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문정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9 / 189건

  • [중앙 시평] 신화는 없다 유료

    ... 외치의 호평에 비해 내치 성적표는 초라하기만 하니 답답해진다. 귀국길 상공에서 꽉 막힌 서울의 정국 상황을 내려다보면서 MB 스스로도 마음이 착잡했으리라 짐작된다. 각계 의견을 수렴하여 '근원적 ... 기획한 광장정치가 썰렁하게 끝나버린 상황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현 정부에 대한 실망감이 조문 인파를 모으게 했지만, 조문정국을 대정부 공세로 몰아가려는 정치적 노림수 또한 공감을 얻지 ...
  • 문재인 부산시장 출마 … 민주당의 친노 포용 … 이런 얘기 오간 DJ 오찬

    문재인 부산시장 출마 … 민주당의 친노 포용 … 이런 얘기 오간 DJ 오찬 유료

    ... 최고위원도 “김 전 대통령을 존경하니 참석하고 싶다”며 합류했다. 시내 호텔의 한 음식점에서 이뤄진 오찬에선 향후 정국과 내년 지방선거 등이 화제에 올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오찬은 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위원장을 지낸 한명숙 전 총리가 제안했다. 조문에 대한 감사 표시가 표면적 이유였다.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은 “향후 정국을 어떻게 보나”고 물었다. 이해찬 ...
  • '근원적 처방'화두 던진 MB 정치제도 개혁까지 고민하나

    '근원적 처방'화두 던진 MB 정치제도 개혁까지 고민하나 유료

    ... 당장 결과물을 내놓을 상황은 아니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이 '근원적 처방'을 말할 수밖에 없었던 고민의 뿌리에 더 주목해 달라고 당부했다. 4·29 재·보선 참패에 이은 조문정국, 북한 핵문제 등을 지켜보며 이 대통령은 깊은 고민을 해왔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조문정국, 북한 핵 등 이슈가 터질 때마다 한국 사회는 이념 대립이란 블랙홀로 빠져들곤 한다”며 “국회도 ...
  • [사설] MB 쇄신책, 이번만은 실기해선 안 된다 유료

    ... 열고 태도를 바꾼 것은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일로 환영한다. 대통령의 진단에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여러 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이 은유적으로 담겨 있는 것 같다. 지난해 쇠고기에 이어 조문 정국을 빌미로 정권을 공격하는 이념·지역적 비판 세력이 있다는 불편함,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는 부정부패에 대한 조치로 정당한 것이라는 해명,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 있다는 대야(對野)비난 ...
  • [사설] '박연차 수사'가 남긴 교훈 유료

    ... 검찰의 독립성을 의심하겠는가. 많은 비판을 받았던 수사 기법도 개선하고, 피의사실 공표와 국민 알권리의 조화에 대해 좀 더 고심할 필요가 있다. 전직 대통령·가족이 퇴임하기 바쁘게 법망에 걸려드는 불행은 이번 사건으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현 정권 인사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새겨듣기 바란다. 정치권도 이제 '조문 정국'에서 벗어나 제 역할에 충실해야 할 때다.
  • [분수대] 별

    [분수대] 별 유료

    ... 유교 예법으로는 벌써 졸곡이 지났고, 불교식으로는 49재가 시작된 지 한참 지난 시점이다. 그런데도 조문정국이 이어진다. 검은 상복 차림에 검은 플래카드를 걸고 조문정국을 주도하는 민주당을 다시 본다. 망자에 대한 배려가 우선 보이질 않는다. 대신 이를 기화로 정국을 이끌겠다며 광장으로 나섰다. 망자에 대한 예법조차 따지지 못하면서 의회민주주의라는 제도를 부정하고 ...
  • 조문정국 그리고 쇄신론으로 어수선한데 … MB의 장고 왜?

    조문정국 그리고 쇄신론으로 어수선한데 … MB의 장고 왜? 유료

    ... 느끼고 있다는 전언이다. 실제 본인 스스로도 인적 쇄신의 가능성은 크게 열어놓고 있다는 게 핵심 참모들의 얘기다. 다만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현 정부 책임론 때문에, 또는 서거 이후 정국 주도권 다툼을 위한 정치권의 주장에 밀려 억지로 쇄신하는 모양새가 돼선 안 된다는 것뿐이다. 따라서 일단 청와대는 스스로가 정한 스케줄에 따라 민심 수습과 인적 쇄신 프로그램을 진행시킬 ...
  • 나경원 “미디어법 처리, 반드시 할 것은 해야”

    나경원 “미디어법 처리, 반드시 할 것은 해야” 유료

    ... 시대에 맞춰 칸막이를 없애자는 것”이라며 “신문과 방송이 융합하는 새로운 발전과 토양을 만드는 것은 시대의 요구이며 독점적 여론 형성을 막는 견제장치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조문 정국 때문에 국민의 걱정이 큰 줄로 알고 있다”며 “6월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이 산적한데도 야당이 이를 외면한 채 불씨를 이어가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승혜 기자
  • [사설] 지도층의 '요란한 결혼식'과 민심 불감증 유료

    ... 이런 문화는 서민에게 좌절감을 안기고 공동체의 연대 의식을 위협한다는 비판이 최근 들어 더욱 고조돼 왔다. 더군다나 지금은 '조문 정국' 속에서 집권 세력이 민심 수습에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는 상황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조문 행렬에 동참했던 수백만 인파의 대부분은 서민이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의 공과를 떠나 그에게서 뭔가 '서민적인' 것을 발견하고 ...
  • 이번에도 또 … 법 어긴 '입법자들'

    이번에도 또 … 법 어긴 '입법자들' 유료

    6월 국회가 열릴 기미가 안 보인다. 노무현 조문 정국의 여파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8일부터라도 국회가 가동되길 바란다. 국회 안에서 모든 걸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민주당 등 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 등 선결조건을 들어줘야 응할 수 있다고 못박는다. 그러는 사이 여야 모두가 또 한번 국회법을 위반했다. 국회법 제5조 2항은 '매 짝수월(8, 10, 12월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