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8 / 77건

  • 4조원대 사기 조희팔 최측근 중국서 검거

    4조원대 사기 조희팔 최측근 중국서 검거 유료

    4조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사진)씨의 최측근 강태용(54)씨가 중국에서 체포됐다. 대구지검은 11일 “강씨가 지난 10일 정오쯤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에서 불법체류 혐의로 현지 공안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강씨는 이르면 이번 주말인 16~17일께 국내 송환될 예정이다. 대구지검은 강씨를 상대로 숨진 것으로 알려진 조희팔씨의 생사와 숨긴 재산 등에 ...
  • [간추린 뉴스] 조희팔 측서 14억 수수 혐의 검찰 직원 체포 유료

    대구지검은 6일 다단계 사기범인 조희팔의 측근들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대구지검 서부지청 A(54) 과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2009년부터 최근까지 10여 차례에 걸쳐 조희팔 관련 수사 정보를 귀띔해주고 14억원을 챙긴 혐의다.
  • 조희팔 재산 추적, 현금 등 970억 찾아 유료

    대구지검은 “다단계 사기를 벌인 조희팔(57)씨의 국내 재산을 추적해 현금 788억원과 182억원 상당의 부동산 등 970억원어치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현금 중 760억원은 고철 수입업자에게 투자한 상태였고 28억원은 예금이었다. 부동산은 백화점(136억원)과 호텔(46억원)이었다. 검찰은 또 “부동산과 채권 230억원 어치가 더 있다는 정보를 확보해 이 ...
  • [Saturday] “조희팔 안 죽었다, 꼭 잡겠다” 7년째 뒤쫓는 40인의 추적자

    [Saturday] “조희팔 안 죽었다, 꼭 잡겠다” 7년째 뒤쫓는 40인의 추적자 유료

    ① 경북의 한 공원묘지에 있는 조희팔의 납골묘. 묘비에는 '창녕 조공희팔 가족지묘'라고 쓰여 있다. 묘지 등록부에 적힌 묘 주인도 조희팔이 아닌 '조영복'이다. ② 조희팔이 어린 시절을 보낸 경북 영천의 한 마을. 마을 주민들은 초등학교 졸업 후엔 조희팔을 본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 4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개봉동의 한 건물 5층 ...
  • "유씨 겨울에 숨져" "조희팔처럼 살아 있다" … 꼬리문 괴담 유료

    ... 점이 많아 과연 정부 발표가 맞는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대학생 박모(26)씨도 “검찰이 유병언의 꼬리를 잡고 있다고 말하다가 갑자기 시신으로 발견됐다는 쪽으로 말을 뒤집었다”며 “조희팔 사건처럼 아직 살아 있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단계 사기로 4조원을 가로챈 뒤 2008년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은 2012년 경찰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지만 여전히 생존설이 ...
  • 밀항 성공조건은 장기 계획 … 검·경 “유병언 국내 있을 것”

    밀항 성공조건은 장기 계획 … 검·경 “유병언 국내 있을 것” 유료

    ... 동해는 물론 인천과 평택, 울산에서도 밀항 시도가 적발됐다. 행선지도 중국을 택하는 경우가 늘었다. 대표적인 밀항 성공 사례는 4조원대 사기행각을 벌인 뒤 2008년 중국으로 도망간 조희팔(57)씨다. 조씨는 밀항 수개월 전부터 측근들을 통해 밀항을 준비했다. 해경은 이 같은 첩보를 입수했지만 조씨를 마약밀매범으로 착각해 검거작전을 하다 결국 놓쳤다. 조씨는 충남 태안 마검포항에서 ...
  • 유씨, 밀항·위조여권 통해 해외 도주 시도 가능성

    유씨, 밀항·위조여권 통해 해외 도주 시도 가능성 유료

    ... 대부분 해외 도주를 미리 예상치 못한 수사기관의 안이한 판단을 노린다. 유 회장 일가처럼 막대한 자금력이 있고 조력자가 많을 때 성공하는 사례가 많다. 2008년 12월 4조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7)이 충남 태안 마검포항에서 중국 다롄으로 밀항한 게 대표적이다. 조씨의 경우 다단계사건 수사를 맡았던 대구지방경찰청 수사과장이 수억원대 수표를 받았고, 태안해양경찰서장은 미리 밀항 ...
  • 유병언 영장 … 검찰 "총책임자 도주는 조희팔 이후 처음"

    유병언 영장 … 검찰 "총책임자 도주는 조희팔 이후 처음" 유료

    ... 검찰이 핵심 피의자에 대해 직접 조사를 하지 않고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건 이례적이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대형 사건 수사를 많이 했지만 4조원대 다단계 사기를 벌인 뒤 해외로 도주한 조희팔씨 말고 최종 책임자가 소환에 불응하는 경우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유 전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크게 횡령·배임 및 조세포탈이다. 계열사에서 사진 값과 상표권 수수료, 컨설팅비 명목으로 ...
  • 역대최대 뇌물 검사에 징역 7년 중형

    역대최대 뇌물 검사에 징역 7년 중형 유료

    ... 3억8000여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전 부장검사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때인 2008~2009년 ▶유진그룹 유순태(47) 부사장으로부터 술·골프접대 및 5000만원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6)씨의 측근이자 자신의 고교 동창인 강모(52)씨로부터 2억7000만원 ▶KTF 홍보실장과 함께 간 홍콩·마카오 여행 경비 667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 유죄라고 판단했다. 또 대구지검 ...
  • 나선주 전 거평 부회장 내달 송환

    나선주 전 거평 부회장 내달 송환 유료

    ... 추세다. 검찰 관계자는 “인터폴 뿐 아니라 미국 HSI, 캐나다 국경관리국(CBSA), 중국 공안부 등 16개국 21개 수사기관과 양해각서(MOU)를 맺고 공조한다”며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6)씨 등 70여 명의 해외도피 사범을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협력단은 회사 돈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명수배돼 태국에서 붙잡힌 조성용(45) 전 조이토토 대표이사의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