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창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140 / 1,392건

  • 전반기 마감, 3위~10위 후반기 전망과 전략

    전반기 마감, 3위~10위 후반기 전망과 전략 유료

    ... 팻 딘 ·임기영이 모두 부진하다. 팻 딘은 평균자책점 6.22로 교체 대상으로 손꼽힐 정도. 후반기 대반전이 필요하다. 중간계투진은 여전히 물음표다. 특히 최근 2군에서 돌아온 임창용, 2년 만에 복귀해 선발에서 마무리로 전환한 윤석민, 올 시즌 극도로 부진에 시달리는 김세현 등이 중심을 잡아 줘야 한다. 투타 모두 확실한 역할 분담과 함께 교통정리가 필요해 보인다. ...
  • 부상과 부진, 위용 잃어버린 KIA

    부상과 부진, 위용 잃어버린 KIA 유료

    ... 10.29로 부진 속에 마무리 자리를 뺏겼다. 부상에서 돌아온 윤석민이 마무리를 맡고 있는 가운데 아직 완벽한 믿음을 주기엔 부족하다. 1승1패 4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2.92로 호투하던 임창용은 6월 8일 1군 엔트리 제외 이후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타선의 부진은 더욱 뼈아프다. 득점권 타율이 같은 기간 0.338에서 0.290으로 뚝 떨어졌다. 안치홍은 타율 0.371, ...
  • [IS인터뷰] 압도적인 양현종 "200이닝, WHIP 낮추기 목표"

    [IS인터뷰] 압도적인 양현종 "200이닝, WHIP 낮추기 목표" 유료

    ... 나오는 것 같다." -올 시즌 마운드를 내려간 뒤 경기 후반 유독 중계 화면에 많이 잡힌다. "알고 있다.(웃음) 아무래도 (승리 투수를 앞두고) 박빙 승부가 많이 펼쳐져 그런 것 같다. 임창용 선배님께서 '표정 관리 안 되니까 (더그아웃에서) 나가 있으라'고 하시더라. 주변에서도 비슷한 얘기를 많이 하던데, 쉽지 않은 것 같다.(웃음)" -최근 5할 승률을 다시 ...
  • 조카뻘 후배 무색한 삼촌들의 '회춘 야구'

    조카뻘 후배 무색한 삼촌들의 '회춘 야구' 유료

    ... 프로야구 판에서 베테랑들은 여전히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KIA는 지난 15일 고척 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둘이 나이를 합치면 딱 여든살이 되는 최고참 임창용(42)과 정성훈(38)이 투타에서 맹활약한 덕분이었다. 정성훈은 1-1로 맞선 9회 초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와 결승타를 날렸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은 9회 말을 무실점으로 ...
  • 조카뻘 후배 무색한 삼촌들의 '회춘 야구'

    조카뻘 후배 무색한 삼촌들의 '회춘 야구' 유료

    ... 프로야구 판에서 베테랑들은 여전히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KIA는 지난 15일 고척 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둘이 나이를 합치면 딱 여든살이 되는 최고참 임창용(42)과 정성훈(38)이 투타에서 맹활약한 덕분이었다. 정성훈은 1-1로 맞선 9회 초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와 결승타를 날렸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은 9회 말을 무실점으로 ...
  • [김인식의 클래식] 시작되는 무더위, 외국인 선수 결단 시점이 왔다

    [김인식의 클래식] 시작되는 무더위, 외국인 선수 결단 시점이 왔다 유료

    ... 1위였다. 그러나 올 시즌엔 다르다. 5할 승률을 유지하기 벅차다. 주축 타자 안치홍과 이범호가 동반 부상으로 빠진 게 뼈아팠다.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해야 하는 임기영도 부침이 심하다. 임창용이 잘 해주고 있지만, 뒷문도 여전히 불안하다. 무엇보다 수준급 활약을 펼쳤던 외국인 선수 헥터 노에시와 로저 버나디나가 이전과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게 결정적이다. 지난해 20승을 ...
  • [김인식의 클래식] 시작되는 무더위, 외국인 선수 결단 시점이 왔다

    [김인식의 클래식] 시작되는 무더위, 외국인 선수 결단 시점이 왔다 유료

    ... 1위였다. 그러나 올 시즌엔 다르다. 5할 승률을 유지하기 벅차다. 주축 타자 안치홍과 이범호가 동반 부상으로 빠진 게 뼈아팠다.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해야 하는 임기영도 부침이 심하다. 임창용이 잘 해주고 있지만, 뒷문도 여전히 불안하다. 무엇보다 수준급 활약을 펼쳤던 외국인 선수 헥터 노에시와 로저 버나디나가 이전과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게 결정적이다. 지난해 20승을 ...
  • '최고령 세이브' 임창용은 더 멀리 내다보고 있다

    '최고령 세이브' 임창용은 더 멀리 내다보고 있다 유료

    "나는 마무리 투수가 아니다." 임창용(42 ·KIA )은 손을 내젓는다. 하지만 팀이 가장 급한 순간, 그에게 손을 내밀 만큼 임창용은 KBO 리그 역대 최고 마무리 투수 중 한 명이다. 임창용은 지난 13일 대구 삼성전에서 8-7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실점 없이 팀 승리를 지켜 세이브를 올렸다. 올 시즌 첫 세이브. 더불어 KBO 리그 역대 ...
  • [김인식 클래식] 마무리 부진으로 골치 아픈 감독들

    [김인식 클래식] 마무리 부진으로 골치 아픈 감독들 유료

    ... 강팀으로 확실히 자리잡기 위해선 마무리 투수를 믿고, 또 정 안되면 새롭게 키워내야 한다. KIA 뿐만 아니라 올해 유독 감독의 마무리 투수 고민이 많을 것이다. 2000년대 이후 임창용(KIA) 오승환(토론토)처럼 확실한 믿음을 주는 클로저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대표팀에서 전문 마무리로 활약한 투수는 단 한 명도 없다. 그나마 한화 정우람(11세이브, 1블론세이브)이 안정감 ...
  • '유쾌한' 임창용 "매일 등판하고 싶다. 홀드왕 목표"

    '유쾌한' 임창용 "매일 등판하고 싶다. 홀드왕 목표" 유료

    "요즘 같아선 매일 등판하고 싶다." 놀랍게도 우리 나이로 마흔셋, 베테랑 임창용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그는 여전히 매일 몸을 풀며 불펜에서 출격을 대기한다. 임창용은 1976년 6월 4일 태생이다. KBO가 발표한 2018년 '최고령 선수'는 임창용보다 8일 먼저 태어난 한화 박정진이다. 하지만 현역 선수 중 프로 무대에서 가장 오랫동안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