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부시

중앙일보 뉴스 검색 결과

1-2 / 12건

이슈검색

|

#아버지 부시 별세

  • [박보균 칼럼] 한국 보수의 재출발은 용기와 희생

    [박보균 칼럼] 한국 보수의 재출발은 용기와 희생

    ... 칼럼니스트·대기자 존 매케인은 장렬하다. 그의 삶은 비장미(悲壯美)를 드러낸다. 그의 장례식(1일 미국 워싱턴 국립성당)은 그런 언어들로 장식됐다. 추도사는 두 전직 대통령(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이 우선 맡았다. 그 자리는 언어의 향연이었다. 그 속에서 지도력과 말의 관계가 조명됐다. 리더십의 요소는 무엇인가. 지도력은 어떻게 작동하나. 그 궁금증에 추도사는 선명하게 반응했다. ... #박보균 칼럼 #오바마 #재출발 #포로 매케인 #한국 보수
  • [박보균 칼럼] 문재인 방식, 노무현 방식

    [박보균 칼럼] 문재인 방식, 노무현 방식

    ... 전개되는 풍광은 달랐다. 노무현은 안보와 경제의 연관성에 주목했다. 그의 방식은 자주와 통상의 영리한 조합이다. 그는 이라크에 두 차례 군대를 보냈다. 파병은 군사동맹국으로서의 결단이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고마워했다. 하지만 지지층의 반발은 거셌다. 노무현은 안보동맹을 경제동맹으로 확장했다. 그때도 통상본부장은 김현종이었다. 김현종은 장사꾼 논리를 매력적으로 실천했다. 한·미 ... #박보균 칼럼 #미국 #노무현 #트럼프 대통령 #부시 대통령
  • [박보균 칼럼] 노무현의 유산

    [박보균 칼럼] 노무현의 유산

    ... 일본의 독도 야욕은 집요하다. 제주기지는 그것을 견제한다. 노무현의 집권기록은 다층적이다. 하나의 틀로 규정되지 않는다. 노무현의 성취는 역설과 반전으로 이뤄졌다. 그 시절 미국 부시 정부와의 마찰은 심각했다. 하지만 한·미 FTA 협정을 만들었다. 평화의 섬, 제주도. 2005년 노무현 정부가 설정한 개념이다. 노무현은 그 요건을 다듬었다. 그는 무장과 평화의 공존론을 제시했다. ... #박보균 칼럼 #노무현 #유산 #제주기지 건설 #그곳 해군기지
  • [박보균 칼럼] 박근혜의 펜타곤

    [박보균 칼럼] 박근혜의 펜타곤

    ... 냉혹한 전쟁의지로 생산됐다. 미국의 재통일은 평화의 수단으로 성취되지 않았다. 그 그림은 후세에 영감을 줬다. 탱크 룸 유화는 복사본이다. 오리지널 작품은 백악관에 있다. 조지 W 부시는 이렇게 회고한다. “9·11테러(2001년) 뒤에 이 그림은 깊은 의미로 다가왔다. 그림은 링컨의 명확한 목적의식(clarity of purpose)을 상기시켰다. 링컨은 필요하고 고귀한 ... #박보균 칼럼 #박근혜 #펜타곤 #전쟁 지휘부 #링컨 대통령
  • [박보균 칼럼] 박근혜 정권의 아베 알기

    [박보균 칼럼] 박근혜 정권의 아베 알기

    박보균 대기자 강렬했다. 하지만 씁쓸하다. 한·일 수교 50주년 기념행사다. 두 나라 정상이 등장했다. 서울과 도쿄의 상대방 기념식에서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모두 다짐했다. 화합과 미래다. 행사장은 활기찼다. 하지만 빈약했다. 그것은 싸늘한 양국 관계를 압축한다. 그 장면은 기묘한 역설이다. 두 사람 가족사 때문이다. 양국 수... #박보균 칼럼 #박근혜 #정권 #김종필 증언록 #일본 근대화
  • [중앙 포럼] 권력이 오만해질 때

    ... 열렸다. 연설문은 퓰리처상을 받았던 대통령답게 세련된 정치적 감수성이 넘쳐난다. 이런 부분도 연설에 있다. "힘 때문만이 아니라 문명 덕분에 전 세계로부터 존경받는 미국을 바라본다." 부시 비판론자들이 애용하는 구절이다. 힘을 앞세운 부시의 일방주의 정책을 난타할 때 즐겨 쓴다. 케네디의 연설은 권력 세계의 경구(警句)로 남아 있다. 권력은 오만과 독주의 유혹을 받는다. ... #중앙 #포럼 #케네디 연설 #케네디 대통령 #프로스트 도서관
  • [중앙 포럼] 양키 사무라이

    ... "미.일 간 문화 교류가 잘 됐으면 한다"는 크루즈의 말은 내겐 크게 들렸다. 지금 양국의 밀착 때문이다. 1980년대 초반 레이건 대통령과 나카소네 총리 시절의 양국은 친숙했다. 지금 부시와 고이즈미와의 관계는 그 이상으로 단단하다. 미국은 테러와의 전쟁, 북한 핵을 함께 처리할 우방으로 일본을 먼저 꼽는다. 북핵을 둘러싼 한.미 간 갈등은 미.일 동맹을 강화시켰다. 그것은 ... #중앙 #포럼 #북핵 문제 #문화 교류 #천황군 교관
  • [중앙 포럼] 盧대통령이 진짜 할 일

    ... 청와대가 큰 게 아니냐"고 농담 섞어 말했다. 맞는 말이다. 자기 국민에 대해선 미국 대통령은 힘이 없다. 세금.교육.치안.주택의 국민생활은 주정부와 카운티가 맡고 있어서다. 연방대통령인 부시가 민생분야에 끼어들 공간은 좁다. 엊그제 노무현 대통령이 강력부 검사들을 청와대에서 만나 민생치안을 강조했다. 바람직하다. 문제는 대통령이 나서야 강남 집값이 잡히고 민생정책에 활기가 돈다는 점이다. ... #노대통령 #중앙 #국정장악 관행 #국민노릇 하기 #가을 백악관
  • [중앙 포럼] 파병의 결단을 내려라

    ... 남북전쟁 때 링컨이 체득한 이치다. 盧대통령이 진실로 링컨을 존경한다면 전쟁과 평화의 미묘한 상관관계를 알 것이다. 미국이 전투병을 요청했다. 이라크전 종전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부시 대통령의 인기도 떨어졌다. 일방주의 논란도 커지고 있다. 어려운 문제다. 그러나 동맹의 한쪽에서 도움을 부탁하면 나서야 한다. 국제관계는 인간관계와 같다. 쌍방 통행이다. 그래야 한.미동맹의 ... #중앙 #포럼 #한국전 참전 #베트남전 참전 #한국전 기념비
  • [중앙 포럼] 웨스트 포인트에서의 결의

    ... 넘쳤다. 지난해 갤럽 조사에서 군에 대한 신뢰도는 79%. 실패한 월남전 직후(1975년)엔 30%였다. 그런 분위기는 딕 체니 부통령의 축하 연설 때 고조됐다. 지난해 졸업식엔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참석해 부시 독트린을 천명했다. 체니는 테러리스트를 지원하거나 피난처를 제공하는 국가를 테러리스트와 똑같이 간주한다는 게 독트린의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이 세계에 ... #웨스트 #중앙 #부시 독트린 #김정일 정권 #체니 부통령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