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헤딩골 이청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1 / 108건

  • “저돌적 플레이 즐기는 손흥민 아시안컵 데려가도 될 것 같다”

    “저돌적 플레이 즐기는 손흥민 아시안컵 데려가도 될 것 같다” 유료

    ... 같다”며 손흥민의 아시안컵 대표팀 발탁을 기정사실화했다. 나아가 조 감독은 “박지성(맨유)·이청용(볼턴) 등 유럽파의 질 높은 패스를 받는다면 날카로운 장면을 많이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 뛰는 손흥민을 직접 보기 위해서였다. 그는 조 감독 앞에서 보란 듯이 2을 터뜨렸다. 한 은 날카로운 쇄도로, 다른 한 은 측면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슛으로 연결해 망을 흔들었다. ...
  • 유럽 그라운드 달군 코리안 골·골·골 …

    유럽 그라운드 달군 코리안 ·· 유료

    ...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문 왼쪽을 향해 달려가던 파트리스 에브라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연결해 헤딩 선제골을 도왔다. 3년 만에 맛을 본 박지성의 '절친' 에브라는 “베스트 프렌드 박지성이 ... 웃었다. 2점 차 승리를 거둔 맨유는 이날 버밍엄에 패한 선두 첼시와 승점(28점)은 같아졌고 득실에서 밀려 2위를 지켰다. 같은 시간 이청용은 홈에서 뉴캐슬을 상대로 시즌 두 번째 을 ...
  • [축구 한·일전] 90분 내내 생각났던 박·지·성

    [축구 한·일전] 90분 내내 생각났던 박·지·성 유료

    ... 활기가 살아났다. 이청용은 후반 6분 상대 수비수 실수를 틈타 1대1 기회를 잡은 데 이어 3분 후 결정적인 슛을 날렸다. 이청용의 바통을 이어 박주영은 후반 12분 헤딩슛과 후반 17분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을 노렸지만 일본 키퍼 니시가와의 선방에 막혔다. 최성국 대신 투입된 염기훈(수원)이 후반 35분 올린 왼발 크로스는 박주영의 머리에 적중했지만 공이 ...
  • [김진의 시시각각] 17세 처녀들의 쿠데타 유료

    ... 불과한 나라에서 21명이 일을 낸 것이다. 21명의 17세들은 박지성이나 이청용 못지않았다. 프리미어리그 같은 미사일 중거리 슈팅, 두세 명을 가볍게 제치고 문 앞으로 띄우는 크로스(cross), 다이빙 헤딩슛. 손가락 두 개짜리 세리머니…. 17세의 반란이 즐거운 것은 이런 파워와 생동감 때문이다. 한국의 17세 처녀들은 어쩌면 완전히 새로운 세대인지 모른다. ...
  • [다이제스트] 김주희, 복싱 세계 4대 기구 통합 챔프 外 유료

    ...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단독 선두 라이언 무어(미국)와 한 타 차다. ◆이청용, 아스널 상대로 1 어시스트 이청용(22·볼턴)이 12일(한국시간)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아스널과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0-1로 끌려가던 전반 44분 정확한 크로스로 요한 엘만데르의 헤딩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볼턴은 1-4로 졌다.
  • 독 품은 압박 벽에 패싱축구 실험 막혔다

    독 품은 압박 벽에 패싱축구 실험 막혔다 유료

    ... 전초전'의 패배가 뼈아프지만 한편으로는 변화의 출발점으로 삼을 수 있는 계기였다. ◆불완전한 '이청용 시프트'=조광래 감독은 이란전을 앞두고 “이청용(볼턴)의 공격력을 극대화하겠다”며 측면 공격수 ... 패스를 주고받으며 단번에 미드필드에서 이란 문전까지 올라갔고 날카로운 슈팅까지 날렸다. 이란 키퍼의 선방에 걸렸지만 둘의 조합은 위력적으로 보였다. 하지만 경기 전체를 통틀어 둘의 호흡이 ...
  • 하늘도 울고 붉은 악마도 울었다 … 그러나 뜨거웠던 6월 우린 행복했다

    하늘도 울고 붉은 악마도 울었다 … 그러나 뜨거웠던 6월 우린 행복했다 유료

    ... 탄식을 쏟아냈다. 3분 뒤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을 넣자 광장은 쥐 죽은 듯 조용했다. 적막이 흘렀다. 다시 한번의 기회가 왔다. 박주영의 중거리 슛이 대를 향했으나 이마저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가뭄에 시달리던 태극전사들은 후반 23분 이청용헤딩슛으로 드디어 맛을 봤다. 전국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광장이 떠나갈 듯했다. 하지만 35분 수아레스에게 ...
  • 하늘도 울고 붉은 악마도 울었다 … 그러나 뜨거웠던 6월 우린 행복했다

    하늘도 울고 붉은 악마도 울었다 … 그러나 뜨거웠던 6월 우린 행복했다 유료

    ... 탄식을 쏟아냈다. 3분 뒤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을 넣자 광장은 쥐 죽은 듯 조용했다. 적막이 흘렀다. 다시 한번의 기회가 왔다. 박주영의 중거리 슛이 대를 향했으나 이마저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가뭄에 시달리던 태극전사들은 후반 23분 이청용헤딩슛으로 드디어 맛을 봤다. 전국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광장이 떠나갈 듯했다. 하지만 35분 수아레스에게 ...
  • 울지 마라, 태극전사 그대들은 최고였다

    울지 마라, 태극전사 그대들은 최고였다 유료

    ... 엘리자베스에서 끝난 우루과이와의 16강전에서 1-2로 아쉽게 패했다. 대표팀은 전반 8분 키퍼와 수비라인의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다. 우루과이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아약스)는 디에고 ... 측면에서 기성용(셀틱)의 프리킥이 문전에서 우루과이 수비수 호르헤 푸실레의 머리를 맞고 솟구치자 이청용(볼턴)이 헤딩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우루과이 편이었다. 우루과이는 후반 35분 ...
  • '골키퍼와 1대1' 두 차례 결정적 찬스만 살렸어도…

    '키퍼와 1대1' 두 차례 결정적 찬스만 살렸어도… 유료

    한국의 이청용(왼쪽)이 후반 23분 우루과이 수비수 루가노(왼쪽에서 둘째)를 제치고 헤딩슛, 1-1 동점을 만드는 을 터뜨리고 있다. 이청용의 이번 대회 두 번째 이었다. [포... 축구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모습이었다. 후반 23분엔 상대 수비수들 사이로 솟구쳐 올라 헤딩 동점골을 뽑아내는 파괴력도 보였다.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 이어 또다시 그물을 흔들며 자신의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