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붕도 그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9-22 / 214건

  • 경차 레이에 짐 넣어보니 쏘나타보다 더…

    경차 레이에 짐 넣어보니 쏘나타보다 더… 유료

    ... 랜턴 가방, 대형 침낭, 가스버너, 바닥깔개, 접이식 의자(4개), 랜턴걸이대, 테이블, 그늘막, 취사도구 가방, 다용도 가방, 전기 케이블, 아이스 박스, 쿨매트, 텐트 깔개, 침낭 가방, ... 자동차로 두 시간 반 정도 걸리는 충북 청원군 금관절경 캠핑장으로 정했다. 경차 스파크의 지붕에는 대형 캐리어를 달아 침낭과 텐트를 실었다. 나머지 15개의 짐은 트렁크와 앞 좌석에 쏙 ...
  • 천하 사람을 위한 그늘

    천하 사람을 위한 그늘 유료

    덥다. 그늘을 찾는다. 처마 끝이 만들어 낸 직선의 지붕 그늘도 좋지만 나무가 만들어 준 원만한 곡선의 그늘은 더 고맙다. 동네 어귀 느티나무처럼 한 그루가 만들어 내는 도도한 그늘은 격이 있고, 소나무 군락처럼 여러 그루가 동시에 만들어 내는 빽빽한 숲 그늘은 깊은 맛이 있다. 한 그루 그늘이 잠시 쉬기 위한 공간이라면, 숲 그늘은 아예 몸과 마음을 내려놓게 ...
  • 아름답다 … 어디서 많이 본 그 숲길

    아름답다 … 어디서 많이 본 그 숲길 유료

    매년 초여름이 되면 담양군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에는 초록색 지붕이 덮힌다.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로수길인 메타세쿼이아 길은 젊은 커플의 데이트 장소도 되고 나이 지긋한 할머니 자매의 ... 언제 걸어도 좋다. 여름이면 더 좋다. 푸르른 잎사귀, 따가운 여름 햇살을 막아주는 짙은 그늘의 운치를 즐길 수 있어서다. 이 더운 7월에 담양 수목길을 추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글=홍지연 ...
  • 한옥 마당에 애기감이 투둑 계절이 또 들고나는구나

    한옥 마당에 애기감이 투둑 계절이 또 들고나는구나 유료

    ... 마당은 위에서 보면 USB 포트 구멍처럼 길쭉하고 좁아 보이지만, 아래에선 처마와 홈통이 그늘을 드리워 제법 넓고 여유롭다. 2003년 봄, 큰 아이 세 살 때 이사를 들어와 금방금방 ... 생활주택을 짓기 위해 공사가 한창이다. 그나마 식당으로 쓰는 가게들도 앞에는 벽을 세워 한옥지붕을 가리고, 마당은 지붕을 덮어 원래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웃 한옥 2채는 곧 5층짜리 ...
  • 퇴직 남편 등산길 여성과 친해지자 아내가…

    퇴직 남편 등산길 여성과 친해지자 아내가… 유료

    ... 부부 관계 상담소를 찾았다. #공무원 출신인 정모(76)씨도 아내 한모(72)씨와 '한 지붕 별거'생활 10년째다. 정씨는 연금으로, 아내는 가게 임대료를 받으며 돈 관리도 각자 한다. ... 해도 싸움이 되니 아예 모르는 사람처럼 지내는 게 차라리 낫다”고 말했다. 고령화 시대의 그늘은 질병과 빈곤만이 아니다. 부부 관계도 그중 하나다. 평균 수명이 늘고 자녀가 독립하고 부부만 ...
  • 은퇴 후 뒤집히는 집안 권력 … 60·70대 부부들 '황혼 전쟁'

    은퇴 후 뒤집히는 집안 권력 … 60·70대 부부들 '황혼 전쟁' 유료

    ... 노부부가 서로 적응하지 못하며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한 집에서 살지만 대화도 식사도 함께하지 않는 '한 지붕 별거생활'을 하는가 하면, 뒤늦게 이혼을 고려하는 70대 부부도 적지 않다. 빈곤과 질환 외에 노년기 부부 갈등이 100세 시대의 또 다른 그늘로 대두되고 있는 것이다. 이른바 황혼의 전쟁이다. 전문가들은 '100세 시대는 노년기가 길어지고, 부부가 둘이 ...
  • '세계적 건축가' 일본인 "한옥서 특히…쇼크"

    '세계적 건축가' 일본인 "한옥서 특히…쇼크" 유료

    ... 발(지면) 아닐까.” 도치기현의 히로시게 미술관(2000) ●원래 아시아 건축의 특징이 그런 거 아닐까. “맞다. 아시아 건축의 특징은 '서스테이너블(오랫동안 지속 가능한)'이다. 예컨대 지붕이 겉으로 나와 그늘을 깊게 지게 해 태양광을 차단한다. 또 바람을 통하게 하는, 이른바 환경디자인을 연마해 왔다. 대조적으로 유럽 국가들은 전쟁에서 적의 공격을 막기 위해 두꺼운 돌벽을 만들어 ...
  • 석문을 지나며 유료

    ... 모두 떨구고는 이미 새잎을 달고 서 있다. 어쨌거나 나무도 꽃잎이 떨어진 자리만큼, 그리고 그늘을 드리운 지역만큼은 자기 구역이었다. 산과 물을 경계선으로 삼던 시절에는 자연의 석문(石門) ... 조건을 갖춰야 한다. 먼저 바위 사이로 길이 열려 있어 통로 기능을 해야 한다. 또 자연스럽게 지붕 구실을 해야 하는 바위도 덧씌워져야 한다. 그래야 뭔가 문이라는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
  • 꽃 그늘 앉아 먼 산을 즐긴다 … 집 옥상에 '무릉도원' 만든 부부

    그늘 앉아 먼 산을 즐긴다 … 집 옥상에 '무릉도원' 만든 부부 유료

    ... 로망이다. 도시 땅값이 비싼 데다 주거의 대부분이 아파트가 되다 보니 1970, 80년대만 해도 당연했던 자그만 안뜰이 이제는 언감생심 갖기 어려운 것이 되고 말았다. 단설헌은 그 안뜰을 지붕 위에다 만들었다. 땅이 좁으니 바닥에는 만들 수 없고 옥상에 흙을 채워 나무와 풀을 심었다. 거기서 별도 보고 노래도 하고 식사도 하고 친구들을 불러 작은 음악회도 연다. “제 전공이 조경설계지만 ...
  • 국립공원을 가다 ⑨ 프랑스 바누아즈·에크랑 국립공원

    국립공원을 가다 ⑨ 프랑스 바누아즈·에크랑 국립공원 유료

    ... 출발시간은 오전 9시 반쯤. 햇볕은 3000m급 고봉들의 허리춤까지 내려왔지만 마을은 여전히 그늘로 덮여 있다. 길에는 눈이 1m 넘게 쌓였지만 설상차가 눈을 다지고 또 다져 놓아 쉽게 걸을 ... 보느발 쉬르 아르크 마을은 바누아즈 국립공원에 있는데 1년 중 8개월가량 눈이 내린다. 그래서 지붕마다 1m 남짓한 눈을 이고 있다. 바누아즈의 남쪽에 자리 잡은 에크랑 국립공원은 프랑스에서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현재페이지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