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호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385 / 3,845건

  • 142년 전통의 윔블던, 성차별 '미스-미시즈' 안 쓴다

    142년 전통의 윔블던, 성차별 '미스-미시즈' 안 쓴다 유료

    우승자 이름 앞에 '미스' 호칭이 붙은 윔블던 여자 단식 우승 트로피. [사진 윔블던 SNS]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우승 트로피. [사진 윔블던 SNS] 1877년 시작해 올해로 133회를 맞은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긴 역사의 대회답게 전통을 중시한다. 관리가 까다로운 잔디 코트를 고수하는 게 대표적이다. 다른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과 US오픈도 한때 ...
  • [분석IS]"검색어 삭제요?"…실제 포털 업계 종사자가 본 '검블유'

    [분석IS]"검색어 삭제요?"…실제 포털 업계 종사자가 본 '검블유' 유료

    ... 디자인 분야에 여성 임원이 더 많다"고 전했다. 관계자 A는 "개발 분야를 제외하곤 성비가 고른 편이다. 개발 분야도 여성 임원이 더 많아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의상과 호칭 임수정과 함께 유니콘에서 바로로 이직한 우지현(최봉기)은 바로의 자유로운 복장에 깜짝 놀라고, 반대로 바로 직원들은 우지현의 정장 차림을 놀린다. 유니콘은 정장, 바로는 캐주얼이 드레스 코드인 ...
  • [issue&] '패밀리데이''아빠와 꿈별캠프' 가족친화제도로 '워라밸' 이끌어

    [issue&] '패밀리데이''아빠와 꿈별캠프' 가족친화제도로 '워라밸' 이끌어 유료

    ... 최소화하면서 근무 효율성이 좋아졌다. 또 매일유업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일하는 문화의 혁신이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회식 문화 개선, 알찬 회의, 다양성 존중, 직급 호칭 대신 '님' 호칭 사용, 존댓말 사용, 눈치 보지 않고 소신껏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수평문화 지향 등 건강한 기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사내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
  • LG 구광모 체제 1년…참고 기다리던 문화 달라졌다

    LG 구광모 체제 1년…참고 기다리던 문화 달라졌다 유료

    ... 남부 테네시에 세탁기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40대 구 대표는 자신을 부를 때 '회장'이 아닌 대표로 호칭하길 원한다. 60대 이상으로 구성된 부회장단(6명)에게도 마찬가지다. 한국식 직위, 서열보단 미국식 직무 중심 마인드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실리콘밸리와 LG전자 뉴저지법인 등 미국에서 일한 ...
  • LG 구광모 체제 1년…참고 기다리던 문화 달라졌다

    LG 구광모 체제 1년…참고 기다리던 문화 달라졌다 유료

    ... 남부 테네시에 세탁기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40대 구 대표는 자신을 부를 때 '회장'이 아닌 대표로 호칭하길 원한다. 60대 이상으로 구성된 부회장단(6명)에게도 마찬가지다. 한국식 직위, 서열보단 미국식 직무 중심 마인드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실리콘밸리와 LG전자 뉴저지법인 등 미국에서 일한 ...
  • 20년 미래의 기틀을 닦겠다는 유승민, 한국 탁구에 제시한 '젊은 피'의 비전

    20년 미래의 기틀을 닦겠다는 유승민, 한국 탁구에 제시한 '젊은 피'의 비전 유료

    ... 유 신임 회장은 "취임 3주째인데 실제로 해 보니 재미있다. 탁구인이다 보니 다양한 분들과 만나면서 긍정적 신호를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직 '유 회장'이라는 호칭은 어색하다. '유승민 선수'라는 호칭이 더 익숙하다"는 유 신임 회장은 "초심을 잃지 않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할 준비가 돼 있다. 지난 2주간, 내가 얼마나 더 뛰느냐에 ...
  • “이희호, 대통령 부인보다 시대의 선생님으로 기억돼야”

    “이희호, 대통령 부인보다 시대의 선생님으로 기억돼야” 유료

    “이희호 '여사'란 호칭을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 12일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은 박순희(73)씨는 이렇게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 아닌 '이희호' 개인의 삶을 제대로 돌아봤으면 하는 바람이어서라고 했다. 이날 이틀째를 맞은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영부인'이 아닌 '자연인' 이희호를 추모하는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들의 기억 속 이희호는 ...
  • 런웨이 꿈 키우는 6070들 “내 나이가 어때서”

    런웨이 꿈 키우는 6070들 “내 나이가 어때서” 유료

    ... 갈게요.” “여자 선생님들, 뒷걸음치지 마세요. 힐 신고 잘못하면 큰일 나요.” 지난 5월 30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더 쇼 프로젝트 모델 학원에선 워킹 수업이 한창이었다. 강사의 호칭에서 알 수 있듯 런웨이를 걸어 나오는 이들은 50대부터 70대까지, 일명 '시니어 모델' 지망생이다. 성급한 마음에 앞사람과의 간격도 틀리고, 무대 끝에서 하는 회전 동작도 서툴지만 꼿꼿이 허리를 ...
  • 중국, 삼성·SK 불러 “대미협조 땐 심각한 결과” 유료

    ... 분쟁의 틈바구니에서 한국 기업이 샌드위치 신세가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하는 것이다. 삼성과 SK하이닉스 모두 중국에 반도체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 시진핑 “트럼프는 친구” 호칭…새 반격카드도 꺼냈다 [장세정의 시선] 트럼프가 시진핑에게 패배한다면 제2 사드 되나…삼성전자·하이닉스 '화웨이' 고민 커졌다 현재 삼성전자는 중국 서부 시안(西安)에서 낸드플래시를, SK하이닉스는 ...
  • 시진핑 “트럼프는 친구” 호칭…새 반격카드도 꺼냈다

    시진핑 “트럼프는 친구” 호칭…새 반격카드도 꺼냈다 유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경제포럼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공식 석상에선 처음으로 “친구”라 불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 참석한 시 주석이 미·중 관계를 설...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