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의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551 / 5,503건

  • 대부업 이용자 9년 만에 200만 아래로…어디로 갔을까 유료

    ... 2018년 2월 법정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인하되고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상황이 영됐다. 개인 신용대출을 받은 이들의 평균 금리가 24.7%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 사금융으로 내몰렸을 개연성이 크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하겠다”며 “저신용 차주의 ...
  • 이슈 메이커 송중기 '액땜의 시간'

    이슈 메이커 송중기 '액땜의 시간' 유료

    ... 흐름인 것은 사실이다. 송중기는 상반기 내내 출연작 관련 소식만 수 차례 전했다. 영화계가 주목하는 기대작을 준비 중인데다가, 해당 작품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코로나19를 피하지 못하면서 자의 타의 이슈의 중심에 서게 된 것. 가장 먼저 콜롬비아 현지 로케이션을 진행 중이었던 '보고타(김성제 감독)'가 코로나19 확산세로 지난 3월 촬영 중단을 결정하면서 팀 전체 귀국 ...
  • [서소문 포럼] 기본이 안 된 기본소득 논쟁

    [서소문 포럼] 기본이 안 된 기본소득 논쟁 유료

    ... 보인다고 민(民)이 무작정 따라가지는 않는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지만 우쭈쭈 하면서 쯤 자락 깔고 하는 기부엔 아무도 춤추지 않았다. 영리한 고래는 칭찬의 가격을 냉정하게 따졌다. ...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로 거슬러 올라간다. '모든 사람에게 약간의 생계수단을 제공'해서 빈자의 경미한 절도죄를 예방하고 사회질서를 유지하자는 취지였다. 이는 계몽주의 사상가 토머스 페인이나 ...
  •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유료

    ... 나는 자전거도 못 타고 수영도 할 줄 모르는, 12살 전까지 집 안에서만 생활한 중국 귀공자의 해박한 지식과 예절에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중국 문학으로 전공을 바꿨다. 양셴이는 내게... 인용한 황당하고 가소로운 책이었다. 외국 독자들에게 불필요한 마오 어록을 빼버렸더니 분량이 으로 줄어들고 내용도 훌륭했다. 문화부에서 난리가 났다. 총리 저우언라이가 순수한 학자의 적의 ...
  •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죽림칠현' 칭송 들었던 양셴이, 자본주의 정보원 취급받아 유료

    ... 나는 자전거도 못 타고 수영도 할 줄 모르는, 12살 전까지 집 안에서만 생활한 중국 귀공자의 해박한 지식과 예절에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중국 문학으로 전공을 바꿨다. 양셴이는 내게... 인용한 황당하고 가소로운 책이었다. 외국 독자들에게 불필요한 마오 어록을 빼버렸더니 분량이 으로 줄어들고 내용도 훌륭했다. 문화부에서 난리가 났다. 총리 저우언라이가 순수한 학자의 적의 ...
  • 원로작가 양셴이 별세, 중화권 '중국 통째로 번역' 추모

    원로작가 양셴이 별세, 중화권 '중국 통째로 번역' 추모 유료

    ... 전역, 허난(河南)과 산둥(山東)성 일부 지역의 군정을 담당한 직례총독(直隷總督)이었다. 아버지는 게이샤에 해 일본 유학 베이징대학 영문과를 졸업한 명배우 황쫑잉(黃宗英)은 테일러의 절친한 친구였다. [사진 김명호] 양위장은 숙부의 한마디에 돌변했다. 귀공자의 풍모를 되찾고 정도를 걸었다. 선양(瀋陽) 전신국장을 거쳐 톈진의 중국은행 행장에 취임했다. 북양군벌의 ...
  • 원로작가 양셴이 별세, 중화권 '중국 통째로 번역' 추모

    원로작가 양셴이 별세, 중화권 '중국 통째로 번역' 추모 유료

    ... 전역, 허난(河南)과 산둥(山東)성 일부 지역의 군정을 담당한 직례총독(直隷總督)이었다. 아버지는 게이샤에 해 일본 유학 베이징대학 영문과를 졸업한 명배우 황쫑잉(黃宗英)은 테일러의 절친한 친구였다. [사진 김명호] 양위장은 숙부의 한마디에 돌변했다. 귀공자의 풍모를 되찾고 정도를 걸었다. 선양(瀋陽) 전신국장을 거쳐 톈진의 중국은행 행장에 취임했다. 북양군벌의 ...
  • [양성희의 시시각각] '성소수자'라는 뜨거운 감자

    [양성희의 시시각각] '성소수자'라는 뜨거운 감자 유료

    ... 성 소수자에 대한 편견이 다른 사회적 소수자인 이주노동자·북한이탈주민에 대해서보다 높다. '동성애' 기치를 내건 종교 집단이 있고, 정치인들은 표를 의식한다. 난민 혐오가 작동하는 방식을 ... “보수는 고통·억압보다 권력·질서에 민감하다”고도 했다. 그의 통찰을 빌려 오면 (성)소수자의 고통과 억압에 둔감한 우리 사회는 진보와 거리가 멀다. '진보 정권'의 출현만으로 진짜 진보가, ...
  • [중앙시평] 신자유주의로는 진보 독주 못막는다

    [중앙시평] 신자유주의로는 진보 독주 못막는다 유료

    ... 종합부동산세를 보자. 정부·여당은 세율을 0.1~0.8%포인트 올리려 한다. 야당은 1주택자의 세 부담 상한선을 낮추자는 입장이다. 어느 당에 마음이 끌릴까? 지난해 종부세를 낸 사람은 ... 아니라 지지층을 넓히는 묘한 구조가 됐다. 진보가 전국 선거에서 4연승한 결정적 이유다. 면 보수는 서구에선 이미 용도 폐기한 신자유주의에 매달려 있다. 신자유주의는 작은 정부와 자유시장주의에 ...
  • [이상언의 시시각각] '언터처블'의 윤미향·찜방·신천지

    [이상언의 시시각각] '언터처블'의 윤미향·찜방·신천지 유료

    ... 투명성·대표성을 검증하려 들지 않았다. 과거사를 부정하고 상처에 소금을 뿌리려는 것이냐는 운동가들의 격이 등장할 지점에서 의문은 멈춰섰다. 정의와 기억은 그렇게 독점됐고, 운동 단체는 성역이 됐다. ... 젊은이들이 헛된 믿음에 인생을 허비하는 안타까운 일들이 벌어졌다. 진실에 다가선 내부 고발자의 폭로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예기치 못한 사태로 그곳들의 장막이 한두 겹 벗겨진 지금, 나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9 10 다음페이지