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경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1569 / 15,685건

  • [부고] 박주린씨 外 유료

    ▶박주린씨(전 동아일보 기자) 별세, 박대엽·성엽(김&장법률사무소 변호사)·경선·경원씨 부친상, 하미경·조윤선씨(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아버지상=1일 서울성모병원, 발인 3일 오전 9시, 2258-5940 ▶서순탁씨(전 한국가스공사 기획본부장·전 서울냉열 사장) 별세, 서정욱·정훈씨 부친상, 김문수·변지민씨 시아버지상=31일 분당서울대병원, 발인 3일 오전 ...
  • [강찬호의 시선] 조국 사태에 바른 말한 박용진, 보수 유권자들도 몰표 줬다

    [강찬호의 시선] 조국 사태에 바른 말한 박용진, 보수 유권자들도 몰표 줬다 유료

    ... 그런데 갑자기 '조국 가족의 심정이 이해된다'는 식으로 나오면 진영 논리로 가는 거다.” 조국 사태 때 바른말 한 '죄'로 낙천될 것이란 관측도 있었는데. “그렇지 않다. 아무도 경선에 나서지 않아 쉽게 공천됐다. 난 20년간 지역구에서 살았다. 매일 주민들을 만나니 전화번호 아는 주민이 1만 명이 넘는다. 유치원 3법, 대기업 개혁, 소신 발언 등에 주민들이 점수를 ...
  • 유승민 “다음 대선이 마지막 정치 도전” 보수 첫 출사표

    유승민 “다음 대선이 마지막 정치 도전” 보수 첫 출사표 유료

    ... 자신의 팬클럽인 '유심초' 카페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서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 16년의 짐을 싸는 날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년 당 대선 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며 “반드시 제가 보수 쪽의 단일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말했다. ...
  •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예약 “여야 소통으로 코로나 극복”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예약 “여야 소통으로 코로나 극복” 유료

    ...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박병석(68·6선·대전 서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입장문을 통해 밝힌 일성(一聲)이다. 박 의원은 민주당 국회의장단 선거관리위원회에 단독 입후보했다. 경선 출마를 고심한 같은 당 김진표(5선) 의원이 이날 뜻을 접으면서 박 의원은 합의 추대 형식으로 차기 입법부 수장 자리에 오르게 됐다. 박 의원은 입장문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 ...
  • [사설] 언론인 출신 박병석 의장에게 상식과 협치 국회 기대한다 유료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21대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여야 통틀어 국회 최다선(6선)인 박 의원은 당내 경선 '삼수' 끝에 영예를 안게 됐다. 그는 “21대의 목표는 싸우지 않고 일하는 국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국회 개혁이 목표”라고 말했다. 맞는 말이다. 막장 대치로 '최악의 국회' 소리를 듣는 지금의 소모적 정치에서 벗어나 21대 국회는 ...
  •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유료

    ... 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장점이 곧 단점”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당 관계자는 “온화하다는 건 진보 지지층에겐 선명하지 않고 개혁 의지가 불분명하다고 비칠 수 있다”며 “이 때문에 당내 경선 과정에서 친문 진영의 호감도가 높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확고한 당내 지지 세력이 없는 것도 약점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핵심 지지층이 없으면 계파와 진영 논리에서 자유로울 ...
  •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유료

    ... 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장점이 곧 단점”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당 관계자는 “온화하다는 건 진보 지지층에겐 선명하지 않고 개혁 의지가 불분명하다고 비칠 수 있다”며 “이 때문에 당내 경선 과정에서 친문 진영의 호감도가 높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확고한 당내 지지 세력이 없는 것도 약점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핵심 지지층이 없으면 계파와 진영 논리에서 자유로울 ...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홍영표 "코로나 시대, 진보 겁나는 상황 온다···친문 사라질것"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홍영표 "코로나 시대, 진보 겁나는 상황 온다···친문 사라질것" 유료

    ...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원래 문재인 대통령과 개인적 인연이 없었다. 2012년 5월 어느 날, 문 대통령이 그런 그를 찾아간다. 홍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이었다. 당시 대선 후보 당내 경선을 앞둔 문 대통령은 홍 의원을 만나 “담쟁이 캠프(문재인 캠프)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때 홍 의원은 “'별 인연도 없는 나를 왜 찾지' 싶었지만 내심 반가웠다”고 한다. 그 뒤 ...
  • [서소문 포럼] “청와대 출신 모임 안 만든다”

    [서소문 포럼] “청와대 출신 모임 안 만든다” 유료

    채병건 정치외교안보에디터 지난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청와대 출신 당선인들은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정무수석 출신의 한병도 당선인이 보냈다. 신정훈 당선인(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은 “우리가 원내대표 선거에 공개적으로 집단적으로 나서는 움직임을 보이지 말자. 그러면 마치 청와대가 누구를 지지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산다. 서로 조심하자는 취지의 ...
  • 김태년 1차투표서 과반 “경제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

    김태년 1차투표서 과반 “경제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 유료

    ... 중 82표를 얻었다. 임현동 기자 21대 국회 '수퍼 여당'의 첫 원내사령탑에 친문 4선 김태년(56) 의원이 선출됐다. 7일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 의원은 전체 163표 중 82표를 얻었다. 단 1표 차이의 과반을 달성해 결선투표 없이 당선됐다. 전해철 의원(3선)은 72표, 정성호 의원(4선)은 9표를 얻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