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개막전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 '블루 몬스터' 류현진, 9일 라이브 피칭 완료

    '블루 몬스터' 류현진, 9일 라이브 피칭 완료

    ... 더니든에 남아 개인 훈련을 했다. 몸 상태는 지난 2~3월보다 훨씬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토론토는 오는 25일 오전 7시 40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전을 치른다. 팀의 에이스 역할을 맡고 있는 류현진은 이날 선발투수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리그 개막 준비는 시작됐지만 미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는 심해지고 ... #류현진 #코로나19 #메이저리그 #토론토
  • 13년차 오선진 '주전' 꿈 이룰까

    13년차 오선진 '주전' 꿈 이룰까

    ... 장이다. 오선진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순간은 그리 많지 않다. 요즘은 흔하디흔한 연봉 1억원도 데뷔 13년 만인 올해 처음이다. 매년 그의 역할은 주전이 아니라 백업으로 분류됐다. 올해도 개막전 키스톤 콤비는 7년 후배 하주석(유격수)과 10년 후배 정은원(2루수)이었다. 그래도 그는 “여전히 주전을 목표로 뛴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무리하게 주전 자리를 바래 조급해질 생각은 ... #오선진 #주전 자리 #13년차 오선진 #한화 이글스 #프로야구 #베테랑 내야수
  • 데뷔 13년차 오선진은 여전히 '주전'을 꿈꾼다

    데뷔 13년차 오선진은 여전히 '주전'을 꿈꾼다

    ... 장이다. 오선진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순간은 그리 많지 않다. 요즘은 흔하디흔한 연봉 1억원도 데뷔 13년 만인 올해 처음이다. 매년 그의 역할은 주전이 아니라 백업으로 분류됐다. 올해도 개막전 키스톤 콤비는 7년 후배 하주석(유격수)과 10년 후배 정은원(2루수)이었다. 그래도 그는 "여전히 주전을 목표로 뛴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무리하게 주전 자리를 바라다 조급해질 생각은 ... #오선진 #데뷔 #30대의 오선진 #주전 자리 #연타석 홈런
  • '구창모 8승' NC, SK 꺾고 3연승 질주

    '구창모 8승' NC, SK 꺾고 3연승 질주

    ... 1개를 얻어내 4-5까지 쫓아갔다. 그러나 원종현은 추가 실점을 막아내고 승리를 지켰다. 서울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9-6으로 이겼다. 이로써 두산은 지난 5월 5일 개막전에서 LG에 진 이후 치른 6번의 맞대결에서 전부 승리했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6이닝 동안 4실점했지만 타선이 폭발하면서 시즌 3승(4패)째를 따냈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6회 솔로포(9호)를 ... #구창모 #NC #SK #프로야구

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