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관중석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현장박스]역대 최장신 '3점슛 왕' 등장

    [현장박스]역대 최장신 '3점슛 왕' 등장

    ... 가렸다. 먼저 성공시킨 이가 우승하는 것이다. 최준용이 먼저 던졌고,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이어 맥컬러의 회심의 3점슛은 림을 맞고 튀어나왔다. 우승자는 최준용으로 결정됐다. 그는 관중석으로 뛰어달려가며 포효했다. 자신의 첫 번째 3점슛 왕 등극에 환호했다. 그는 역대 24번째 3점슛 왕으로 이름을 올렸다. 최준용의 우승으로 결정되면서 KBL 올스타전에 새로운 역사가 ... #현장박스 #최장신 #역대 #최장신 우승자 #역대 최장신 #최장신 선수
  • 둘리 춤부터 형제 대결까지…프로농구, 유쾌한 올스타전

    둘리 춤부터 형제 대결까지…프로농구, 유쾌한 올스타전

    ... 개인기까지 경기에선 화려한 기술이 연달아 펼쳐집니다. 진지하던 모습도 잠시, 과장된 표정으로 상대 팀의 파울을 유도해냅니다. 형제인 허훈, 허웅 선수도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몸싸움을 벌입니다. 관중석에선 웃음이 터져 나옵니다. 선수들이 팬들을 위해 준비한 다채로운 행사도 열렸습니다. 덩크슛 콘테스트에선 이색적인 덩크슛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조커 분장을 한 김진용 선수가 퍼포먼스와 함께 ...
  • [포토]전태풍, 그럴거면 들어오라구

    [포토]전태풍, 그럴거면 들어오라구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전태풍이 골을 살려내려다 관중석으로 밀려 넘어지자 선수들이 코트에서 나오라고 하며 웃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1.19/
  • [포토]전태풍, ,세월이 야속해

    [포토]전태풍, ,세월이 야속해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전태풍이 골을 살려내려다 관중석으로 밀려 넘어지자 쑥쓰러운 웃음을 짓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