다. 개별 3%룰을 적용하면 조 회장 측 의결권은 18.7%, 3자 연합 측은 18.9%로 전세가 역전돼서다. ...
  • SK·현대차·CJ, 외국계 투기 자본 '먹잇감'으로 노출

    SK·현대차·CJ, 외국계 투기 자본 '먹잇감'으로 노출 유료

    ... 조건부 동맹을 맺어 경영권 분쟁에서 승기를 잡은 분위기다. 산은의 자금 지원 후 조 회장과 산은 측 지분율은 총 47.3%로, 이에 맞선 3자 주주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강성부펀드) 측 지분율(40.4%)을 앞선다. 내년 감사위원 선출 때는 상황이 달라진다. 개별 3%룰을 적용하면 조 회장 측 의결권은 18.7%, 3자 연합 측은 18.9%로 전세가 역전돼서다. ...
  • 한진칼 이어 한진도 경영권 분쟁, 바람잘 날 없는 대한항공

    한진칼 이어 한진도 경영권 분쟁, 바람잘 날 없는 대한항공 유료

    ... 예정”이라고 말했다. HYK파트너스는 한진 지분을 보유한 기간이 6개월이 넘지 않아 주총에 직접 안건을 올릴 수는 없다.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와 경방의 연대 가능성도 거론된다. KCGI의 주요 투자자인 조선내화가 경방 지분 3% 정도를 보유하고 있어서다. HYK 측은 “단순 투자 수익 창출을 위해 한진에 투자했다. 파트너 ...
  • 한진칼 이어 한진도 경영권 분쟁, 바람잘 날 없는 대한항공

    한진칼 이어 한진도 경영권 분쟁, 바람잘 날 없는 대한항공 유료

    ... 예정”이라고 말했다. HYK파트너스는 한진 지분을 보유한 기간이 6개월이 넘지 않아 주총에 직접 안건을 올릴 수는 없다.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와 경방의 연대 가능성도 거론된다. KCGI의 주요 투자자인 조선내화가 경방 지분 3% 정도를 보유하고 있어서다. HYK 측은 “단순 투자 수익 창출을 위해 한진에 투자했다. 파트너 ...
  • 항공빅딜 이륙, 걸림돌 일단 뺐다

    항공빅딜 이륙, 걸림돌 일단 뺐다 유료

    ... 탄력을 받게 됐다.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대기 중인 대한항공 여객기 위로 아시아나 항공기가 날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첫 고비를 넘었다.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이 1일 기각하면서다. 산업은행은 2일 예정대로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식 5000억원어치를 인수할 예정이다. 이로써 ...
  • 항공빅딜 이륙, 걸림돌 일단 뺐다

    항공빅딜 이륙, 걸림돌 일단 뺐다 유료

    ... 탄력을 받게 됐다.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대기 중인 대한항공 여객기 위로 아시아나 항공기가 날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첫 고비를 넘었다.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이 1일 기각하면서다. 산업은행은 2일 예정대로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식 5000억원어치를 인수할 예정이다. 이로써 ...
  • 항공빅딜 때린 이한상 교수 “이동걸은 무법, 자본시장 기능 부정했다”

    항공빅딜 때린 이한상 교수 “이동걸은 무법, 자본시장 기능 부정했다” 유료

    ... “무법이라는 거다. 감춰진 목적과 사익이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자본시장과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개념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예컨대 '지분 6% 가진 조원태 회장이 문제라면 자기 돈 0원인 강성부 펀드는 문제가 안 되느냐'는 발언은 수탁자 책임과 자본시장 기능 자체를 부정하는 말이다. 그의 말대로라면 연기금 투자와 스튜어드십코드 등 이 정부의 경제정책도 정면 부정된다.” 어떤 부분이 ...
  • 항공빅딜 때린 이한상 교수 “이동걸은 무법, 자본시장 기능 부정했다”

    항공빅딜 때린 이한상 교수 “이동걸은 무법, 자본시장 기능 부정했다” 유료

    ... “무법이라는 거다. 감춰진 목적과 사익이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자본시장과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개념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예컨대 '지분 6% 가진 조원태 회장이 문제라면 자기 돈 0원인 강성부 펀드는 문제가 안 되느냐'는 발언은 수탁자 책임과 자본시장 기능 자체를 부정하는 말이다. 그의 말대로라면 연기금 투자와 스튜어드십코드 등 이 정부의 경제정책도 정면 부정된다.” 어떤 부분이 ...
  • 3자연합, 1300억 대출 통해 실탄 확보…조원태 발목 잡나

    3자연합, 1300억 대출 통해 실탄 확보…조원태 발목 잡나 유료

    ...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출발부터 가시밭길이다.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대립하는 '3자 연합'(조현아·강성부펀드·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의 추가 확보를 위한 현금 마련에 나섰다. KCGI(강성부펀드)는 산업은행의 한진칼 지분 인수 계획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도 법원에 냈다. 22일 금융감독원 ...
  • 3자연합, 1300억 대출 통해 실탄 확보…조원태 발목 잡나

    3자연합, 1300억 대출 통해 실탄 확보…조원태 발목 잡나 유료

    ...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출발부터 가시밭길이다.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대립하는 '3자 연합'(조현아·강성부펀드·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의 추가 확보를 위한 현금 마련에 나섰다. KCGI(강성부펀드)는 산업은행의 한진칼 지분 인수 계획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도 법원에 냈다. 22일 금융감독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