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플레이오프 관전포인트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IS 스토리] 양의지 빠져도 우승, 철옹성에 가까웠던 '팀 두산'

    [IS 스토리] 양의지 빠져도 우승, 철옹성에 가까웠던 '팀 두산'

    2019시즌 통합 우승을 달성한 두산. 오프시즌 동안 주전 포수 양의지가 FA 이적을 선택하는 악재가 발생했지만 이를 극복하고 가장 높은 위치에 올라섰다. 사진은 한국시리즈 우승 후 ... 변함없는 활약으로 힘을 보탰다. 정수빈과 김재호의 수비는 물 샐 틈이 없었다. 두산의 KS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양의지 공백 지우기'였다. 박세혁은 큰 경기 경험이 부족했다. ...
  • [IS 코멘트] 이정후 막아야 하는 권혁, "하늘에 맡겨야 할 것 같다"

    [IS 코멘트] 이정후 막아야 하는 권혁, "하늘에 맡겨야 할 것 같다"

    두산 핵심 불펜 권혁(36)이 밝힌 '이정후 봉쇄법'은 뭘까.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키움의 한국시리즈(KS) 1차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키움 이정후의 활약 여부다. 이정후는 SK와의 플레이오프(PO)에서 타율 0.533(15타수 8안타)로 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두산전 시즌 타율도 0.294로 준수하다. 두산으로선 이정후를 ...
  • [IS 포커스]염경엽 감독이 짚은 2차전 패인, 3차전도 이어지다

    [IS 포커스]염경엽 감독이 짚은 2차전 패인, 3차전도 이어지다

    "하위 타선을 막지 못했다." 염경엽 SK 감독이 플레이오프(PO) 2차전이 끝나고 남긴 패인이다. 3차전에서도 이어졌다. SK 마운드는 송성문, 김규민 그리고 이지영에 의해 스윕패를 ... 반등은 키움 입장에서 가장 큰 수확이다. 지뢰밭 타선이 구축됐다. 두산과의 한국시리즈에서도 키움의 화력은 관전 포인트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1년 전 아쉬움은 없다' 이정후-노수광의 PO 마음가짐

    '1년 전 아쉬움은 없다' 이정후-노수광의 PO 마음가짐

    ... '1년 전 아쉬움을 털자' 키움 이정후(21)와 SK 노수광(29)이 이번 플레이오프(PO)에 임하는 마음가짐이다. SK와 키움은 지난해에도 PO에서 맞붙었다. 하지만 이정후와 ... 내야를 휘저으면 팀에 좋은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 이번 시리즈에서 지난해 부상으로 PO 엔트리에 탈락한 둘의 활약상을 지켜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