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협력업체 직원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고용부, "기아차, 협력업체 직원 860명 직접 고용" 시정지시

    고용부, "기아차, 협력업체 직원 860명 직접 고용" 시정지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지난해 10월 불법파견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농성을 벌였다. [연합뉴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이 기아자동차에 화성공장 협력업체 16개사에 소속된 근로자 860명을 직접 고용하라는 시정지시를 30일 내렸다. 불법파견 판정에 따른 조치다. 기아차는 25일 이내에 시정지시를 이행하지 않으면 3000만원 이하의 ... #기아차 #기아차 불법파견 #정규직 전환 #직접 고용 #시정지시
  • 협력업체 직원 2명 또 추락사…관행 된 '위험의 외주화'

    협력업체 직원 2명 또 추락사…관행 된 '위험의 외주화'

    [앵커] 부산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엘리베이터 통로를 청소하던 작업자 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이번에도 시공사 협력업체 직원들이었습니다. 위험한 작업을 협력업체에 맡기는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가 또 문제를 드러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119구조대가 의식을 잃은 남성을 끌어냅니다. [하나, 둘, 셋! 구급차가 와야 돼.] 아파...
  •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 죽음의 작업장...화재이어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 죽음의 작업장...화재이어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 전경 © 조창용 기자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가 최근 몇년 사이에 사망사고가 잇달아 '죽음의 작업장' 이란 오명을 쓰고 있다. 25일 오전 11시 20분께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작업장에서 건조 중이던 유조선 선체 안에서 협력업체 직원 A(4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40대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거제=뉴시스】 김성찬 기자 = 경남 거제시 옥포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선박 작업장에서 40대 협력업체 직원이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하청업체 직원 A(48)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작업자가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선체 내부에서 작업을 하던 A씨가 추락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