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정보보호협정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9 / 183건

  • [사설] 한·미·일, 한·미 안보동맹 훼손 결코 안 된다 유료

    북한이 계속 미사일을 쏴대는 와중에 우리 안보의 기틀인 한·미·일 협력, 나아가 한·미 동맹마저 허물어지는 소리가 들린다. 미국과 일본의 만류를 뿌리치고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깬 때문이다. 지소미아는 그 유용성은 둘째치고 한·미·일 삼각 안보협력이 굳건함을 상징하는 링크핀 같은 존재였다. 이처럼 중요한 협약을 안보 전문가들의 반대에도 ...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유료

    ... 환경을 봐도 전작권을 가져오는 게 적절한 시기는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결정해 파문이 예상된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과거사와 외교 갈등이 한·일 경제 ... 추진 안 한다) 입장을 어떻게 보나. “3불은 아주 잘못된 입장이다. 사드는 현재 남쪽만 보호할 수 있으니 서울 등 북부지방 보호를 위해서는 추가로 배치해야 한다. 미국의 MD 체제에 종속될 ...
  • [사설] 무엇을 위한 지소미아 파기인지 우려스럽다 유료

    청와대가 어제 예상과는 달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파기하기로 한 것은 여러 측면에서 유감스런 일이다. 그나마 요즘 들어 잠잠해진 한·일 간 갈등을 악화시킬 ... 제외해 양국 간 안보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했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지소미아) 협정을 지속시키는 것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양국 간 믿음이 사라진 상황에서 민감한 ...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동아시아는 살얼음판, 칼날 품고 실력 길러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동아시아는 살얼음판, 칼날 품고 실력 길러야 유료

    ... 필요가 있었다. 또 한·중·일 자유무역 지대와 중국이 야심 차게 추진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처리를 어렵게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상호 존중, ... 중심의 가치사슬체계에 진입할 수 있어야 한다. 다섯째, 어제 파기라는 위기를 맞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참여,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를 같은 ...
  •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일 안보협력 이탈로 비쳐질 것”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일 안보협력 이탈로 비쳐질 것” 유료

    ━ 위기의 한일관계 연속 진단 한·일 양국은 2016년 11월 23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체결했다.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오른쪽)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 촉구했다. ■ 박영준 국방대 교수 발제문 「 박영준 국방대 교수 지소미아는 국가간 군사비밀정보를 교환하고 서로 교환된 정보보호하는 것에 합의하는 약정 같은 것이다. 일본은 우리 군보다 ...
  • [사설] 절제된 광복절 대일 메시지…아베 정부가 화답할 차례다 유료

    ... 바란다”고 한 것이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협력을 지속해 왔다”고 새삼 언급한 대목이 그렇다. 안보 협력을 거론한 점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까지 제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보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한·일 양국 외교부 장관의 만남이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예정돼 있고, 차관급 회동 등의 대화 채널 가동도 거론되고 있다. ...
  • [예영준의 시선] 미쓰비시 엘리베이터에서 떠오른 생각

    [예영준의 시선] 미쓰비시 엘리베이터에서 떠오른 생각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된다”고 한 건 지극히 옳은 말씀이다. 격앙된 감정으로 '항전 의지'를 불태우는 세력은 대체로 문 대통령 지지 세력과 겹친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논란만 해도 그렇다. 광복절에 맞춰 도심 집회를 예고한 민주노총의 현수막에는 지소미아를 폐기하라는 구호가 적혀 있다. 과거사 문제에서 전선(戰線)을 경제로 이동시킨 아베 정부를 비판하는 ...
  • [이하경 칼럼] 내 마음속의 '왜놈'이 문제다

    [이하경 칼럼] 내 마음속의 '왜놈'이 문제다 유료

    ... 사실상 한통속이다. 한국이 아무리 읍소해도 미국은 중재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일본보다 경제력과 정보력이 부족한 우리는 미국의 마음을 사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미국과 갈등했던 문정인 ... 일본은 한국의 약점을 기가 막히게 파고든다. 문재인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무력화시키고, 한일협정의 틀을 깬 대법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방관한 것을 보복의 구실로 삼았다. 여기에 삼성, ...
  • [이정민의 시선] 지금 우리에게 유성룡이 있는가

    [이정민의 시선] 지금 우리에게 유성룡이 있는가 유료

    ... 말로 누란의 위기에서 번번이 나라를 구원해 낸 원동력이다. 그러나 의병이 할 일과 관군이 할 일은 다르다. 관군까지 '의병 따라하기'를 해선 곤란하다. 도쿄 여행금지 선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도쿄 올림픽 보이콧 검토와 일본 폭망론까지…. 괴담 수준의 대화가 집권당의 회의 석상에서 대책이랍시고 오갔다니 귀를 의심케 한다. 의병이 일어나 왜군의 유린으로부터 국토를 지키고 조선의 ...
  • [사설] 도쿄 올림픽 보이콧 논의? 여당 도대체 어디까지 갈 건가 유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도쿄 여행 금지 검토 등 연일 감정적 대응에 앞장서고 있는 민주당에서 급기야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겠다는 움직임까지 벌어지고 있다. 이해찬 대표가 “스포츠 교류는 별개다”고 했지만, 막무가내 형국이다. 보이콧 논의에 본격적으로 불을 지피고 있는 이는 신동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다. 신 의원은 어제 “조만간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