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올시즌 144경기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 김하성…사상 첫 외인 2년 연속 수상 린드블럼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 김하성…사상 첫 외인 2년 연속 수상 린드블럼

    ... 2위 김재호(두산·11표)을 멀찌감치 따돌리며 KBO 최고 유격수로 공인받았다. 김하성은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7, 19홈런, 104타점으로 키움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 마지막 지명타자 부문에선 페르난데스(두산)가 307표를 얻어 수상자로 뽑혔다. 페르난데스는 144경기경기에 출전해 197안타를 때려내며 최다안타왕에 랐다. 배중현 기자 bae.ju...
  • [골든글러브] DH 부분 페르난데스, 대리 수상한 배영수 "라면 많이 사주겠다"

    [골든글러브] DH 부분 페르난데스, 대리 수상한 배영수 "라면 많이 사주겠다"

    ... 307표를 획득해 23표에 그친 유한준(KT)을 크게 제치고 황금장갑을 품에 안았다. 페르난데스는 시즌 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4, 15홈런, 88타점을 기록했다. 이정후(키움)를 제치고 197안타로 최다안타 타이틀을 가져갔다. KBO 리그 첫 시즌부터 화끈한 공격력으로 두산의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대리 수상자로 단상에 오른 투수 배영수는 "대리 ...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9000만원)의 아픔을 겪었지만, 시즌 부활했다. 그 덕분에 FA도 됐다. 프로야구 규약상 고졸 선수는 1년에 145일 이상 ... 뿌듯하고, 앞으로 더 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고효준은 경쟁력이 있다. 2019시즌 구원투수 중 최다인 75경기에 출전했다. 홀드(15개)도 데뷔 이래 가장 많았다. 특히 좌타자 ...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 돌아왔다.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9000만원)의 아픔을 겪었지만, 시즌 부활했다. 그 덕분에 FA도 됐다. 프로야구 규약상 고졸 선수는 1년에 145일 이상 ... 뿌듯하고, 앞으로 더 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고효준은 경쟁력이 있다. 2019시즌 구원투수 중 최다인 75경기에 출전했다. 홀드(15개)도 데뷔 이래 가장 많았다. 특히 좌타자 ... #롯데 #고효준 #2019시즌 구원투수 #좌완 구원투수 #프로야구 #고효준 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