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창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41 / 1,407건

  •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 유료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가 임창용(42)에게 방출을 통보했다. KIA 고위 관계자는 24일 오후 광주 모처에서 임창용을 직접 만나 방출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임창용은 1995년 해태에서 프로 데뷔했다. 1998년 시즌 종료 후 삼성으로 현금 트레이드를 된 임창용은 2016년 KIA의 유니폼을 입은 지 3년 만에 다시 한 번 고향팀에서 아픔을 얻었다. ...
  • 왕좌를 지키지 못한 KIA의 씁쓸한 2018년

    왕좌를 지키지 못한 KIA의 씁쓸한 2018년 유료

    ... 선발을 채우기도 바쁘게 돌아갔다. 헥터와 팻 딘의 부진 속에서 지난해 KIA 마운드의 신데렐라로 떠오른 임기영의 올해 평균자책점은 6.26으로 나빠졌다. '1군 최고령 투수' 임창용이 선발-중간-마무리를 돌며 숨 가쁘게 보냈다. 중간 불펜은 지난해보다 사정이 나아졌지만 여전히 믿음을 주기에 부족했다. 타선의 화력도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팀 타율은 0.302로 역대 ...
  • 아버지 고향팀 짐싸보낸 '바람의 손자'

    아버지 고향팀 짐싸보낸 '바람의 손자' 유료

    ... 합격점을 받을 만한 '가을야구' 데뷔전이었다. KIA도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6회 초 이범호의 투런홈런과 7회 초 나지완의 적시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5회 말 수비 때 양현종과 임창용을 모두 소진한 탓에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마운드의 힘이 떨어졌다. 넥센 선발투수 브리검은 KIA 강타선을 상대로 6이닝을 5피안타 4실점으로 막았다. 외국인 타자 샌즈는 4타수 2안타(1홈런) ...
  • 아버지 고향팀 짐싸보낸 '바람의 손자'

    아버지 고향팀 짐싸보낸 '바람의 손자' 유료

    ... 합격점을 받을 만한 '가을야구' 데뷔전이었다. KIA도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6회 초 이범호의 투런홈런과 7회 초 나지완의 적시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5회 말 수비 때 양현종과 임창용을 모두 소진한 탓에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마운드의 힘이 떨어졌다. 넥센 선발투수 브리검은 KIA 강타선을 상대로 6이닝을 5피안타 4실점으로 막았다. 외국인 타자 샌즈는 4타수 2안타(1홈런) ...
  • 돌아온 양현종 vs 송곳타 이정후 … 가을야구 길목 충돌

    돌아온 양현종 vs 송곳타 이정후 … 가을야구 길목 충돌 유료

    ...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두 팀은 나란히 총력전을 예고했다. 장정석 감독은 “1차전을 잡으면 바로 끝나기 때문에 (2차전 선발인) 에릭 해커를 제외한 투수 전원이 1차전 등판을 준비한다”고 말했다. KIA도 마찬가지다. 정규 시즌에선 선발로 나섰던 임창용과 임기영이 불펜에서 대기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돌아온 양현종 vs 송곳타 이정후 … 가을야구 길목 충돌

    돌아온 양현종 vs 송곳타 이정후 … 가을야구 길목 충돌 유료

    ...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두 팀은 나란히 총력전을 예고했다. 장정석 감독은 “1차전을 잡으면 바로 끝나기 때문에 (2차전 선발인) 에릭 해커를 제외한 투수 전원이 1차전 등판을 준비한다”고 말했다. KIA도 마찬가지다. 정규 시즌에선 선발로 나섰던 임창용과 임기영이 불펜에서 대기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유리한 고지 KIA, 싹쓸이 절실한 롯데…3연전 개봉박두

    유리한 고지 KIA, 싹쓸이 절실한 롯데…3연전 개봉박두 유료

    ... 김기태 KIA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힘들 것이다. 그래도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엿보인다"고 전했다. 선수단의 체력도 변수다. KIA는 11~12일 등판 예정인 헥터 노에시와 임창용을 제외하면 믿을 만한 선발진이 없어 불펜의 부담이 크게 가중됐다. 이달 7경기에서 선발(24이닝)보다 불펜(40⅔이닝)이 훨씬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9월 4.98이던 구원진 평균자책점이 지난 9일까지 ...
  • KIA·롯데 '네 번 맞짱' … 가을야구 마지막 티켓 가린다

    KIA·롯데 '네 번 맞짱' … 가을야구 마지막 티켓 가린다 유료

    ... 불투명하다. 최근 임기영의 컨디션도 좋지 않아 두 경기 모두 불펜진을 총동원할 가능성이 크다. KIA는 사실상 광주 3연전에 승부수를 던졌다. 현재 쓸 수 있는 최고 선발 카드인 헥터 노에시-임창용이 차례로 11일·12일 경기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롯데도 마운드 운용의 어려움을 겪긴 마찬가지다. 남은 경기가 많은 데다 더블헤더까지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 9일 KIA전에 송승준이 ...
  • 양현종 너마저 … KIA 가을야구 어쩌나

    양현종 너마저 … KIA 가을야구 어쩌나 유료

    ... 롯데는 KIA를 2.5경기 차로 쫓고 있다. 3일 현재 KIA는 9경기, 삼성은 3경기, 롯데는 10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KIA는 올 시즌 선발 투수들이 부진하면서 양현종-헥터 노에시-임창용-한승혁 등 4명이 마운드를 지키고 있다. 선발 한 자리가 비어있는 상황에서 양현종까지 빠지면, 경기가 많이 남아있는 상황이 절대 유리하지 않다. 양현종의 부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
  • 양현종 너마저 … KIA 가을야구 어쩌나

    양현종 너마저 … KIA 가을야구 어쩌나 유료

    ... 롯데는 KIA를 2.5경기 차로 쫓고 있다. 3일 현재 KIA는 9경기, 삼성은 3경기, 롯데는 10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KIA는 올 시즌 선발 투수들이 부진하면서 양현종-헥터 노에시-임창용-한승혁 등 4명이 마운드를 지키고 있다. 선발 한 자리가 비어있는 상황에서 양현종까지 빠지면, 경기가 많이 남아있는 상황이 절대 유리하지 않다. 양현종의 부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