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쪽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52 / 511건

  • '나 홀로 소송 당사자'에 쪽지 안내 유료

    대전지방법원은 변호사 없이 재판을 하는 '나 홀로 소송 당사자'를 위한 '쪽지 안내 제도'를 1일부터 시행한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 제도는 생소한 재판·법률용어를 알기 쉽게 풀어 소송 당사자에게 안내하는 것이다.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는 소송 당사자에게 법정에서 있었던 중요 진행사항이나 다음 재판에서 준비할 사항을 안내해 주는 형식이다.
  • [편집자 쪽지] 인간을 보는 새로운 시각의 발견 유료

    사람들은 대개 자기 판단으로 살아간다고 하지요. 자유의지가 있다는 말인데요, 신간 『사회적 원자』는 그런 상식에 의문을 제기해 흥미롭습니다.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의 새로운 융합 조류인 '사회 물리학'의 주요 출발점이라 합니다. 인간의 자유의지가 없다는 말은 아닙니다. 개인에겐 자유의지가 있는데, 집단행동을 관찰해보면 서로서로 눈치보고 따라하기가 하나의 패턴으...
  • [편집자 쪽지] 그가 한국 성벽을 보고 느낀 것은 … 유료

    『선(禪)과 모터사이클 관리술』에는 한국의 옛 성벽 이야기가 중요한 모티브로 등장합니다. 미국인 저자 로버트 M 피어시그에게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미군정기 한국에서 체험했다고 합니다. 선의 깨달음이란 말로 전할 수 없다고들 하는데, 저자는 성벽의 자연스러운 조형미를 통해 뭔가 독자에게 전하려고 하네요. 저자가 성벽에서 느낀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아마 성벽...
  • [BOOK 편집자 쪽지] 이론·필력 겸비한 그들 부럽네요 유료

    신간 『넥스트』가 전망하는 과학의 미래는 흥미진진합니다. 세계 과학계의 최전선에는 뇌과학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네요. 뇌과학은 신생 학문입니다. 인간의 뇌 속을 촬영하는 시대의 연구는 분명 그 이전과 다를 겁니다. 뇌과학에 심취한 이들은 전통 인문학이 지배하던 때와는 전혀 다른 세계가 열리리라고 내다봅니다. 인간이 스스로 좋은 기억을 창출해 낼 수 있다...
  • [BOOK 편집자 쪽지] 조조 재평가, 능력이냐 됨됨이냐 유료

    『조조 평전』은 조조를 높이 재평가하는 책인데, 그를 비판하는 정보도 많이 수록해 놓았어요. 송나라 때 유의경이 쓴 『세설신어』에 조조의 행적이 많이 나오네요. 교활하고 속임수에 능한 인물로 그려집니다. 나관중 『삼국지연의』의 부정적 조조 이미지가 이미 소설 이전부터 있었던 겁니다. 당태종 이세민은 조조의 비범함에 감탄하면서도 간신이라고 비판합니다. 반면 ...
  • [편집자 쪽지] 음미해볼 만한 '장하준식 글쓰기' 유료

    장하준 교수는 경제학자로는 보기 드문 베스트셀러 저자입니다.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사다리 걷어차기』(2004)는 지금도 연 1만부 정도 나가고, 『나쁜 사마리아인들』(2007)은 50만 부나 팔렸다고 하네요. 인문학, 그것도 어려워보이는 경제학 책으론 놀라운 기록입니다. 그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 이도 적지 않을 겁니다. 자유시장의 장점을 높이 보는 이는...
  • [편집자 쪽지] 미래, 책 속에서 찾아보시지요 유료

    이번주 북섹션의 화두는 '미래를 어떻게 볼 것인가'입니다. 문명사적 통찰을 보여온 미래학자 제러미 리프킨 의 육성을 들은 건 큰 수확입니다. '공감'이란 매력적인 어휘를 선택, 역사를 요리조리 재해석하는 고수의 솜씨를 발견합니다. 23면에 새로 만든 '미래 읽기' 코너에선 우리의 피부에 더 와닿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국내 소장 미래학 연구자가 내놓은 『20...
  • [편집자 쪽지] 독자 서평 기다립니다 유료

    북섹션을 새롭게 단장합니다. 좋은 책을 골라 알찬 정보를 전하는 일은 변할 수 없는 원칙입니다. 하지만 책도 결국 사람이야기를 벗어나지 않으리란 점에 좀 더 주목해보려 합니다. '책 속 이 사람' 코너를 신설한 것은 그 때문입니다. 평전, 자서전은 물론이거니와 일반 책 중에서도 사람 이야기를 발췌해 이 코너를 꾸며볼까합니다. 이번 주 나온 『히로히토 평전』...
  • [황당뉴스] 남자가 '남친 구함' 쪽지 10만 장 발송…3000만원 가로채

    [황당뉴스] 남자가 '남친 구함' 쪽지 10만 장 발송…3000만원 가로채 유료

    “스물세 살 여성입니다. 남자 친구를 사귀고 싶은데 연락주세요. e-메일 주소는 XXXX@XXXX.com입니다.” 이 '여성'은 지난 5월부터 인터넷 포털사이트 싸이월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쪽지를 10만여 명의 네티즌에게 보냈다. 수백 명의 남성이 쪽지에 답했다. 이 중 200여 명과는 e-메일을 주고받는 사이가 됐다. 그는 e-메일에서 부모를 일찍 여...
  • [깊이읽기 BOOK] 매일 쪽지시험 보는 왕세자, 야간수업 받는 왕 …

    [깊이읽기 BOOK] 매일 쪽지시험 보는 왕세자, 야간수업 받는 왕 … 유료

    조선 국왕의 일생 규장각한국학 연구원 엮음, 글항아리, 288쪽, 1만9800원 그 예민한 사안에 웬 한가한 소리인가 싶겠지만, 지난 번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을 지켜 보며 문득 든 생각이 있다. 죽음의 비극적 성격 때문에 장례의 형식·절차를 따질 상황은 아니었지만, 국내외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치러진 국가적 장례라면 뭔가 한국적인 전통 의례를 보여...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